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크리스틴 루페니언

  • 출생 1981년

2019.11.01.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미국의 작가. 1981년 출생. 미국 보스턴 지역에서 자랐다. 고등학교 시절 글쓰기에 재능을 보이며 문예지를 만들기도 했지만 작가를 열망하지는 않았다. 바너드 대학교에서 건강과 심리학을 전공했고, 평화봉사단에 지원하여 아프리카 케냐에서 일 년을 보내기도 했다. 케냐에서 돌아와 주 50시간씩 보모 일을 하며 글을 썼지만, 번번이 벽에 부딪히는 가운데 대학원에 진학했다. 하버드 대학교 대학원에서 영문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미시간 대학교 ‘헬렌 젤 작가 프로그램’에서 예술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2012년, 케냐에서 보낸 시간에 바탕한 『한밤에 달리는 사람』을 쓰기 시작하면서 본격적으로 글을 썼다. 스스로 ‘스티븐 킹을 읽으며 자란 아이’라고 밝힌 루페니언은 호러와 서스펜스에 특히 천착했고, 단편 「겁먹다」와 「죽고 싶어하는 여자」 등이 그 영향 아래 쓰였다. 한국어판 서문에서도 밝혔듯 ‘어떤 작품에 대해서도 이를 읽을 사람이 한 줌을 넘어설 것이라는 기대는 갖지 않았’고, 소설을 발표할 지면을 찾는 데에도 애를 먹곤 했다. 그러나 그 덕택에 자유로운 작품 세계를 갖게 되었다고 작가는 고백한다.

2017년, 단편 「캣퍼슨」이 세계적인 시사교양지 [뉴요커]에 발표되면서 루페니언의 경력은 일대 전기를 맞는다. 「캣퍼슨」은 그해 [뉴요커] 온라인에서 가장 많은 조회수를 기록했으며, 미투 운동과 함께 열띤 논쟁을 불러일으켰고 ‘2018년 미국 최고 비필독서’에 수록되었다. 2019년 그동안 발표한 글들과 새로 쓴 단편을 한데 엮어 소설집 『캣퍼슨』을 펴냈다. 세계 곳곳을 누비며 독자와 만나는 한편 장편소설을 집필하고 있다.

<캣퍼슨>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