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이은영

2015.09.08.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이 책의 이야기를 구술한 박덕성 님은 1928년 순창에서 태어나 열여덟 살에 임실 진메마을로 시집 왔다. 평생 농사를 짓고 살며 장남 김용택 외 3남 2녀를 낳아 길렀다. 지금은 임실을 떠나 전주의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이 책의 글을 쓴 이은영은 전북 무주에서 태어나 임실 진메마을 김용택에게 시집 왔다. 집안 살림을 좋아하는 주부로 살고 있다.
이 책을 엮은 김용택은 1948년 전북 임실에서 태어났다. 순창 농림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고향 마을에서 초등학교 교사로 38년을 지냈다. 1982년 시인으로 등단해서 《섬진강》 외 다수의 시집과 동시집을 냈다. 진메마을 이야기를 쓴 산문집 《섬진강 이야기》를 8권의 전집으로 묶기도 했다. 김수영 문학상, 소월시 문학상, 윤동주 문학대상을 받았다. 지금은 주로 강연 활동을 하며 지내고 있다.

<나는 참 늦복 터졌다>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