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아담, 너는 어디에 가 있었나 상세페이지

소설 독일 소설

아담, 너는 어디에 가 있었나

지식을만드는지식 고전선집 0641

구매종이책 정가12,000
전자책 정가9,600(20%)
판매가9,600

책 소개

<아담, 너는 어디에 가 있었나> 이 책은 병사 파인할스가 동부전선에서 그의 고향으로 돌아오기까지의 에피소드를 모은 것이다. 거기에는 파인할스가 오래 함께 지냈던 슈나이더 상사에 대한 이야기, 전쟁 속에서 그가 사랑했던 유태인 여교사 일로너에 대한 이야기, 또 종전 직전의 여러 가지 사건들이 짤막한 단편처럼 이어져 있다. 이 작품의 마지막 장면에서 주인공인 파인할스는 고향 집에 거의 다 돌아와서 유탄을 맞고 자기 집 문 바로 앞에 쓰러져, 항복의 의미로 그의 어머니가 내단 흰 깃발에 덮이면서 죽는다. 이 장면을 통해서 우리는 이 작품의 중심 테마가 ‘전쟁’이라는 것을 더욱 확실히 느끼게 된다. 9장으로 나눠진 이 작품은 전쟁의 무의미를 고발한다는, 한 가지 주제 아래 성립된 것이다. 이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모두 전쟁이라는 거대한 사건의 희생자들일 뿐이다. 그들은 모두 상부의 명령을 거부하기에는 미약했던, 평범하기 짝이 없는 인간들이다. 파인할스의 부상, 유태인 여교사와의 만남과 죽음이 이 작품의 커다란 흐름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것 모두 전쟁이라는 거대한 명령 속에서 이루어진 것이다. 죽기 직전 파인할스의 마지막 울부짖음은 전쟁에 대한 고발이며 경고다. 그러나 그 고발과 경고는 무용지물이 된 채, 그는 죽고 만다.
저자 하인리히 뵐은 이 작품의 서론에서 생텍쥐페리의 문장을 인용하면서 “전쟁은 진정한 모험이 아니다. 모험의 대용품밖에는 되지 않는다. 전쟁은 일종의 병이다. 티푸스 같은 병이다”라고 말하고 있다. 그는 전쟁이라는 것이 얼마나 처참하고 무의미한 것인가를 너무나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전쟁을 극도로 혐오한다. 그러기에 전쟁을 티푸스에 비유한 생텍쥐페리나 “새로운 신으로 등장한 죽음은, 점점 배가 불러 가고 있다”고 말한 보르헤르트와 통하는 바가 많다. 뵐은 많은 사람들과 함께 체험한 전쟁을 음산하고 리얼하게 묘사하면서, 전쟁이란 모두 광적이며 비인간적인 치욕일 뿐만 아니라 귀중한 인류의 문화재와 인간 생명의 상실을 의미한다고 말한다. 전쟁 체험이라곤 전혀 없이 향락적인 생활을 즐기는 젊은 사람들에게, 뵐은 전쟁과 그 결과로 오는 부산물이 얼마나 끔찍한가를 알려 준다.


저자 프로필

하인리히 뵐 Heinrich Boll

  • 국적 독일
  • 출생-사망 1917년 12월 21일 - 1985년 7월 16일
  • 학력 쾰른대학교 독문학과 학사
  • 경력 1974년 국제펜클럽 회장
  • 데뷔 1949년 소설 `열차는 정확했다.`
  • 수상 1972년 노벨 문학상
    1967년 게 오르크 뷔히너상

2015.01.19.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하인리히 뵐(Heinrich Böll, 1917∼1985)
하인리히 뵐은 1917년 12월 21일 쾰른에서 가구장이의 아들로 태어났다. 1939년 쾰른 대학교에 입학해 독문학을 전공하기 시작했으나, 곧 제2차 세계대전 때 육군 보병으로 징집되었다. 전쟁 기간 중에 네 번이나 부상을 당해 야전병원 생활을 하기도 하고 미군의 포로가 되기도 했으며, 1942년에 아네마리 체흐와 결혼했다.
1945년 종전과 함께 군 복무를 마치고 다시 대학에서 독문학을 공부했으며, 1949년에 처녀작인 ≪열차는 정확했다≫를 발표, 문단에 일대 선풍을 일으켰다. 1950년에는 ≪방랑자여, 스파로 오려는가…≫를 발표하고, 그다음 해에는 장편 ≪아담, 너는 어디에 가 있었나≫와 유머 소설 ≪검은 양들≫을 발표해 ‘47그룹 문학상’을 수상했다. 1959년에 발표한 ≪9시 반의 당구≫는 뵐에게 부퍼탈 문화상 수상의 영예를 안겨 주었으며, 1971년에 발표한 ≪여인과 군상≫은 이듬해 노벨 문학상 수상의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다.
이 밖에도 주요 작품으로 ≪그리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보호자 없는 집≫, ≪지난해의 빵≫, ≪말발굽 소리 진동하는 계곡에서≫, ≪어느 광대의 고백≫, ≪직무 여행의 마지막≫, ≪카타리나 블룸의 잃어버린 명예≫ 등이 있다.
1960년, 쾰른 시 문학상을 수상했으며 바이에른 주 예술원 회원이 되었다. 1968년에 체코슬로바키아 작가 동맹의 초청으로 프라하를 방문했을 때 비밀 방송과 신문을 통해 체코의 자유를 호소한 바 있으며, 1969년에는 서독 국제펜클럽 위원장, 1971년에는 국제펜클럽 위원장에 선출되었다. 1985년 세상을 떠났다.

역자 - 곽복록
곽복록은 서울대학교 문리대 독문과를 졸업하고, 미국 시카고대학교에서 독문학 석사 학위를, 독일 뷔르츠부르크대학교에서 독문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서울대학교, 서강대학교에서 독문과 교수를 지냈고,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사무국장과 전무이사를 지냈다. 지금은 서강대학교 명예 교수다.
저서로는 ≪독일 문학의 사상과 배경≫이 있고, 역서로는 리하르트 프리덴탈의 ≪괴테, 생애와 시대≫, 토마스 만의 ≪마의 산≫ 등이 있다.

목차

해설
지은이에 대해

아담, 너는 어디에 가 있었나

옮긴이에 대해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지식을만드는지식 고전선집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