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유리병 편지 1 상세페이지

소설 북유럽 소설 ,   소설 기타 국가 소설

유리병 편지 1

구매종이책 정가13,800
전자책 정가10,000(28%)
판매가10,000


책 소개

<유리병 편지 1> 살려 주세요 ― 유리병 속에서 발견된 피로 쓴 편지

카를 뫼르크 반장이 이끄는 Q 수사반은 덴마크 경찰의 미결 사건을 전담하는 특별 수사반으로, 코펜하겐 경찰서의 지하에 자리 잡고 있다. 카를은 시리아 출신의 수사 보조 아사드, 펑크스타일의 괴짜 로세와 함께 소위 [골치 아픈] 사건들을 전담하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스코틀랜드 경찰이 바닷가에서 발견하여 덴마크 경찰에 보낸 유리병 편지가 Q 수사반에 도착한다. 편지는 10년 이상의 세월이 흐르면서 내용을 알아볼 수 없게 변해 버렸지만, 분명하게 덴마크어로 [살려 주세요HJÆLP]라고 쓰여 있었다.

편지는 언뜻 피로 쓴 것 같았는데, 피가 병 속에서 종이에 스며들고 응고되는 바람에 상태가 엉망이었다. 카를은 이 편지가 어린아이들의 장난에 불과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으면서도, 편지의 절박한 호소에 이끌리는 것을 느낀다.

확실한 것은 P로 시작하는 이름을 가진 누군가가 이 편지를 보냈다는 사실이다. 유리병 편지를 바다에 던진 P는 대체 누구일까? 그리고 무슨 일이 일어났던 것일까? 숨겨져 있던 사악한 범죄가 수면 위로 드러나기 시작한다!


출판사 서평

전 세계 2천만 부 판매 작가, 유시 아들레르올센의 대표작

덴마크의 베스트셀러 추리 작가 유시 아들레르올센의 『유리병 편지』가 열린책들에서 출간되었다. 아들레르올센의 소설들은 인구 5백만의 나라 덴마크에서만 3백만 부, 전 세계 2천만 부 이상 판매되었다. 특히 카를 뫼르크 반장이 이끄는 특별 수사반 Q의 활약을 그린 이 시리즈는 도발적인 주제, 빠른 전개와 몰입감으로 많은 독자들을 끌어당겼다.

이유도 모른 채 감금당한 여성 정치인이 등장하는 『자비를 구하지 않는 여자』, 최상류층 기숙학교 학생들이 저지른 추악한 범죄를 파헤치는 『도살자들』에 이어 『유리병 편지』에서는 사이비 종교를 배경으로 한 아동 납치 사건을 다룬다. 특히 이 작품은 2010년 유리 열쇠상을 받아 덴마크, 나아가 북유럽을 대표하는 추리 작가로서 유시 아들레르올센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해주었다. 유리 열쇠상은 그해 최고의 북유럽 추리소설에 수여하는 상으로 대실 해밋의 작품에서 이름을 땄다. 헨닝 만켈, 페터 회, 요네스 뵈, 아르드날뒤르 인드리다손, 스티그 라르손 등이 이 상을 받은 바 있다.

특별 수사반 Q 시리즈는 현재 일곱 번째 이야기까지 발표되었으며, 그중 네 편이 영화로 만들어졌다. 『유리병 편지』 역시 국내에서 「미결 처리반 Q: 믿음의 음모」라는 제목으로 상영되었다. 또한 후속작도 영화화되어 「미결 처리반 Q: 순수의 배신」이라는 제목으로 2019년 3월 개봉 예정이다.



저자 소개

유시 아들레르올센
Jussi Adler-Olsen

1950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태어났다. 4남매의 막내였으며, 그의 아버지는 유명한 정신과 의사였다. 대학에서 약학, 사회학과 정치학을 공부했으며 잡지 편집자로 일한 적이 있다. 1984년에 미국의 전설적 코미디언 막스 형제에 대한 논픽션을 출간했고, 1997년 첫 소설 『알파벳 하우스』를 출간했다. 2007년에는 카를 뫼르크가 주인공인 특별 수사반 Q 시리즈의 첫 책 『자비를 구하지 않는 여자』를 발표하여 독자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았다. 특별 수사반 Q 시리즈는 현재 7권까지 나왔으며 연이어 베스트셀러를 기록하고 있다.

『유리병 편지』는 이 시리즈의 세 번째 책으로, 2010년 북유럽 최고의 범죄 소설에 수여하는 유리 열쇠상을 받은 작품이다. 헨닝 만켈, 페터 회, 요네스 뵈, 스티그 라르손 등이 이 상을 받은 바 있다. 또한 이 작품은 2013년 「미결 처리반 Q: 믿음의 음모」라는 제목의 영화로 만들어졌다. 아들레르올센의 소설은 덴마크에서만 3백만 부, 전 세계 40여 개국에서 2천만 부 이상 판매되었다. 『유리병 편지』 역시 덴마크 42만 부, 전 세계 240만 부가 판매된 베스트셀러이다. 그는 현재 코펜하겐에 거주하며 작품 활동을 이어 가고 있다.

북 트레일러


리뷰

구매자 별점

4.7

점수비율

  • 5
  • 4
  • 3
  • 2
  • 1

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