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자유로운 여행자의 소지품 목록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에세이

자유로운 여행자의 소지품 목록

구매종이책 정가11,500
전자책 정가8,000(30%)
판매가7,200(10%)

책 소개

<자유로운 여행자의 소지품 목록> 진정 자유로웠던 미니멀리스트의 삶에 필요했던 것들

단순한 목록의 나열이 한 권의 시집이 되다
41명의 여행자, 구도자, 작품 속 인물들의 소유물·소지품 목록

단순한 삶을 즐기는 은자, 아주 적은 짐만 갖고 걸어서 대륙을 횡단하는 여행자, 소박하지만 부족할 것 없었던 진정 자유로운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 헨리 데이비드 소로, 마르셀 뒤샹, 간디, 넬리 블라이, 빌보 배긴스, 이스마엘 등 ‘덜 갖고 더 많이 존재했던’ 41인의 삶과 철학에 대한 짧은 이야기와 그들이 지녔던 소지품 목록을 수록했다.

여행자들의 가방 속에, 또는 그들의 방 안에, 그리고 내면 깊숙한 곳에 들어 있는 것들을 보여주는 이 목록은 단순히 물건을 나열한 것만으로 그들의 삶과 여행을 떠올릴 수 있을 정도로 시적이다.

물건을 적게 갖고 가볍게 사는 자유로움이 무엇인지 알았던 이들의 이야기가, 너무나 많은 물건에 허덕이는 현대인들에게 진정한 미니멀리즘이 무엇인지 알려준다.


출판사 서평

당신의 이번 여행에 필요한 목록은 무엇인가?
‘시詩’가 된, 행복한 여행자들의 소지품 목록 41편

진정 자유로운 여행에 대한 탐구

40여 명의 여행자, 영적 구도자, 작품 속 허구의 인물을 통해, 적은 물건만으로도 자유롭고 행복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더 많은 물건을 소유하려는 마음, 또 그것을 지키려고 하는 마음, 그 집착이 우리의 자유를 구속하기에, 이들은 더 가지려 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만족하는 법을 알았다.

“주물럭거릴 반죽이 없으면 이 손가락들이 썩어 없어질 거야…”(p. 44)

더 많은 물건을 가져야 행복해진다고 믿는 우리에게 그들의 삶은, 진정 행복한 적이 있었는지, 진정 자유로웠던 적이 있었는지를 묻는다.

‘시詩’가 된, 행복한 여행자들의 소지품 목록 41편

책의 한두 페이지 안에 다 들어갈 정도로 적은 각인의 소지품 목록은 단순히 물건을 나열한 것만으로 그들의 삶과 여행을 떠올리게 하며, 마치 시처럼 단순함의 미학을 표현한다. 군더더기 설명 없는 목록이 담담하지만 때론 위트 있게, 때론 여운이 남는 감동을 선사한다.

빌보 배긴스의 소지품 목록은 그가 파이프와 담배 없이는 모험을 떠나지 않음을, 동시에 돈, 모자, 지팡이와 같은 다른 필수품들은 크게 신경 쓰지 못했음을 보여준다. 에드워드 애비가 래프팅 여행에서 술을 깜빡한 것은, 구명조끼를 깜빡하여 빠져 죽을지도 모른다는 사실보다 더 비극적인 일이었다.

테렌스 신부의 손때 묻은 타자기에서 친구들과 편지를 주고받는 모습이 상상되고, 오맬리 교수의 목록에 있는 학생들이 학비 대출금 상환을 위해 보낸, 그러나 한 번도 현금으로 바꾸지 않은 오래된 수표들에서 그의 따뜻한 마음을 느낄 수 있다.

당신의 이번 여행에 필요한 목록은 무엇인가?

소유물은 그 사람의 철학, 가치관, 습관, 행동 양태를 보여준다. 필요하지 않은 모든 것을 버리고 난 뒤에 남은 것이라면 더더욱 그렇다. 단순한 목록의 물건을 보는 것만으로 곧바로 그들의 ‘여행’을 엿볼 수 있게 만든다.

“하나는 고독을 위해, 둘은 우정을 위해, 셋은 사교를 위해.”
소로의 오두막에 놔둔 의자 세 개. (p. 52)

‘만약 내가 소지품 목록을 만든다면, 어떤 물건을 갖고 어떤 물건을 남길 수 있을까? 나 자신을 그대로 반영하는 나의 물건은 어떤 물건일까?’ 한번 성찰해보는 계기가 될 것이다.

가벼움의 행복을 보여주다

이 책의 인물들은 요즈음 트렌드로 자리 잡은 ‘미니멀리즘’의 선구자들이다. 작금의 물질주의 풍토가 팽배해지기 전부터도 인간의 삶과 행복은 꾸준히 탐구되어 왔고, 적은 물건만으로 살며 직접 실천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었다. 인종, 국가, 종교는 각기 달랐지만 같은 믿음을 갖고 있었다. 적은 물건에 만족하며 행복함을 누리는 일은 특정 종교나 영적인 것을 추구하는 사람들만의 전유물이 아니다.

저자는 소박한 삶을 강요하지 않는다. 다만 짤막한 이야기와 간결한 목록을 통해 담담히 보여줄 뿐이다. 그는 이 책이 여유롭게 읽히기를 바라며 독자들에게 이렇게 권한다.

‘페이지를 열 때마다 마치 잠든 아기에게 다가가듯 느리고 고요하게 다가가길 바란다. 이 책은 누구라도 하룻밤 새에 읽어버릴 수 있을 정도로 얄팍하지만, 그러면 여러분이 마땅히 누려야 할 휴식을 잃고 만다. 그러니, 부디 단숨에 읽지 말고 한 번에 두어 페이지씩만 읽으라.’ (p. 16)



저자 소개

저 : 필립 한든
Philip Harnden
12년 동안 영성과 사회적 행동에 관한 잡지인 [아더 사이드The Other Side]의 발행인을 지냈다. 퀘이커교도인 그는 아메리카 원주민의 대지권大地權과 프리츠 아이헨베르크의 영적 삶을 비롯한 다양한 주제에 관해 글을 썼다. ‘릴리전 뉴스 서비스Religion News Service’의 통신원을 역임했으며, ‘노스 컨트리 퍼블릭 라디오North Country Public Radio’의 해설자로 활동하였다.

역 : 김철호
전북 남원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한 뒤 민음사에서 편집자 생활을 시작, 한국프뢰벨 연구개발부를 거쳐 정신세계사 주간, 청년사 주간, 월간 『작은이야기』 편집장, 나무심는사람 주간, 삼진기획 주간을 지냈으며, 현재 도서출판 유토피아 대표를 맡고 있다. 서울출판예비학교(노동부 중소기업 직업훈련 컨소시엄 신규인력 양성 과정) 1~3기 전임교수를 지냈으며, 한국출판인회의 부설 sbi(서울북인스티튜트) 교정교열과정 책임교수를 맡고 있다. 『국어실력이 밥 먹여준다』 시리즈의 ‘낱말편’ 두 권을 공저했으며, 『나는 환생을 믿지 않았다』 『브라이언 와이스의 전생요법』 『기억』 『요기 예수』 『욕망, 광고, 소비의 문화사』 『돈을 끌어오는 사람, 돈을 밀어내는 사람』 『소박한 여행』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살아라』 등의 성인도서와, 어린이를 위한 읽기책과 그림책 여러 권을 한국어로 옮겼다

목차

여행의 빛과 가벼움

토마스 머튼 | 존 뮤어 | 헨리 베스톤 | 마르셀 뒤샹 | 애니 딜러드 | 마쓰오 바쇼 | 에드워드 애비 | 조시마 신부 | 돌로레스 가르시아 | 헨리 데이비드 소로 | 또 다른 헨리 소로 | 윌 베이커 | 어느 켈트 여인 | 테렌스 신부 | 베르너 헤르초크 | 레이먼드 카버 | 수 | 에프라임 미키아라 | 제이피스 라이더 | 에마 ‘그랜마’ 게이트우드 | 이스마엘 | 페르미나 다사 | 피터 매티슨 | 존 잭 | 에릭 호퍼 | 빌보 배긴스 | 빌 와소프비치 | 타이라오산의 은자 | 나사렛의 예수 | 조지 워싱턴 시어스 | 윌리엄 ‘리스트 히트 문’ | 북극제비갈매기 | 프랭크 오맬리 | 가모노 초메이 | 다윗과 골리앗 | 도로시 데이 | 어니스트 헨리 섀클턴 경 | 로버트 퍼시그 | 피스 필그림 | 넬리 블라이 | 모한다스 카람찬드 간디

옮기고 나서
참고한 책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