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에블린 하드캐슬의 일곱 번의 죽음 상세페이지

소설 추리/미스터리/스릴러 ,   소설 영미소설

에블린 하드캐슬의 일곱 번의 죽음

구매종이책 정가17,800
전자책 정가12,500(30%)
판매가12,500

책 소개

<에블린 하드캐슬의 일곱 번의 죽음>

영국에서만 20만 부 판매
전 세계 28개국 판권 계약
하우스 프로덕션 TV 드라마 제작 예정
2018 코스타 북어워즈 신인소설상 수상
[선데이 타임스], [하퍼스 바자], [마리끌레르] 선정 2018년 최고의 소설

‘잠이 들 때마다 나는 예외 없이 다른 이의 몸에 갇힌 채 눈을 뜬다.’

기억을 잃고 숲속을 헤매던 에이든 비숍은 호화 저택 블랙히스에 홀린 듯 발을 들인다. 그곳에서 열린 가장무도회의 밤, 호스트의 딸 에블린 하드캐슬이 살해된다. 비숍은 이 사건의 전말을 밝혀야 기억을 되찾고 블랙히스를 벗어날 수 있는 게임에 걸려드는데…. 주어진 시간은 8일. 같은 하루가 여덟 번 반복되고 매일 다른 사람의 몸으로 깨어나는 혼돈의 미로 속에서 탈출구를 찾아라.


출판사 서평

애거서 크리스티와 [인셉션]이 만났다
장르를 오가는 블록버스터급 SF 미스터리

영국에서 20만 부 이상 팔리고 28개국에서 출간되어 전 세계적인 팬덤을 형성한 이 소설을 해외 여러 리뷰어는 “[고스포드 파크]가 애거서 크리스티를 경유해 [인셉션]을 만났다”라고 묘사했다. 내러티브 구조를 보면 시간을 가지고 노는 영화가 연상되고, 전체적인 스타일은 애거서 크리스티의 전통적인 미스터리 소설에 가깝다. 그도 그럴 것이 스튜어트 터튼은 어렸을 때 로알드 달로 시작해 애거서 크리스티의 미스터리와 스티븐 킹의 소설을 읽으며 자랐다.

여덟 살 때부터 키워온 애거서 크리스티 스타일의 소설을 쓰겠다는 그의 꿈을 마침내 이루게 한 소설이 바로 『에블린 하드캐슬의 일곱 번의 죽음』이다. 스튜어트 터튼은 이 데뷔 소설로 코스타 북어워즈 최우수 신인소설상, 북스아마이백Books Are My Bag 리더스 어워즈 최우수상을 받았다. 같은 해 영국추리작가협회CWA에서 그해 최고의 추리소설에 주는 뉴 블러드 대거(최우수 신인상)와 골드 대거(최우수 작품상) 후보에 올랐고, 스펙세이버스 내셔널 북어워즈, 브리티시 북어워즈 후보에도 이름을 올렸다.

고딕×타임루프×양자도약
기억을 상실한 남자가 살인자를 찾기 위해 8인의 몸을 빌려 시간을 추적하는 이야기

에블린 하드캐슬은 블랙히스 하우스에서 열린 가장무도회에서 살해당한다. 파티에 초대받은 에이든 비숍은 그녀의 살인에 얽힌 미스터리를 풀기 위해 매일 다른 손님의 몸에서 깨어난다. 에블린 하드캐슬은 살인자가 밝혀질 때까지 매일 죽는다. 비숍에게는 여덟 번의 기회가 있고 그 안에 살인자를 찾지 못하면 다시 원점으로 돌아간다. 『에블린 하드캐슬의 일곱 번의 죽음』에는 장르소설의 다양한 요소가 한데 섞여 있다. 고딕소설의 특징인 화려한 대저택, 혼란스러운 분위기, 공포스럽고 초자연적인 느낌이 소설 전반에 깔려 있고, 그 위에 시간을 넘나들고 몸이 뒤바뀌는 등 기발한 아이디어와 독특한 구조로 정신을 쏙 빼놓는다. 플롯이 엄청나게 복잡해서 줄거리를 요약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600쪽이 넘는 책의 거의 모든 페이지에 반전이 있다. 중간 지점에 다다르기 전에 낙담하지 않고 정교하게 설계된 플롯을 집중해서 따라간다면 확실한 재미를 맛볼 수 있을 것이다.

정교하게 꼬인 서사에 기상천외하게 이상한 인물들이 등장하는 블랙코미디. 전무후무한 밀실 미스터리다.
- 사라 핀보로 (『비하인드 허 아이즈』 저자)

스튜어트 터튼은 추리소설계의 괴짜다. 독특하고, 영리하고, 훌륭한 이 소설을 추천한다.
- 알리 랜드 (『굿 미 배드 미』 저자)

스튜어트 터튼의 놀랍도록 세련된 데뷔작.
- [더 타임스]

이야기에 나를 맡기면 미로의 모든 고비마다 짜릿한 발견과 변덕을 만나는 희열이 있다. 불꽃놀이의 피날레처럼 눈부신 막판 반전이 잇따르면서 승리로 향하는 이야기.
- [가디언]

애거서 크리스티와 양자도약과 〈사랑의 블랙홀〉의 마음을 울리는 결합이다.
- [선데이 익스프레스]

짜릿하고 불안하며 활기차게 독창적인 책.
- [데일리 익스프레스]


저자 프로필

스튜어트 터튼

  • 국적 영국
  • 학력 리버풀대학 영어, 철학

2020.12.30.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영국 위드너스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리버풀대학에서 영어와 철학을 전공한 뒤 상하이에서 영어를 가르치다가 두바이로 이주해 프리랜서 여행 저널리스트로 일했다. 런던으로 돌아와 3년 동안 소설 쓰기에 몰두했고, 2018년에 《에블린 하드캐슬의 일곱 번의 죽음》으로 화려하게 데뷔해 코스타 북어워즈 최우수 신인소설상, 북스아마이백Books Are My Bag 리더스 어워즈 최우수상을 받았다. 같은 해 영국추리작가협회CWA에서 그해 최고의 추리소설에 주는 뉴 블러드 대거(최우수 신인상)와 골드 대거(최우수 작품상) 후보에 올랐고, 스펙세이버스 내셔널 북어워즈, 브리티시 북어워즈 후보에도 이름을 올렸다. 《에블린 하드캐슬의 일곱 번의 죽음》은 영국에서만 20만 부 이상 팔리고 28개국에서 출간되어 전 세계적인 팬덤을 형성했다. 최근에는 첫 소설로 국제적인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지 2년 만에 후속작 《The Devil and the Dark Water》를 출간했다.
https://twitter.com/stu_turton


저자 소개

영국 위드너스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리버풀대학에서 영어와 철학을 전공한 뒤 상하이에서 영어를 가르치다가 두바이로 이주해 프리랜서 여행 저널리스트로 일했다. 런던으로 돌아와 3년 동안 소설 쓰기에 몰두했고, 2018년에 《에블린 하드캐슬의 일곱 번의 죽음》으로 화려하게 데뷔해 코스타 북어워즈 최우수 신인소설상, 북스아마이백Books Are My Bag 리더스 어워즈 최우수상을 받았다. 같은 해 영국추리작가협회CWA에서 그해 최고의 추리소설에 주는 뉴 블러드 대거(최우수 신인상)와 골드 대거(최우수 작품상) 후보에 올랐고, 스펙세이버스 내셔널 북어워즈, 브리티시 북어워즈 후보에도 이름을 올렸다. 《에블린 하드캐슬의 일곱 번의 죽음》은 영국에서만 20만 부 이상 팔리고 28개국에서 출간되어 전 세계적인 팬덤을 형성했다. 최근에는 첫 소설로 국제적인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지 2년 만에 후속작 《The Devil and the Dark Water》를 출간했다.
https://twitter.com/stu_turton

목차

-에블린 하드캐슬의 일곱 번의 죽음
-감사의 말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