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용서할 수 없는 상세페이지

소설 북유럽 소설

용서할 수 없는

구매종이책 정가14,000
전자책 정가9,800(30%)
판매가8,820(10%)

책 소개

<용서할 수 없는> "지금 사랑하는 사람에 대해 정확히 알고 있습니까?"
스릴러의 거장 할런 코벤이 선사하는 복수와 용서의 이중주!

십대 소녀 헤일리는 모두에게 사랑받는 모범생이다. 방송국의 인기 리포터 웬디는 끈질긴 취재 끝에 수많은 범죄자를 법의 심판대에 세운 스타 기자다. 자원봉사자 댄은 화려한 삶도 마다하고 빈민가의 아이들을 돕는 아름다운 청년이다. 그러던 어느 날, 헤일리는 실종되고 웬디는 해고되며 댄은 아동성범죄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된다. 특별한 관계도 연결 고리도 없던 세 사람의 인생을 동시에 망가뜨린 하나의 덫은 무엇일까? 과연 누가 누구를 함정에 빠뜨린 것일까? 마침내 파멸에 끝에 다다른 그들은 복수와 용서라는 이름 앞에서 번민하게 되는데…


출판사 서평

"지금 사랑하는 사람에 대해 정확히 알고 있습니까?"

에드거상 최우수 장편소설 노미네이트!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할런 코벤이 선사하는 복수와 용서의 이중주!

미국의 3대 미스터리 문학상으로 꼽히는 에드거상, 셰이머스상, 앤서니상을 모두 석권한 최초의 작가이자 세계 최고의 스릴러 작가 할런 코벤이 최신작 《용서할 수 없는Caught》으로 다시 한국 독자들을 찾는다. 코벤만의 전매특허와도 같은 교묘한 함정과 인물들에 대한 치밀한 심리묘사는 물론, 단 하나의 접점으로 모든 상황을 뒤바꾸는 우아하고도 파워풀한 반전, 멈출 수 없는 페이지 터닝은 이번에도 풍성한 '종합선물세트'처럼 독자를 기다리고 있다. 신뢰와 용서, 관용, 헌신 등 기존의 스릴러에서 접하기 힘든 윤리적인 질문들과 마음 깊은 곳을 흔드는 울림은 작가 자신에게는 문학적 성취를, 독자에게는 깊은 감동을 선사한다. 대중성과 문학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은 《용서할 수 없는》을 만나보자.

인간을 믿지 말 것, 친구를 용서하지 말 것, 진실을 파헤치지 말 것!
서로 다른 마음이 하나의 덫에서 만난다!

뉴어크 교외의 고급 주택가. 이곳에 사는 십대 소녀 헤일리는 공부면 공부, 운동이면 운동, 어느 하나 나무랄 데 없는 모범생이다. 하지만 어느 날, 헤일리는 집에 돌아오지 않았고 그대로 수개월이 흐른다. 부모의 마음은 타들어가지만 주변은 곧 소녀를 잊거나 무심히 이야기한다. "남자친구와 가출한 거 아니야?" 가족과 학교, 그리고 지역사회는 조금씩, 보이지 않는 균열을 일으키며 무너진다.
한편, 같은 동네에 사는 웬디는 인기 TV 프로그램 「현장체포」의 스타 기자다. 끈질긴 취재 끝에 수많은 범죄자들을 법의 심판대에 세웠다. 이번에도 흉악한 소아성애자 '댄'을 함정으로 유인해 체포한 웬디는 시청자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지만 곧 이상한 예감에 휩싸인다. 어쩌면 이 모든 것은 함정일지도 모른다는 느낌. 그때까지만 해도 그녀는 알지 못했다. 다음 희생양은 바로 웬디 자신임을.
'댄'은 명문대학을 졸업했으나 탄탄대로를 거부하고 빈민가의 아이들을 돕는 '아름다운 청년'이었다. 그런 그가 전국에 중계되는 카메라 앞에서 아동성범죄 혐의로 체포된다. 그의 이웃들은 말한다. "사람이란 알 수 없다" 라고.

실종된 소녀와 인기 리포터, 그리고 봉사활동에 목숨을 걸었지만 사실은 파렴치한으로 밝혀진 한 남자… 할런 코벤은 우리 이웃에서 언제든 튀어나올 것 같은 평범한 인물들의 삶을 보여주고, 이들을 모두 하나의 덫에 가둔 다음 그들을 거침없이 파멸로 이끈다. 서로 관계가 없어 보이던 인물들은 코벤의 덫 안에서 운명을 나누고 전혀 다른 사람이 된다. 독자는 스피디하게 읽히는 저마다의 이야기가 '관계'라는 이름으로 만나고, 복수와 배신이 얽히면서 완벽한 하나의 그림으로 완성되는 흥미진진한 과정을 지켜보게 된다. 그림이 완성되었다고 믿은 순간 모든 것을 전혀 다른 풍경으로 바꾸어놓는 반전은 할런 코벤의 소설을 읽는 가장 큰 즐거움이다.

"흔해빠진 이야기이지만, 우리 인간은 타인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는지도 몰라요…"
(본문 중에서)

《용서할 수 없는》은 출간과 동시에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는 등 전미 서점가를 점령했을 뿐만 아니라 《그의 손에서》(독일어판), 《증거불충분》(프랑스어판), 《현장체포》(덴마크어판), 《유혹》(네덜란드어판), 《용서해줘》(노르웨이어판) 등의 제목으로 전 세계 각국에서 번역 출간되어 독자들의 열렬한 지지와 사랑을 받았다. 최고라는 찬사를 한몸에 받으면서도 늘 새로움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는 작가 할런 코벤. 플롯 속에 플롯, 이야기 속 이야기를 교묘하게 엮어내는 코벤만의 방식은 이번에도 통했다. 아니 그 이상이었다.

소아성애자, 십대들의 일탈과 탈선, 흥미 위주의 TV 프로그램, 그리고 월스트리트의 일그러진 풍경들… 작가는 현재 미국 사회에서 가장 뜨거운 감자와도 같은 사회문제를 골라 자신만의 시선으로 재구성한다. 가족을 믿지 못해 괴로워하는 사람들, 무의미한 줄 알면서도 "그랬더라면…"을 되뇌는, 후회에 사로잡힌 인물들은 우리 자신의 모습을 되돌아보게 하며, 오랫동안 수많은 문학작품이 풀고자 한 숙제인 용서에 대해서도 결코 가볍지 않은 화두를 던진다. 휴머니즘과 가족에 대한 고찰은 《용서할 수 없는》을 단순한 스릴러 이상의 경지로 끌어올린다. 죄의식과 결백함의 모호한 경계, 용서와 복수를 동시에 품은 관계들은 읽는 동안에는 최고의 스릴감을, 읽은 후에는 깊은 울림을 남길 것이다.

이 책에 쏟아진 찬사들

어쩔 수 없이 죄를 짓고 마는 절박한 본능을 코벤은 가장 적확하고도 깔끔하게 표현해냈다. 인간의 어두운 이면을 그보다 더 세밀하게 표현하는 작가를 우리는 아직 만나지 못했다. 「뉴욕타임스」
당신이 알고 있다고 믿었던 모든 것이 한순간에 뒤집힌다. 21세기에 만난 가장 완벽한 스릴러! 「인디펜던트」
완벽한 긴장감, 허를 찌르는 반전, 우아한 문체. 이 모든 것을 갖춘 완벽한 소설이 없다고 생각하던 당신에게《용서할 수 없는》은 최고의 반전을 선사할 것이다. 「파이낸셜 타임스」


저자 프로필

할런 코벤 Harlan Coben

  • 국적 미국
  • 출생 1962년 1월 4일
  • 학력 앰허스트 대학교 정치학
    리빙스턴고등학교
  • 데뷔 1995년 소설 마이런 볼리타
  • 수상 1997년 에드가상
    1997년 셰이머스상
    1996년 앤서니상
  • 링크 공식 사이트

2014.11.03.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 : 할런 코벤
Harlan Coben
처음으로 세계적인 미스터리 문학상인 에드거 상, 셰이머스 상, 앤소니 상을 모두 석권한 스릴러 작가. 1962년 미국 뉴저지에서 태어났다. 애머스트 대학에서 정치과학을 전공했지만 소설가가 꿈이었던 그는, 졸업 후 아버지가 경영하는 여행사에서 관광 가이드로 일하면서 본격적으로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1995년 스포츠 에이전트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마이런 볼리타 시리즈'의 첫 책을 발표하였고, 미국 문단과 언론의 화려한 찬사를 받으며 촉망 받는 전업 소설가로 데뷔했다.
1996년 발표한 『페이드 어웨이Fade Away』는 작가의 분신과도 같은 주인공인 스포츠 에이전트 탐정 마이런 볼리타가 등장하는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으로, 1997년 에드가 상 베스트 페이퍼백 오리지널 부문 상과 셰이머스 상 베스트 P.I. 페이퍼백 오리지널 부문 상을 동시에 수상하였다. 이후 2001년 『밀약 Tell No One』을 시작으로 『단 한 번의 시선 Just One Look』,『영원히 사라지다 Gone for Good』,『결백 The Innocent』,『숲 The Woods』등 발표하는 작품마다 연달아 베스트셀러 목록에 올랐다. 또한 그의 작품들은 언론과 비평가들의 찬사를 받으며 세계 37개국의 언어로 작품들이 번역 · 출간되었으며, 영국, 프랑스, 독일을 포함한 12개국의 나라에서 베스트셀러 상위권에 머물며 전 세계적인 스릴러의 거장으로 거듭났다. 빠른 속도의 이야기 전개, 재기 어린 유머, 예상치 못한 반전 등으로 수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다.

역자 : 하현길
한양대학교 법학과와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을 졸업하고, 고려대학교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현재 서경대학교 겸임교수로 재직 중이다. 옮긴 책으로 《프래그먼트》 《벨로시티》 《살인자의 연금술》 《24시간 7일》 《아들의 방》 등이 있다.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4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