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우리 반 인터넷 소설가 상세페이지

책 소개

<우리 반 인터넷 소설가> '이 시대의 가장 진솔한 이야기꾼' 이라는 닉네임을 가지고 25여 년 동안 진한 휴머니티가 담긴 감동적인 작품을 꾸준히 발표해 온 이금이 작가의 청소년소설이다. 외모지상주의나 따돌림 같은 일반적인 청소년 문제가 아니라 '진실' 이라는, 보다 근원적인 가치를 주인공 봄이의 이야기를 화자인 봄이의 담임선생님을 통해 그린다.

주인공 봄이가 나흘 째 무단결석 중이다. 담임 선생님은 어느날 책상 위에 누군가 두고 간 글 뭉치를 발견한다. 처음에는 그냥 그런 소설로 생각했지만, 그 내용은 결석하기전까지의 봄이와 반 아이들과의 기록이었다. 담임 선생님은 혼란스럽다. 거기엔 평소 자신이 알고 있던 봄이와 너무 다른 봄이의 모습이 적혀있기 때문이다.

『우리 반 인터넷 소설가』는 '푸른책들 보물창고' 까페에서 일일 연재된 글로 당시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출판사 서평

* 출간 전, '푸른책들 보물창고' 카페 일일연재로 큰 호응을 얻은
-이금이 신작 청소년소설 『우리 반 인터넷 소설가』 출간

‘우리 시대의 진솔한 이야기꾼’, ‘한국을 대표하는 아동청소년문학 작가’ 등 이금이 작가를 수식하는 닉네임은 여러 가지이다. 여기에 이금이 작가를 작가로서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말을 몇 가지 더 보태자면 ‘일정한 속도로 안정감 있게 걷는 작가’, 그러나 ‘변화를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는 작가’가 아닐까 한다.
작품 활동은 27년간 이렇게 기복 없이 꾸준하지만, 작품 그 자체는 답습이 없는 이금이 작가가 이번에는 청소년소설 『우리 반 인터넷 소설가』(이하 『우인소』)로 우리를 놀라게 했다. 읽는 내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우인소』는 우선 화자가 청소년이 아닌 교사인 것부터가 색다르다. 액자 형식은 이미 익숙한 구도이지만, 누가 쓴 것인지 도무지 알 수 없는 액자 속의 글이 다른 청소년소설에서는 찾기 어려운 묘한 긴장감을 만든다. 분명 미스터리 소설은 아니나 알 듯 모를 듯 손에 땀을 쥐게 하면서 무엇이 진실인지 헷갈리게 한다. 어느 모로 봐도 로맨스 소설은 절대 아닌데 시쳇말로 ‘손가락이 오그라들게 하는’ 낯간지러움이 있고, 그러면서도 주인공이 한껏 부럽게 만드는 적당량의 러브 스토리로 보이지 않는 작가의 손이 독자들을 쥐락펴락한다.
이렇게 홀린 듯이 다음 페이지를 넘길 수밖에 없게 만드는 『우인소』의 중독성은 이미 '푸른책들 보물창고' 카페(http://cafe.naver.com/prbm)에서 확인되었다. 『우인소』 일일연재가 2월 한 달간 매일매일 독자들의 애를 태우며 진행되었는데, 줄줄이 달리는 덧글과 그 덧글에 달린 이금이 작가의 답변이 소설만큼 재미있다는 후일담이 있다. 가장 많이 달린 덧글 내용은 바로 이것. “도대체 정체불명의 저 글을 쓴 사람은 누구예요?” 소설을 다 읽고 나서도 계속 고민하게 만드는 질문이다. 글쎄, 작가는 알까, 그 글을 누가 썼는지?


* 모두들 거짓이라고 생각하는 그 이야기가… 사실이라면?

‘진실’을 밑그림으로 하여 펼쳐지는 청소년들의 이야기
이 작품은 주인공 ‘이봄’의 결석에서부터 시작한다. 화자인 봄이의 담임 선생님은 평소 무던하게 지내던 봄이의 무단결석이 의아하기만 하다. 어느 학교에나 있을 법한 지극히 ‘평범’하고 적당히 속물적인 노처녀 담임 선생님은 누군가 자신의 책상 위에 두고 간 미스터리한 글을 읽으면서 봄이의 결석을 둘러싼 숨겨진 사건들을 추론하게 된다. 피상적으로만 알고 있던 자신의 반 아이들의 모습이, 사실이라고 믿기 어려우나 믿지 않기에는 너무나 구체적이고 치밀하게 그려진 글을 통해 적나라하게 드러나자 담임 선생님은 머리가 아찔해진다. 외모지상주의에서 출발한 집단 따돌림과 그 안에 미묘하게 감춰진 아이들의, 아니 인간의 악한 본성을 들여다본 것이다.
이금이 작가는 『우인소』 집필 후 인터뷰를 통해 이 작품에서 “외모지상주의나 집단 따돌림 같은 소재가 아니라 보다 근원적인 문제인 ‘진실’이라는 가치를 다뤄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아이들이 모두 거짓이라고 ‘믿고 싶어 하는’ 이야기가, 사실은 진실이라면?” 하는 질문에서 출발한 이 작품은, 거짓이 휘두르는 보이지 않는 폭력에 진실이 어떻게 왜곡당하고 유배당하는지를, 그리고 진실이 어떻게 제자리를 되찾기 위해 싸워 나가는지를, 청소년들의 세태 묘사와 쫀쫀하게 짜여진 구성을 바탕으로 보여 준다. 끊임없이 의심하던 독자가 방심하는 틈을 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긴장감 있게 흘러가는 『우인소』는 한 번 펼치면 끝까지 책을 놓을 수 없게 만든다. 그런데 정말, 담임 선생님의 책상 위에 올려져 있는 저 글은 도대체 누가 쓴 걸까? 글쎄, 당신이 생각하는 그 사람이 과연 맞을까?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이금이
'이 시대의 가장 진솔한 이야기꾼'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작가는 문단 데뷔 이후 최근에 이르기까지 펴낸 20여 권의 작품집을 통해 따뜻한 휴머니티와 진정성이 강한 작품 세계를 보여 주었다.

1962년 충북 청원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성장했다. 1984년 '새벗문학상'과 1985년 '소년중앙문학상'에 동화가 당선되어 작가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초등 학교 <국어> 교과서에 4편의 동화가 실렸으며, 2010년에는 중학교 국어 교과서에도 2편이 더 수록되었다. 대표작인 『너도 하늘말나리야』, 『밤티 마을 큰돌이네 집』, 『유진과 유진』 등은 아이로부터 어른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독자층을 가지고 있는 보기 드문 책들이다. 그 밖의 주요 작품으로 『도들마루의 깨비』, 『꽃바람』, 『나와 조금 다를 뿐이야』, 『밤티 마을 영미네 집』, 『밤티 마을 봄이네 집』, 『영구랑 흑구랑』,『나와 조금 다를 뿐이야』,『금단현상』, 『맨발의 아이들』, 『쓸 만한 아이』, 『땅은 엄마야』, 『싫어요 몰라요 그냥요』,『우리 반 인터넷 소설가』, 『소희의 방』, 『신기루』, 『얼음이 빛나는 순간』, 동화창작이론서 『동화창작교실』이 있다.

지금까지 펴낸 20여 권의 작품들은 한결같이 우리의 삶을 진실되게 보여 주어 독자들로부터 널리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어떤 새로운 이야기나 특별한 구성과 문체로 어필하려고 하기보다는 독자들의 마음을 저절로 움직이는 문체가 마음을 사로잡는다. 동화속에서 이금이 작가는 오늘을 살고 있는 우리 아이들이 현실에서 부딪히는 고민과 문제들을 이야기하고 있다. 이금이 작가는 요즘 아이들이 고민하는 삶의 문제들은, 아이들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는 어른들의 이기심과 소통의 단절에서 온다고 말하고 있다.

목차

봄이가 사라졌다
어떤 시간은 길기도, 짧기도 하다
가슴속에 떨어진 물방울 하나
10336
10325
10324
10310
10334
#1 까를 다리 위의 연인
#2 이브의 입맞춤
10304
10312
10336
10322
해후
루벤스의 여인
언덕 위의 풍경
크리스마스 쿠키
그의 비너스
진실게임
그리고, 남은 진실

작가의 말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푸른도서관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