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마귀할멈과 그냥할멈 & 해적고양이 상세페이지

어린이/청소년 어린이 ,   어린이/청소년 청소년

마귀할멈과 그냥할멈 & 해적고양이

구매종이책 정가11,800
전자책 정가8,300(30%)
판매가8,300

책 소개

<마귀할멈과 그냥할멈 & 해적고양이> 제13회 푸른문학상 수상 동화집. 동화집 <마귀할멈과 그냥할멈 & 해적고양이>는 제13회 푸른문학상 ‘새로운 작가상’ 부문에 응모된 중.단편동화 318편 중 가장 출중한 작품으로 선정된 5편의 작품을 한데 모은 동화집이다.

표제작인 김용준 작가의 <마귀할멈과 그냥할멈 & 해적고양이>는 심사위원들로부터 “동심의 눈으로 세상을 보면서 그 사이에 일어나는 문제들을 아이들 스스로 해결해 나가고 있는 동화”라는 찬사를 받을 만큼 마냥 보살펴 주어야 할 것 같은 우리 아이들의 주체성을 따스하게 바라보는 작품이다.

표제작 <마귀할멈과 그냥할멈 & 해적고양이> 이외에 제13회 푸른문학상 동화집에 실린 네 편의 동화들은 제각기 기발한 생각들로 아이들의 세계를 생생하게 그리고 있다. 건강보조식품 코너가 연일 문전성시를 이루는 현대 사회는 바야흐로 영양과다의 시대이다. 덕분에 어린 나이에서부터 큰 키와 긴 팔다리가 돋보이는 요즘 아이들에게 무엇보다 부족한 것은 정서적 자양분이다. 제13회 푸른문학상 수상 동화집 <마귀할멈과 그냥할멈 & 해적고양이>의 이름 아래 묶인 다섯 편의 동화들은 시중의 건강보조식품으로는 채울 수 없는 우리 아이들의 마음속 허기를 달래 주고, 더 나아가 세상의 다양성과 삶의 가치를 깨닫게 해 줄 것이다.


출판사 서평

▶ 제13회 푸른문학상 수상 동화집 『마귀할멈과 그냥할멈 & 해적고양이』 출간!
- 총 318편의 중.단편동화 응모작 중 가장 출중한 다섯 편의 동화

지난 10월 31일, 아동청소년문학 전문 출판사 <푸른책들>이 새롭게 선보이는 복합 문화 공간 <사랑해 북 갤러리>에서 제13회 푸른문학상 시상식이 열렸다. 우리 아동청소년문학의 미래를 이끌어 갈 역량 있는 작가를 발굴하기 위해 푸른책들이 마련한 공모제인 <푸른문학상>이 올해로 13회를 맞이한 것이다. 절대 평가를 통해 완성도가 높은 수준에 도달하지 않으면 당선작을 내지 않는 엄정한 심사로 독자와 평단 모두가 만족할 만한 수상작들을 꾸준히 발굴해 온 푸른문학상은 2015년 새로이 선보인 개정 <국어> 교과서에 제7회 푸른문학상 동화집 『날 좀 내버려 둬』와 제8회 푸른문학상 동화집 『도서관 길고양이』에서 각각 한 편의 동화가 수록되며 다시 한 번 문학성과 작품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장편동화와 장편청소년소설을 비롯하여 중.단편동화, 단편청소년소설, 아동청소년문학평론 등 아동청소년문학의 모든 장르를 총 망라해 작품을 공모하며 작가와 독자가 소통할 수 있는 통로를 차츰 넓혀 온 푸른문학상은 올해 역시 우리 아동문학을 빛내고 지지하는 기둥이 되어 줄 신인 작가들을 대거 등용시켰다. 제13회 푸른문학상 상반기 공모에서 당선된 3명의 중.단편동화 수상자들과 더불어, 하반기 공모에서는 장편동화 2명, 중.단편동화 5명, 단편청소년소설 4명, 동시 2명으로 무려 열여섯 명의 신진 작가들이 야심찬 시작을 알렸다. 그중에서도 푸른문학상이 꾸준히 육성해 온 중.단편동화는 수준 높은 작품들이 많아 여러 부문 가운데 가장 풍성한 결실을 거둘 수 있었다.
동화집 『마귀할멈과 그냥할멈 & 해적고양이』는 제13회 푸른문학상 ‘새로운 작가상’ 부문에 응모된 중.단편동화 318편 중 가장 출중한 작품으로 선정된 5편의 작품을 한데 모은 동화집이다. 지난 4월, 제13회 푸른문학상 상반기 수상 동화집 『달려라 불량감자』가 세상을 향해 나아가는 아이들이 성장하는 순간을 따스한 시선으로 그려내며 푸른문학상 수상작들을 고대하던 독자와 평단 모두에게 큰 호평을 받은 데 이어, 기발하면서도 따뜻한 동심이 마음속에 잔잔한 여운을 남기는 『마귀할멈과 그냥할멈 & 해적고양이』 역시 푸른문학상에 대해 한껏 높아진 기대치를 충족시킬 동화집이 되어 줄 것이다.


▶ 아이들의 ‘마음속 허기’를 든든히 채워 줄 ‘집밥’ 같은 동화집

초등학생 웅재에게는 두 종류의 ‘할멈’이 존재한다. 바로 ‘마귀할멈’과 ‘그냥할멈’. 다른 아이들이 보통 ‘할머니’라고 부르는 ‘그냥할멈’과는 우호적인 관계를 맺고 있지만 자신의 ‘엄마’인 ‘마귀할멈’과는 사춘기에 접어든 청소년들이 부모와 흔히 겪을 법한 종류의 갈등을 겪으며 대치한다. 공부를 잘하지도, 학교생활이 즐겁지도 않은 웅재가 관심을 갖는 유일한 한 가지는 그냥할멈을 따르는 길고양이, ‘해적고양이’뿐이다. 웅재는 자기에게만 날을 세우는 해적고양이를 사로잡아 길들일 계획을 세우지만, 반 아이들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해적고양이를 구출해 내고 이내 할머니의 죽음을 경험하며 가슴 뭉클한 성숙을 경험한다. 표제작인 김용준 작가의 「마귀할멈과 그냥할멈 & 해적고양이」는 심사위원들로부터 “동심의 눈으로 세상을 보면서 그 사이에 일어나는 문제들을 아이들 스스로 해결해 나가고 있는 동화”라는 찬사를 받을 만큼 마냥 보살펴 주어야 할 것 같은 우리 아이들의 주체성을 따스하게 바라보는 작품이다.
표제작 「마귀할멈과 그냥할멈 & 해적고양이」 이외에 제13회 푸른문학상 동화집에 실린 네 편의 동화들은 제각기 기발한 생각들로 아이들의 세계를 생생하게 그리고 있다. 정현혜 작가의 단편동화 「작아져서 좋은 게 뭐 있어?」는 무엇이든지 ‘큰 것’을 선호하는 현대 사회에 ‘작아져서 좋은 것’이라는 독특한 질문을 던지며 사고의 전환을 꾀한다. 소원을 둘러싼 소율이와 요술할멈의 아슬아슬한 기 싸움이 흥미로운 작품이다. 정현혜 작가의 또 다른 단편동화 「나는 운동화」 역시 천진난만한 동심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버려진 운동화와 마음의 상처를 안고 있는 초등학생 영찬이의 가슴 찡한 우정을 통해 삶 속에서 필연적으로 마주하는 이별에 담담할 수 있는 마음의 자세를 말하고 있다.
허윤 작가의 단편동화 「하늘을 나는 백층이」는 숨이 깔딱 넘어갈 즈음에야 다 오를 수 있다고 해서 ‘깔딱이’라는 별칭을 갖고 있는 계단과, 편부모 가정이라는 아픔을 가지고 있는 동찬이가 나누는 교감을 따뜻하게 담아내고 있다. 주변에서 친숙하게 만날 수 있는 사물에 의미와 인격을 부여하여 친구로 맞아들이는 아이들의 심리에 초점을 맞춘 이 작품은 각박한 일상 속에서 예민하게 곤두서 있던 독자들의 마음을 다독거려 줄 것이다.
김봉수 작가의 단편동화 「햇살 좋은 날」은 아흔이 넘은 노인들은 일제히 양로원으로 보내지는 머나먼 미래에 실버 팰리스에 갇혀 사는 한나 할머니가 고향을 찾아가는 과학동화이다. “과학동화의 ‘기계적인 상상력’을 ‘인간적인 상상력’으로 바꾸어 놓았다.”는 심사평에 걸맞게 과학동화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 주는 작품이다.
우성희 작가의 중편동화 「달려라, 허벅지」에서는 유행의 물결에 휩쓸리지 않고 스스로 자신의 꿈을 찾아가는 당찬 소녀, 동주를 만날 수 있다. ‘잘 먹고, 잘 자고, 잘 싸자.’를 가훈으로 하는 집안에서 태어나 듬직한 체구를 자랑하는 동주의 옹골찬 활강은 여자 아이들의 날씬한 몸매를 유독 강조하는 대한민국의 사회적 분위기를 속 시원히 깨부수며, 뚱뚱하다는 것은 신체적 결함이 아니라 신체적 특징이라는 사실을 일깨워 준다.
건강보조식품 코너가 연일 문전성시를 이루는 현대 사회는 바야흐로 영양과다의 시대이다. 덕분에 어린 나이에서부터 큰 키와 긴 팔다리가 돋보이는 요즘 아이들에게 무엇보다 부족한 것은 정서적 자양분이다. 제13회 푸른문학상 수상 동화집 『마귀할멈과 그냥할멈 & 해적고양이』의 이름 아래 묶인 다섯 편의 동화들은 시중의 건강보조식품으로는 채울 수 없는 우리 아이들의 마음속 허기를 달래 주고, 더 나아가 세상의 다양성과 삶의 가치를 깨닫게 해 줄 것이다.



저자 소개

저자 : 김용준
중앙대학교 대학원에서 문학을 공부하고 석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천재교육 어린이 잡지에 수년간 글을 썼으며, 현재는 다양한 문학 강의와 창작 활동을 통해 어린이들에게 유익한 정보와 지식을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세계사와 함께 떠나는 과학 여행》, 《깜짝 놀라운 과학》, 《그러니까 독서가 필요해》, 《다독다독 독서록》, 《이렇게 쓰면 나도 일기왕》, 《초등학교 교과서 전래동화》 등이 있습니다.

저자 : 김봉수
1966년 부산에서 태어났으며, 한양대학교에서 경제학을 공부했다. 한국방송작가협회교육원에서 극본 수업을 받았고, 현재는 꼭두에서 일러스트도 공부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장편동화 『황금 계단』이 있다. 2015년 단편동화 「햇살 좋은 날」로 제13회 푸른문학상 ‘새로운 작가상’을 수상했다.

저자 : 정현혜
1976년 경북 영주에서 태어났으며, 대학에서 독문학을 공부했다. 오랫동안 카피라이터로 일하다가 현재는 교육 회사에서 광고 마케팅 업무를 하고 있다. 2015년 단편동화 「작아져서 좋은 게 뭐 있어?」와 「나는 운동화」로 제13회 푸른문학상 ‘새로운 작가상’을 수상했다.

저자 : 허 윤
대학에서 국문학을 전공하고 어린이책 작가교실에서 글공부를 했습니다. 제13회 푸른문학상 새로운 작가상을 받고 더욱 기쁘게 동화를 쓰고 있답니다. 지은 책으로 《아빠가 감기 걸린 날》, 《붕어빵 형제》, 《나는 언니니까》, 《쩌렁쩌렁 박자청, 경회루를 세우다》, 《불을 훔친 피그미》 등이 있습니다.

저자 : 우성희

1966년 충북 괴산에서 태어났으며, 충북대학교 지리교육과를 졸업했다. 2001년 한우리 독서지도사 자격증을 취득하여 현재까지도 활동 중이며, 2002년 ‘문예사조’ 수필 신인상을 수상했다. 2015년 단편동화 「달려라 허벅지」로 제13회 푸른문학상 ‘새로운 작가상’을 수상했다.

목차

머리말

작아져서 좋은 게 뭐 있어? 외 1편
마귀할멈과 그냥할멈 & 해적고양이
하늘을 나는 백층이
햇살 좋은 날
달려라, 허벅지

심사소감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미래의 고전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