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소리로 팔아라 상세페이지

경영/경제 마케팅/세일즈

소리로 팔아라

1% 마케터만 알고 있는 소리의 비밀

구매종이책 정가15,000
전자책 정가10,500(30%)
판매가10,500

책 소개

<소리로 팔아라> 1% 마케터와 평범한 마케터를 가르는 결정적 차이
국내 최초로 소개하는 사운드 마케팅 전략서

이 책은 사운드 마케팅을 최초로 다룬 책이다. 그간 사운드 마케팅은 정확한 정의가 없거나 사적인 자리의 흥미로운 이야깃거리로만 언급이 되었다. 작곡자이자 프로듀서인 저자는 수많은 텔레비전 테마송과 기업의 로고송을 만들었던 30여 년간의 경험을 모두 총집합해, 소리의 전략을 정리했다. 그가 존 레전드, 윌아이엠, 모건 프리먼, 존 윌리엄스 등 전설적인 음악가들과 디즈니, AT&T, 사우스웨스트항공 같은 기업들과 일하면서 얻은 인사이트들은 소리를 전략적으로 사용하면 어떤 강력한 힘을 가질 수 있는지 알려준다. 또한 대기업뿐 아니라 작은 가게나 회사도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 적용할 수 있다.


출판사 서평

설득이 필요 없는 소리,
마케팅의 새로운 무기를 가져라

우리는 마케팅의 홍수 속에서 살고 있다. 하루가 다르게 바뀌는 광고판, 자신을 한번이라도 더 봐달라고 아우성치는 홍보 문구, 어떻게 해서든 손님을 끌어들이려는 이벤트 등, 그 수도 많고 대부분이 비슷비슷하다. 마케터들은 쏟아지는 마케팅 속에서 어떻게든 차별화를 해보려 하지만 금세 한계를 느낀다. 결국 대부분은 압도적인 자본을 동반한 소수의 마케팅에 묻혀 소리 소문 없이 사라지기 일쑤다.

여기 아주 강력하고 차별화된 마케팅 도구가 있다. 소리는 평상시에 아무도 신경 쓰지 않지만, 사실 가장 빠르고 강력한 마케팅 도구다. 대중은 그 어떤 감각보다 소리에 가장 빠르고, 예민하게 반응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소리는 잠재의식 속에 강력하게 각인된다. 팔려는 제품에 대해 구구절절 설명할 필요가 없다. 적절한 타이밍에 적절하게 들리는 소리는 소비자가 미리 자각하기도 전에 머릿속에 들어와 있다.

1% 마케터와 평범한 마케터를 가르는 결정적 차이
국내 최초로 소개하는 사운드 마케팅 전략서

이 책은 사운드 마케팅을 최초로 다룬 책이다. 그간 사운드 마케팅은 정확한 정의가 없거나 사적인 자리의 흥미로운 이야깃거리로만 언급이 되었다. 작곡자이자 프로듀서인 저자는 수많은 텔레비전 테마송과 기업의 로고송을 만들었던 30여 년간의 경험을 모두 총집합해, 소리의 전략을 정리했다. 그가 존 레전드, 윌아이엠, 모건 프리먼, 존 윌리엄스 등 전설적인 음악가들과 디즈니, AT&T, 사우스웨스트항공 같은 기업들과 일하면서 얻은 인사이트들은 소리를 전략적으로 사용하면 어떤 강력한 힘을 가질 수 있는지 알려준다. 또한 대기업뿐 아니라 작은 가게나 회사도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 적용할 수 있다.

지글대는 화이타로 유명한 칠리스는 가장 좋은 재료를 쓰거나 가장 맛있게 만들려고 애쓰지 않는다. 그저 가장 시끄럽게 만들 뿐이다.
AT&T는 계속된 통화 품질 사고로 기업 이미지가 나빠지자 새로운 사운드 로고를 만들기로 결정한다.
인간이 소리에 반응하는 속도는 0.146초로 다른 감각보다 최대 0.4초 더 빠르다. 고개를 돌리기도 전에 소리는 당신 곁에 와 있다.
소리로 다른 감각을 조종할 수 있다. 인간은 백색소음을 들으면 소금이나 설탕의 맛을 약하게 느끼지만 음식의 바삭거리는 질감은 더 강하게 느낀다.
느린 박자의 음악을 틀면 손님들은 식당에서 평균 13.56분 더 오래 머무르고, 슈퍼마켓에서는 돈을 평균 38퍼센트 더 많이 쓴다.

물론 소리로 사람의 마음을 조종할 수 있다던가, 세뇌가 가능하다는 말은 아니다. 그래도 소리를 의도적으로 이용해서 효과를 보고 싶거나, 뉴로마케팅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 책에서 건질 것이 많을 것이다.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고, 남들이 그냥 넘어가는 것을 다시 한번 돌아볼 줄 안다면, 나만의 무기를 가지게 될 것이다. 이것이 1% 마케터와 평범한 마케터를 가르는 작지만 결정적인 차이다. 새로운 트렌드를 얼마나 잘 받아들이고 자신의 것으로 소화할 수 있는지가 그 관건이다. 악기 하나 다룰 줄 몰라도, 음정 박자 하나 모르는 음치여도 괜찮다. 귀만 달려 있다면 누구나 이 책에 있는 유용한 사운드 마케팅 전략들을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 소개

저자 : 조엘 베커맨
텔레비전 음악 작곡자이자 프로듀서다. 소리를 이용한 브랜딩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 맨메이드뮤직의 창립자이기도 하다. 〈패스트 컴퍼니〉는 그를 “업계에서 가장 창의적인 사람”으로, 맨메이드뮤직을 음악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업”으로 꼽았다. 50개가 넘는 텔레비전 프로그램의 음악을 작곡했고, 미국 작곡가협회에서 시상하는 지난 9년간 가장 많이 연주된 테마곡 상을 받았으며, 디즈니, AT&T, 사우스웨스트항공 같은 기업들을 위해 사운드 브랜딩 프로그램을 개발하기도 했다. 존 레전드, 윌아이엠, 모비, 오케이 고, 모건 프리먼, 존 윌리엄스 등 유명인과 작업을 하기도 했다.

저자 : 타일러 그레이
홍보회사 에델먼 뉴욕 본사의 편집 주간이다. 〈패스트 컴퍼니〉의 편집 주간을 지냈으며, 미국 대중음악계의 사기 사건을 다룬 《히트곡 사기(Hit Charade)》를 썼다.

역자 : 구세희
한양대학교 관광학과와 호주 호텔경영대학교를 졸업하고 국내외 호텔과 외국계 기업에서 근무하며 운영관리 및 인사업무를 담당했다. 번역에 매력을 느껴 과감히 하던 일을 그만둔 후 현재는 바른번역 소속 번역가로 영어를 훌륭한 우리글로 옮기는 데 매진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습관의 재발견》, 《원씽》, 《아이만 낳으면 엄마가 되는 줄 알았다》, 《커넥티드 컴퍼니》 등이 있다.

목차

들어가는 말
우리는 어떻게 소리를 듣는가

1장 세상 모든 것은 소리를 낸다

2장 소리는 가장 효율적인 유혹 수단이다

3장 다시 가고 싶은 공간을 만들다

4장 하나만 따라 해도 좋은 사운드 브랜딩

5장 브랜드에 인간성을 부여하다

6장 메시지를 더 크게 만들다

7장 경험과 향수를 자극하다

8장 일상에 BGM을 더하다

9장 소리는 우리 가까이에 있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