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혼자서도 별인 너에게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혼자서도 별인 너에게

잠들기 전에 읽고 싶은 나태주의 시

구매종이책 정가12,000
전자책 정가8,400(30%)
판매가8,400

책 소개

<혼자서도 별인 너에게> * 나태주 시인의 “자기 전에 읽는 시집”
오늘 하루도 잘 산 우리가, 잠들기 전에 읽으면 좋을 나태주의 감성 촉촉한 시 모음
* 미공개 신작 다수 포함하여, 잘 알려지지 않은 “나만 알고 싶은 시”로 엄선 수록
* ‘위로가 필요한 밤, 소망을 품은 밤, 그리움이 깃든 밤’에 읽는 시로 구성되어, 침대 곁, 머리맡에 항상 두고두고 읽고 싶은 책


<책 속에서>

나는 믿는다. 네가 세상의 꽃이기도 하지만 세상의 별이기도 하다는 것을 말이야. 얘야. 네 마음의 별을 믿어라. 네 마음의 힘을 믿어라. 네 마음의 사랑을 믿고 네 마음의 그리움을 믿어라. 그래서 더욱 빛나는 아름다운 별이 되어라.
그리하여 새롭게 아침을 맞고 새날을 맞이해라. 다시 한번 한낮의 눈부신 꽃이 되어 웃어라. (중략)
얘야. 우리 함께 가자. 멀리 있어도 함께 가고 가까이 있어도 함께 가자. 누군가 함께 가고 있다고 생각하면 좀 더 마음이 놓이지 않겠니. 어두운 밤길 같은 인생길 함께 가면서 서로가 서로의 숨결을 듣고 서로의 마음을 믿어보자. 그러면서 힘을 내자.
너는 나의 별. 내 필생의 별. 나는 너의 별을 찾아가는 사람. 아니 또 하나의 별. 흐리지만 나는 나의 별빛을 믿는다. 너도 너의 별빛을 믿어라. 그러면 너는 더욱 빛나는 별이 될 것이다. 두 개의 믿음이 두 개의 어둠을 낳을 것이고 또 어둠은 두 개의 별을 낳아줄 것이다.
- 책머리에 <너는 내 필생의 별> 중에서


출판사 서평

내일 더욱 반짝일 당신에게 나태주 시인이 건네는 위로와 응원
“나는 믿는다. 네가 세상의 꽃이기도 하지만
세상의 별이기도 하다는 것을 말이야.”

“때로 우리는 어둠이 필요해. 휴식이 필요하고 침묵이 필요해. 밤하늘의 별들을 좀 보아라. 무엇이 별들을 반짝이게 하더냐? 어둠이야. 어둠이 있기에 별들이 반짝이는 거야. 어둠을 믿고 별들이 웃고 있는 거야.”
풀꽃 시인 나태주에게 ‘별’이란 이런 존재다. 평생을 시골에 묻혀 하늘을 올려다보고 땅을 굽어보면서 산 나태주 시인에게 어두운 하늘의 별은 땅에서 피어나는 풀꽃만큼이나 각별하다. 이토록 늘 자연의 언어로 우리 마음에 깊은 위안을 주는 시인 나태주가 이번에는 ‘자기 전에 읽는 시집'으로 우리 곁을 찾아왔다. 밤하늘에 반짝이는 별처럼,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우리에게, 잠들기 전 촉촉한 위로를 건네는 그의 주옥같은 시편들을 모아 엮었다.

‘나만 알고 싶은’ 숨은 보석 같은 작품 전격 수록

이번 시집에서는 그동안 공개한 적 없는 미발표 신작 여러 편을 포함하여,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시들보다는 잘 알려지지 않은 숨은 시들 위주로 담았다. 다작 시인으로 유명한 시인인 만큼 그의 수많은 작품 중 자기 전에 읽으면 좋을 만한 작품을 직접 고르고 골라 엮은 것인데, 말하자면 ‘나만 알고 싶은 시’를 정선하여 전격 공개한 셈이다.
이 보석 같은 작품들은 ‘위로가 필요한 밤’, ‘소망을 품은 밤’, ‘그리움이 깃든 밤’에 읽는 시로 나뉘어 구성되어 있다. 그런 의미에서 침대 곁, 잠자리 머리맡에 항상 두고, 평생 소장하여 읽을 만한 가치가 충분하다.
나태주 시인은 말한다. “혹시 네가 너무 꽃이기만을 바란 것은 아닌지 걱정이 돼. 네가 한사코 밝음이려고만 발버둥 친 건 아닌지 걱정이 돼”라고. 노시인이 나지막히 건네는 이 따스한 한마디에서, 하루하루를 치열하게 사느라 고단해진 마음에 잠시나마 평안과 위로를 느낄 수 있다. 열심히 산 하루를 마무리하고, 다시금 희망찬 내일을 준비하는 깊은 밤, 이 시집 《혼자서도 별인 너에게》에 마음을 내려놓고 따라 가다 보면 어느새 우리는 혼자서도 더욱 밝게 빛나는 별이 되어 있을 것이다.


저자 소개

1945년 출생으로 197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어 시인이 되었다. 초등학교 다닐 때의 꿈은 화가였으나 고등학교 1학년 때 예쁜 여학생을 만난 뒤로는 꿈이 시인으로 바뀌었다. 그로부터 60년 그는 끝없이 시인을 꿈꾸며 사는 사람이다.
그동안 초등학교에서 43년간 교직 생활을 하다가 2007년 정년퇴임을 하였으며 8년 동안 공주문화원장으로 일하기도 했고, 현재는 공주에서 살면서 공주풀꽃문학관을 설립, 운영하며 풀꽃문학상을 제정, 시상하고 있다.
그가 요즘 주로 하는 일은 문학강연, 글쓰기, 풀꽃문학관에서 방문객 만나기, 화단 가꾸기 등이다. 지은 책으로는 첫 시집 《대숲 아래서》부터 《마음이 살짝 기운다》까지 41권의 창작시집이 있고, 《좋다고 하니까 나도 좋다》를 비롯하여 산문집, 시화집, 동화집 등 100여 권이 있다.

목차

책머리에 - 너는 내 필생의 별

1부. 위로가 필요한 밤
헤진 사람아
차가 식기 전에
유리창
추억을 빌려드립니다
삼월
구월
바람이 붑니다
가을이 와
그대 지키는 나의 등불
패랭이꽃 빛
노을·1
안개가 짙은들
향기 없음이
주제넘게도
가질 수 없어
편지
한밤중에
들길을 걸으며
멀리서 빈다
산수유꽃 진 자리
가을 예배
잘람잘람
인생·1
담소
돌아오는 길
꽃들아 안녕
방생
혼자서·1
하오의 한 시간
사는 일
눈부신 세상
선물·1
선물·2
초록별
꽃 피우는 나무
오늘의 약속
가을의 약속
가슴이 콱 막힐 때
인생·2
공생
꽃잎
오늘도 그대는 멀리 있다
내가 나를 칭찬함
못다 이룬 꿈을 아쉬워하지 말자
대답은 간단해요
새벽 이메일
별·1
목소리만 들어도 알지요
마음의 울타리
예쁜 짓 - 꿈에 쓰다

2부. 소망을 품은 밤
붓꽃·1
빈손의 노래
아침
달밤
겨울 농부
유월은
오월
봄날에
어쩌다 이렇게
혼자서·2
어린아이로
오늘도 이 자리
일년초
세상에 나와 나는
사랑하는 마음 내게 있어도
이른 봄
겨울행
기도
희망·1
노을·2
앉은뱅이꽃
삼월에 오는 눈
사랑·1
뒷모습
옆자리
비는 마음
하오의 슬픔
망각을 위하여
지구
초라한 고백

붓꽃·2
멀리까지 보이는 날
끝끝내
사랑·2
말은 그렇게 한다
돌멩이
공감
모퉁이 길
오늘은 조용히 봄비가 내린다
물고기와 만나다
흰구름이 묻는다
풍경
지상에서의 며칠
봄맞이꽃
듣기 좋은 말
기쁨

3부. 그리움이 깃든 밤
그대 떠난 자리에
외로움
낌새
들국화
할 일 없이
배회
비단강
먹물
떠나와서
사랑은 혼자서
다리 위에서
사라져가는 기찻길 위에
쓸쓸한 여름
안개
제비꽃
사랑·3
버리며
통화
희망·2
바람에게 묻는다
배가 고픈 날은
그리운 사람 너무 멀리에 있다
이 가을에
너 보고픈 날은
구월이
별리
나무
그립다
너의 총명함을 사랑한다
따져 묻지 마세요
추억
사랑에의 권유
가을밤
추억의 묶음
아무래도 세상이 마음에 들지 않는 날
당신은 내가 보고 싶지도 않은가 봐요
사랑·4

외로운 사람
사막을 찾지 말아라
사랑은 그런 것이다
아침
꽃을 꺾지 못하다
해 질 무렵
별·2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