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걸 스쿼드 상세페이지

책 소개

<걸 스쿼드>

내 마음에 불을 지른 호쾌한 그녀들의 이야기

시간과 공간을 넘어 세상에 맞서 싸워 승리하고 쓰러졌던 역대 최강 여성팀을 만난다. ‘스쿼드’는 스포츠팀이나 군대의 분대를 뜻하는 말로, ‘걸 스쿼드(girl squad)’란 강한 유대감과 동료애로 뭉친 절친한 여성들의 집단을 일컫는다. 이 단어는 낯설지라도 역사 속에서 여성이 함께한 수많은 일들은 결코 새로운 게 아니다. 우리가 몰랐을 뿐 숨겨져 있었던 스포츠 스쿼드, 정치·사회운동 스쿼드, 전사 스쿼드, 과학자 스쿼드, 예술가 스쿼드 20팀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보자. 무엇보다 이 책을 세상 어디에나 있는 ‘여성들의 팀’에게 권한다. 함께 읽으면 두 배로 힘이 솟아오르고 가슴이 벅차오를 것이다. “자신 없어, 포기할래”라는 말을 이제 더는 하지 말자. 오늘 우리를 위해서 오래전부터 없던 길을 내고 닦아온, 용맹하고 자랑스러운 수많은 여성 선배가 있었으니 말이다.


출판사 서평

1. 세상에 지지 않은 슈퍼 히어로 그녀들
-피, 땀, 눈물로 쓴 여성들의 연대기

오랫동안 전 세계 대부분의 공간에서 여성들은 자신이 선택할 수 없는 ‘여성이라는 이유’로 핍박받고 한계에 갇혀 살아와야 했다. 남자보다 똑똑해도, 더 성취를 이뤘음에도 인정받기까지 매우 길고 컴컴한 터널 속에 머물러야 했다. 그들의 도전은 마침내 성공적이기도 했지만, 수많은 이들의 안타까운 희생으로 끝나기도 했다. 오랜 세월 멸시받으면서도 제주의 공동체와 바다를 지킨 해녀들, 20세기 초 불평등한 사회를 위해 총을 들고 최전선에 선 핀란드 여성 적위대, 마흔 살 여성을 열두 살 남자아이보다 성숙하지 않다고 여기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지성의 모임을 시작했던 런던 여성 문인들의 블루스타킹협회(버지니아 울프에게 영감을 줬던!) 등 역사를 파고들면 그들을 둘러싼 여러 환경에 주저앉지 않고, 다른 선택지가 없을 때 함께 뭉쳐 그들의 세상에 불을 질렀던 수많은 여성들을 만날 수 있다. 그리고 그들의 피, 땀, 눈물의 연대는 바뀔 것 같지 않던 세상을 바꿨다. 그 사실만으로도 지금 이 책을 읽는 우리 마음이 불타오른다.

핀란드 여성 적위대가 몇몇 부자들을 혼쭐낸 다음 노동계급에 희망을 주고 농업 생산성을 높이는 핀란드혁명을 추진해서 이 일을 소재로 여성 슈퍼 히어로 영화가 17편쯤 만들어졌다고 말할 수 있다면 좋으련만. … 핀란드 내전은 1918년 1월 말부터 5월 중순까지 고작 석 달 반 동안 지속됐고 3만 6,000명 이상 죽었으며 희생자 대부분은 적위대였다. 더욱 비극적인 일은 그동안 적위대가 투쟁으로 이루어낸 보통선거권법을 백위대가 뒤집어 버렸다는 것이다. 그러나 여성 적위대의 노력은 헛되지 않았다. 1919년 선거에서 사회민주당이 의석의 40퍼센트를 얻었다. 핀란드 여성의 70퍼센트가 투표장으로 나왔다.
-「핀란드 여성 적위대」 중에서

2. 참지 않아, 지지 않아, 뭉쳐서 바꿔!
-세상을 향해 계속 ‘걸 스쿼드’를 만들어가자

‘걸 스쿼드’는 우리에게 낯선 말이지만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는 친구들을 ‘#GirlSquad’라고 부르며, ‘Squad’라는 단어를 유행시켰다. 즉 ‘걸 스쿼드’는 강한 유대감과 동료애로 뭉친 절친한 여성들의 집단을 뜻한다. 이들은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싸우는 것을 멈추고 민족과 인종, 계급, 성적 지향, 성 정체성, 능력과 상관없이 여성을 위한 자리가 더 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이것이 최근의 유행인 것 같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 이 책에 실린 선구적인 여성들이 최초이자, 아마 가장 중요한 걸 스쿼드라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오늘은 실패해도 내일은 바뀔 수 있다는 것을 역사 속 그녀들을 통해 배운 우리는 바통을 이어 다음 걸 스쿼드의 이야기를 계속 써나가야 한다.
책과 만화, 게임 작가로 활약하는 저자 샘 매그스는 동서양을 초월해 숨겨졌던 여성팀의 이야기를 찾아냈고(우리의 ‘해녀’가 당당히 첫 꼭지를 장식한다), 서양 여성에게는 동양의 여성팀을, 동양 여성에게는 서양의 여성팀을 소개하는 의미 있는 발걸음을 내디뎠다. 서로 다른 문화권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한편, 어느 문화권에서도 여성에 대한 한계와 압력이 있었음을 그리고 함께 극복한 이들의 연대기를 누구나 공감할 수 있도록 풀어냈다. 특유의 간결하고 유머러스한 문체는 우리 눈을 잡아끌기에 모자람이 없다. 선배 여성들의 삶 속에 우리를 푹 빠져들게 이끈다.

한계에 도전해 승리를 거둔 많은 여성들은 다른 여성들의 도움으로?다른 여성들의 방해에도 불구하고가 아니라?그런 일을 해냈다는 걸 알게 된다. 다른 여성들이 아니면 누가 그들을 응원했겠는가? … 우리는 서로를 일으켜 세운 역사 속 여성들에게서 영감을 얻을 수 있고, 우리 삶에서도 똑같은 일을 할 수 있다. 분열하는 대신 연대할 수 있다. 아이라이너를 진짜 날렵하게 잘 그렸다고, 이번 이직은 현명했다고 다른 여성을 칭찬하면 그녀의 얼굴이 환해지는 걸 볼 수 있는데 뭐하러 등 뒤에서 험담을?
-「머리말」 중에서



저자 소개

샘 매그스

베스트셀러 작가로 책과 만화, 비디오게임 시나리오를 쓴다. 『은하수를 여행하는 여성 덕후들을 위한 안내서The Fangirl’s Guide to the Galaxy』와 『원더우먼들Wonder Women』 등의 책을 썼고 바이오웨어사의 게임 [앤섬Anthem]의 시나리오를 썼으며 만화 『스타 트렉 Star Trek』, 『젬 앤 더 홀로그램Jem & The Holograms』 등의 스토리를 썼다. 2011년 빅토리아 시대 문학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그녀와 함께라면 당신도 행복한 덕후생활에 푹 빠질 수 있다.

강경이

영어교육과 비교문학을 공부했고, 좋은 책을 발굴하고 소개하는 번역 공동체 모임 펍헙번역그룹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스탠드펌』, 『프랑스식 사랑의 역사』, 『길고 긴 나무의 삶』, 『과식의 심리학』, 『천천히, 스미는』, 『그들이 사는 마을』, 『오래된 빛』, 『아테네의 변명』 등이 있다.

목차

내 마음에 불을 지른 호쾌한 그녀들의 이야기

시간과 공간을 넘어 세상에 맞서 싸워 승리하고 쓰러졌던 역대 최강 여성팀을 만난다. ‘스쿼드’는 스포츠팀이나 군대의 분대를 뜻하는 말로, ‘걸 스쿼드(girl squad)’란 강한 유대감과 동료애로 뭉친 절친한 여성들의 집단을 일컫는다. 이 단어는 낯설지라도 역사 속에서 여성이 함께한 수많은 일들은 결코 새로운 게 아니다. 우리가 몰랐을 뿐 숨겨져 있었던 스포츠 스쿼드, 정치·사회운동 스쿼드, 전사 스쿼드, 과학자 스쿼드, 예술가 스쿼드 20팀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보자. 무엇보다 이 책을 세상 어디에나 있는 ‘여성들의 팀’에게 권한다. 함께 읽으면 두 배로 힘이 솟아오르고 가슴이 벅차오를 것이다. “자신 없어, 포기할래”라는 말을 이제 더는 하지 말자. 오늘 우리를 위해서 오래전부터 없던 길을 내고 닦아온, 용맹하고 자랑스러운 수많은 여성 선배가 있었으니 말이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