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이 회사 계속 다녀도 괜찮을까 상세페이지

자기계발 성공/삶의자세 ,   경영/경제 경영일반

이 회사 계속 다녀도 괜찮을까

실패하지 않는 이직 사고법

구매종이책 정가14,900
전자책 정가10,430(30%)
판매가10,430

책 소개

<이 회사 계속 다녀도 괜찮을까>

10명 중 9명이 이직하는 시대
이직을 고민하는 직장인들의 불안과 방황에 해답을 제시한다!


우리나라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처음 입사한 회사를 떠나 이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사한 회사에서 정년퇴직까지 하는 평생직장의 개념이 사라진 것이다. 최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의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87.6%가 첫 직장을 퇴사했으며, 이직 횟수는 평균 2.3회에 달했다. 이직 주기 역시 점점 짧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설문조사에서는 ‘이직’이 올해 꼭 이루고 싶은 직장인들의 버킷리스트로, 목돈 마련에 이어 두 번째로 꼽혔다.

이렇게 이직은 직장인들의 필수 고민이지만 이에 대한 논의는 미미하다. 한 회사에 오래 다니는 것을 미덕으로 삼는 문화 탓에 이직은 배신으로 여겨지기까지 한다. 게다가 다른 직장은 잘 구해질지, 연봉 수준은 비슷할지, 근무 환경이 별로이면 어쩌지 하는 등의 걱정 때문에 어떠한 결정도 내리지 못한 채 방황하는 이들이 많다. 《이 회사 계속 다녀도 괜찮을까》는 이 회사에 계속 다녀야 할지를 고민 중인 이 시대의 직장인들을 위한 이직 가이드이다.


출판사 서평

“이직에 필요한 것은 정보도 기술도 아닌 ‘명확한 판단 기준’이다.”
당신의 시장가치, 포지셔닝을 알고 있는가?

겨우 이직을 마음먹었어도 자신에게 맞는 적합한 공고를 찾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끝내 전문 헤드헌팅 업체에 등록하거나 헤드헌터를 찾게 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헤드헌팅 연구와 자신의 이직 경험을 바탕으로 일본에서 커리어 전문가로 활약 중인 《이 회사 계속 다녀도 괜찮을까》의 저자 기타노 유이가는 이직에 필요한 것은 정보가 아닌 ‘명확한 판단 기준’이라고 말한다.

연봉, 복지, 근무 환경 중 가장 중요하게 봐야 하는 것은 무엇일까? 잘나가는 회사와 이직하기 좋은 회사는 왜 다를까? 어째서 20대에는 인맥이 의미가 없을까? 뛰어난 재능이나 기술이 없는 평범한 직장인일수록 회사와 부서를 꼼꼼히 따지는, 이른바 ‘포지셔닝’에 집중해야 하는 까닭은 무엇일까? 주어진 업무를 해내기에 급급해 한 번도 생각해보지 않은 문제일 수 있다. 그러나 앞으로 평생 먹고살 수 있는 일을 찾아내고 그 일을 하고 싶다면, 반드시 알아야 하는 중요한 주제들이다.

“누구나 한 번쯤은 단단히 각오해야 하는 순간이 있다”
평생 먹고살 수 있는 일을 하기 위해 꼭 알아야 하는 이직 사고법

이 책은 10년 차 직장인 아오노가 이직의 사고법을 터득하는 과정을 흥미진진한 소설로 풀어냈다. 주인공은 대학 졸업 후 극심한 취업난을 뚫고 힘들게 입사한 회사에서 성실하게 업무를 수행하고 있지만 매년 회사 실적도 제자리이고 위로 갈수록 살아남는 사람은 몇 명 없는 현실에 자연스럽게 이직을 생각하게 됐다. 그러나 남들에 비해 이렇다 할 경험이나 전문성이 있지 않고, 절실히 하고 싶은 것도 없기에 이직 활동에 선뜻 나서지는 않고 있다. 이 회사에 계속 다녀도 괜찮을까, 왜 일을 해야 할까 하는 고민이 끊이지 않던 어느 날, 누군가가 이직을 위한 사고법을 알려주겠다고 하는데….

“평생에 몇 번은 단단히 각오를 해야 하는 순간이 오기 마련이야. 나에게는 첫 이직이 그런 순간이었지. 그럴 때 과감하게 박차고 나가지 않으면 후회하게 돼. 성장하는 시장을 찾아. 그리고 자신을 믿어 줘. 아오노.” 그저 주말과 월급날만 기다리던 주인공이 평생 먹고살 수 있는 일을 찾고 진정 즐기면서 일하게 되는 과정을 따라가다 보면, 독자들은 이직에 필요한 사고방식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저자 소개

고베대학교 경영학부를 졸업한 후, 일본의 취직 빙하기에 대형 광고 회사인 하쿠호도에 입사해 경영과 재무 업무를 담당했다. 이후 미국과 대만에서 유학한 뒤 보스턴 컨설팅 그룹을 거쳐 2016년 고급 전문 인력을 대상으로 하는 인재 포털사이트 ‘원 커리어’ 편집장을 역임했다. 2019년부터 렌트헤드 대표이사를 겸임하고 있다.
TV를 비롯해 ‘일본경제신문’, ‘프레지던트’ 등의 비즈니스 전문매체에서 커리어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다. 《이 회사 계속 다녀도 괜찮을까》는 ‘이직 전에 읽어야 할 필독서’로 자리잡으며 18만 부를 돌파했다.
주요 저서로는 《천재를 죽이는 보통사람天才を殺す凡人》, 《오픈니스: 직장의 ‘공기’가 결과를 만든다OPENNESS: 職場の ‘空気’ が結果を決める》 등이 있다.

목차

저자의 말_ 계속 다녀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면
프롤로그_ 한때는 모두가 부러워했던 대기업 직장인의 말로

제1장. 평생 먹고살 수 있는 일을 찾기 위한 4단계
1단계. 나의 시장가치 측정하기
시장가치 ① 전문성 자산 : 상사를 보고 일하는 사람 vs. 시장을 보고 일하는 사람
시장가치 ② 인적자산 : 연차가 높아질수록 중요해지는 것
시장가치 ③ 업계 생산성 : 금융업계와 서비스업계의 연봉은 다르다
2단계. 내 일의 라이프사이클 파악하기
성장하는 업계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가
3단계. 성장하는 시장으로 이동하기
10년 전과 똑같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는 피하라
성장하는 시장을 찾는 두 가지 방법
재능이 부족한 그가 이직 후에 잘나가는 비밀, 포지셔닝
4단계. 회사를 고르는 세 가지 기준
좋은 회사를 판별하는 세 가지 포인트
재무제표만으로는 알 수 없다
경력으로 들어가야 할 회사 vs. 신입으로 들어가야 할 회사

제2장. 이직을 결심하기 어려운 이유
선택지만 있어도 당당해진다
떠나지 않는 사람은 없다
회사를 바꿀 수 있다는 희망

제3장. 연봉과 시장가치 사이에서
처음의 목적을 되새겨야 할 때
내가 없으면 회사는 안 돌아간다는 착각
연봉이 높은 곳 vs. 비전이 있는 곳
네, 이직을 결심했습니다

제4장. 어떤 회사에서 어떤 일을 할 것인가
일은 수단인가, 목적인가
돈의 노예가 되지 않으려면
하고 싶은 일을 찾느라 방황하지 마라
적당한 긴장감으로 나답게 할 수 있는 일
고유한 ‘라벨’로 대체불가능한 사람이 되어라
일이 힘들고 괴로워야 한다는 법은 없다

에필로그_ 언제든지 이직할 수 있는 능력


북 트레일러


리뷰

구매자 별점

4.4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4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