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움직이는 말, 머무르는 몸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움직이는 말, 머무르는 몸

구매종이책 정가10,000
전자책 정가7,000(30%)
판매가7,000

책 소개

<움직이는 말, 머무르는 몸> 본푸아는 보들레르와 랭보, 말라르메의 뒤를 잇는 시인으로, 오랫동안 프랑스 노벨 문학상 수상 후보로 주목받았다.
이브 본푸아의 첫 시집 『움직이는 말, 머무르는 몸』은 한 편 한 편 읽는 시가 아니라, 시집 전체의 구성을 참고해야 한다. 왜냐하면 본푸아에게 시란 세계의 이러저러한 단면들의 미메시스(모방)도 아니고 감정의 토로는 더더욱 아니며 일종의 시적인 형식으로 써내는 철학이기 때문이다.



저자 소개

초현실주의 이후 20세기 후반기의 프랑스 시단을 대표하는 이브 본푸아는 보들레르로부터 랭보로 이어지는 시의 정통성을 계승하는 시인이다. 1923년 투르에서 기관차 기계공인 부친과 교사인 모친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푸아티에대학교에서 수학을, 소르본대학교에서 철학을 공부하였다. 청년 본푸아를 문학으로 이끌었던 브르통의 초현실주의와 결별한 후 1953년 첫 시집 『움직이는 말, 머무르는 몸』을 출간하였다. 삶의 도처에 스며있는 죽음이라는 불안한 주제, 신중하지만 개방적이며 단순하면서도 암시적인 문체로 대단한 성공을 거두었다.
주지적이지만 돌연 보편적 진정성을 보여 주는 본푸아의 시는 허약한 인간 존재의 현존을 탄탄한 언어로 육화해 내고 있다. 한편 조형예술의 형태 묘사에 관해 조예가 깊은 그는 미술평론가로서도 활약하였는데, 이미지의 통일감과 시 언어의 관계에 천착하였다. 1981년에 교수로 취임한 명문 콜레주드프랑스에서도 시적 기능의 비교연구 강좌를 담당하였다. 70세에 대학에서 은퇴한 그는 여전히 현대 프랑스문학의 살아 있는 거장으로 왕성한 문필 활동을 이어가다 2016년에 영면하였다.

목차

연극
마지막 몸짓
두브는 말한다
오랑주리
진정한 장소

작가 연보
작품에 대하여 : 두브, 아름다운 죽음의 현존 (이건수)
추천의 글 : 세계의 양면성, 존재의 환원성 (오은)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세계시인선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