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행복하게 늙고 싶다, 아프지 않게 상세페이지

건강/다이어트 건강

행복하게 늙고 싶다, 아프지 않게

구매종이책 정가12,000
전자책 정가8,400(30%)
판매가8,400
행복하게 늙고 싶다, 아프지 않게

책 소개

<행복하게 늙고 싶다, 아프지 않게> 세상엔 아픈 노인을 노리는 속임수가 가득,
장수 시대인 현대를 사는 노인의 지혜
“어떻게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늙어갈 것인가?”

이제 막 노인이 된 전직 대학 교수 출신 저술가가 건네는
거침없는 자기 고백과 직언
이런 게 노인의 삶이다! 각오는 돼 있는가?

명실상부한 고령사회,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늙는 것은 과연 가능한가? 피할 수 없는 노화, 어떻게 준비하는가에 따라 말년 삶의 질이 달라진다. 오지 않길 바라지만 어느새 와 있는 노년의 시간, 그 준비는 비단 노인만의 숙제가 아닐 것이다. 신간 『행복하게 늙고 싶다, 아프지 않게』(원제: 老人一年生)는 이 같은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이제 막 65세가 된 전직 대학 교수이자 저술가인 저자가 ‘노인 초년생’ 입장에서 느낀 소회와 건강에 대한 단상 그리고 현대 의학에 대한 비판을 솔직하게 풀어 쓴 실용서에 가까운 에세이다. 이 책에서 저자는 노인의 냉혹한 현실을 하나하나 집요하게 들이대며 독자로 하여금 통증이 일상이 되어버린 노년의 삶이란 어떤 것인지 철저히 돌아보고 점검하게 한다.

때때로 ‘이 사람 뭐 이리 삐딱하지?’ 하는 반감이 들 만큼 신랄하고 냉소적이며 솔직한 저자의 이야기를 읽다보면 독자는 어느새 절절히 공감하고 위안을 얻게 된다. 저자가 ‘평온한 노년’이라는 환상에 대한 통념을 깨뜨리며 앞으로 노인이 될 사람들과 이미 노인의 비애를 절감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건네는 거침없는 자기 고백과 직언은 등골 서늘하지만 한편으로는 통쾌하기까지 하다.


출판사 서평

팔팔하게 살다 한순간 죽는 사람은 드물다

노령 인구가 압도적인 일본에서는 65세부터 74세까지의 노인을 전기 고령자, 75세 이상의 노인을 후기 고령자로 분류한다. 그러니까 65세의 저자는 ‘노인 초년생’에 해당하는 셈이다. 버락 오바마의 미국 대통령 당선과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의 도래를 예견하기도 한 저명한 경제전략가인 저자는 “노인이란 한마디로 아픈 사람”이라고 정의한다. 매일을 그저 살아내는 것만으로도 아프다는 것이다.
저자 자신도 50대까지는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그 사실을 몰랐다. 아니, 머리로만 알았을 뿐 진정으로 체감하지 못했다. 그러다 2016년 초에 다섯 가지 노인병, 즉 통풍, 전립선비대증, 고혈압, 만성 기관지염, 요통과 목 통증을 한꺼번에 겪게 되면서 비로소 ‘노인이 되면 모두 매일 아프다’는 진실을 깨달았다.
저자는 ‘노인은 몸의 이곳저곳이 아프며, 젊은 사람들은 그것을 이해해주지 않는다’는 당연한 현실을 제대로 경고하기 위해 이 책을 썼다고 고백한다. 그러나 저자는 “아프니까 모두 서로를 위로하자. 다정하게 돌보자고 말하고 싶지는 않다. 어차피 사람은 타인을 위로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다만 ‘노인이 되어보니 실제로 이렇더라’고 위선 없이 정보를 공유하는 것은 그 자체로 매우 중요하기에 책을 쓰게 되었다고 밝힌다.
인간의 수명이 길어지면서 노인병으로 인한 고통은 이제 일상이 되었다. 예전에는 대부분 50세 전후로 죽었고, 그래서 ‘인생 50’이라는 관용어가 쓰이기도 했다. 일본 역시 전후(戰後)에는 ‘남자 55세, 여자 50세’에 정년퇴직을 했지만 1985년경부터 60세 정년이 시작되었다. 예전에 소수의 장수 노인들은 몸이 건강하고 머리도 총명해 지혜가 있었고, 위생관념도 남달라 자연스레 지역의 정신적 리더가 되곤 했지만, 지금은 아무도 100세의 초고령자(현재 일본에 6만여 명이 있는 걸로 추정)를 존경하지 않는다고 저자는 말한다.
이처럼 노인 인구가 워낙 많다보니 통증에 요령껏 대처하는 사람도 있지만, 일상이 되어버린 통증에 대해 뭘 어떻게 해야 할지 전혀 모르는 노인들도 부지기수다. 저자는 이런 노인들을 위해 자신의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고, 현대 의학에 어느 정도까지 의지해야 할지 비판적인 입장에서 솔직하게 이야기한다.

과잉 의료의 시대, 현대 의학은 만능이 아니다

저자는 이 책에서 현대 의학과 일본의 후생노동성 그리고 정형의학계를 신랄하게 비판한다. 그런데 책을 읽다가 저자의 아버지가 정형외과 의사였다는 사실 그리고 저자의 친인척 중에도 의사가 있다는 내용을 접하고 나면, 그 신랄함과 냉소가 마냥 근거 없는 것만은 아님을 알게 된다.
저자는 특히 고령의 노인들을 대상으로 하지 않아도 될 허리와 척추, 목 수술을 안일하게 집도하는 일부 정형외과 의사들에게 분노한다. 살고자 하는 인간의 본능을 이용해 노인을 실험 대상으로 삼는 의사들과, 노인 환자를 제물 삼아 유지되는 의료계, 피해 상황을 알면서도 방치하는 후생노동성의 의료 행정관들에 대한 저자의 비난은 독자에게 적지 않은 공감대를 선사한다.
저자는 장수하는 노인이 급증하면서 선진국의 의료가 모든 것이 과잉인 상태로 전락했다고 탄식하며, 특히 임플란트와 라식, 디스크 수술을 대표적인 과잉 수술로 지목하면서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충고한다.
또한 통풍으로 고생한 저자는 통풍에 좋지 않아 피해야 하는 성분인 ‘퓨린’에 대해 이야기하며 현대 의학의 권위주의적인 행태를 비난한다. 예전에는 퓨린이 많이 함유된 식품이라며 금지시켰던 연어 알과 계란이 최근 들어 퓨린이 적게 함유된 식품으로 바뀌었다는 것이다. 한때는 ‘성인병’이라 불리던 질환들이 언제부터인가 일본에서 ‘생활습관병’이라 불리기 시작했다는 점도 지적한다.
이처럼 의료계는 유행에 따라 병명이 바뀌거나 예전 치료법은 잘못되었다며 완전히 반대의 방법을 제시하기도 하는데, 이제껏 고수해왔던 치료법과 수술이 잘못된 것임을 알게 돼도 ‘의학은 발전한다’는 변명 뒤로 교묘히 숨은 채 의료계는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는다. 그러면서 ‘안티에이징’을 부르짖으며 100세까지 건강하게 장수하자는 운동을 벌이는 의료계 사람들에게 저자는 제발 적당히 하라고 일침을 놓는다. 장수 운동을 추진하는 의사들은 그저 장사치들일 뿐이라는 것이다.

냉철한 현실 직시야말로 현대 노인의 지혜

물론 저자가 의학의 진보 자체를 업신여기거나 의사의 말을 거슬러도 된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저자는 넘쳐나는 광고성 건강 정보를 걸러서 선택하고, 안마와 침구 같은 전통 치료법이 가진 효능을 존중하며, 필요 이상의 수술이나 과잉 약물 투여가 있진 않은지 의사의 말을 의심해보는 것은 나쁜 태도가 아니라고 말한다.
자신의 연륜을 과신하기보다는 세상엔 아픈 노인을 노리는 속임수가 가득함을 인정하고 정신을 바짝 차리는 것이 장수 시대인 현대를 사는 노인의 지혜로운 처신이라는 저자의 말에 공감하지 않을 사람은 없을 것이다.



저자 소개

저 : 소에지마 다카히코


Takahiko Soejima,そえじま たかひこ,副島 隆彦
저술가. 1953년 후쿠오카 현에서 태어나 와세다대학교 법학부를 졸업했다. 외국계 은행원, 도코하가쿠엔대학교 교수 등을 역임했다. 베스트셀러 『달러가 사라진 세계』『연쇄하는 대폭락』 등을 집필한 석학이며, 일본과 미국의 정계와 싱크탱크에 독자적인 정보원을 가지고 금융경제, 정치사상, 시사평론 등 폭넓은 분야에서 날카로운 통찰력을 보여주며 논평을 내고 있다. 일본인 최초의 민간인 국가전략가로서 소에지마국가전략연구소(SNSI)를 운영하며 활발한 강연과 집필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세계금융붕괴 시나리오』『누가 미국을 움직이는가』『속국 일본론』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 『다음 초대국은 중국이라고 록펠러가 정했다』가 있다.

역 : 홍성민


성균관대학교를 졸업하고 교토 국제외국어센터에서 일본어를 수료하였다. 현재 일본어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 『삶의 보람에 대하여』 『차이와 사이』 『명화를 결정짓는 다섯 가지 힘』 『무서운 심리학』 『잠자기 전 30분』 『세계사를 움직이는 다섯 가지 힘』 『지두력』 『물은 답을 알고 있다』『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당신이 선 자리에서 꽃을 피우세요』, 『그래서 남자와 여자는 엇갈린다』,『버릴 줄 아는 사람이 크게 얻는다』『기시마 선생의 조용한 세계』『우리 아이를 위한 기적의 시력 회복법』『더 많이 소비하면 우리는 행복할까?』 『해피 버스데이』 『100km』등이 있다.

목차

들어가며 늙음을 모른 척하지 마라

1장 아프니까 노인이다
젊은 사람은 모른다 | 거리에는 백발노인들뿐이다 | 몸의 통증만큼 싫은 것도 없다 | 누구나 노인병에 걸린다 | 생활습관병이라는 말이 싫다 | 팔팔하게 살다 한순간 죽는 사람은 드물다 | 만성적인 요통과 목 통증

2장 나의 다섯 가지 노인병
바람이 스치기만 해도 아프다 | 내게 맞는 약은 따로 있다 | 전립선비대증은 남성의 생리통 | 고혈압이지만 약은 먹지 않는다 | 요통과 목 통증은 만인의 질병이다 | 추간판탈출증과 척추관협착증 | 공기 나쁜 곳에는 가지 않는다 | 60세 이후의 두통과 안구 피로

3장 근육 뭉침으로 인한 통증들
근막 주사와 침의 공통점 | 요통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다 | 허리에 볼트를 삽입한 40대 여성 | 요통은 뼈의 문제가 아니다 | 외과 의사는 근육을 공부하지 않는다 | 케네디 대통령의 요통을 해결한 치료법 | 침구사, 접골사를 무시하지 마라

4장 죽도록 괴로운 통증 길들이기
통증이란 무엇일까 | 지나가는 통증과 썩은 통증 | 요통은 뇌가 제멋대로 만들어낸 통증 | 통증의 정체 | 당시엔 그것이 최선의 치료법이었다 | 통증을 없애는 의사가 좋은 의사다 | 의사의 실험 대상으로 전락하다 | 수술은 간단한 것만 한다 | 의사들도 힘든 시대다

5장 노인이 되고 나서야 알았다
내 몸의 성적표 | 치아 임플란트는 무섭다 | 왜 진작 치과 의사의 말을 듣지 않았을까 | 예순에 양치질의 중요성을 깨닫다 | 라식 수술도 절대 안 한다 | 침과 뜸이 좋은 나이가 되었다 | 좋은 마사지사는 찾기 어렵다 | 추간판탈출증에 대한 어느 내과 의사의 고백 | 불필요한 수술이 여전히 많다

부록 혈액검사, 소변검사 항목 해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