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삼국비사 3권 상세페이지


책 소개

<삼국비사 3권> 드러나지 않은 삼국시대의 역사가 장대한 스케일로 펼쳐진다!
소설 삼국지를 능가하는 그 시대의 이야기로 당신을 초대한다.

비사(秘史)는 한자의 뜻 그대로, 세상에 드러나지 않은 역사적 사실, 또는 그런 역사를 말한다. 작가는 이 세 권의 시리즈를 통해 한반도의 고대사에서 고구려, 백제, 신라 이후 찾아온 삼국 통일 시대 직전까지의 시대를 그린다.

“삼국시대 때는 당나라가 신라의 통일 과업을 도와주는 척하면서 고구려 영토를 집어삼키고 말았다. 또한 작금의 북한 실정을 살피면 동북공정을 내세우는 중국에 의해 대한민국 영토가 이전 상태로 돌아갈 수 있다는 우려가 심하게 일어난다.”

이러한 작가의 말처럼 우리는 역사 속에서 미래를 배워야 하는 건지도 모른다. 굳이 역사가들의 말을 인용하지 않더라도, 우리는 역사는 늘 반복되어 왔고 같은 실수를 반복해 왔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렇다면 지금의 우리가 배워야할 점은 무엇일까.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로서, 또한 지역주의에 패착된 지금은 과거 삼국시대의 그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통일을 이룬 후 세계열강의 헤게모니가 작용된 한반도의 분단 상황은 시간이 흐를수록 고착돼가고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작가가 바라본 641년으로 함께 거슬러가 보자.

“백제에서 의자왕이 보위에 오르고, 이듬해인 642년에는 고구려의 연개소문이 당나라에 아부하려는 영류왕을 죽이며 권력을 잡고, 신라에서는 정통이 아니라는 이유로 소외되었던 김유신이 김춘추와 결탁하는 시점으로 이후 삼국 간 쟁패는 결론으로 치닫는다.”

작가는 641년을 작품의 시작으로 삼은 까닭을 이 같이 밝히고 있다. 그렇다면 이 책은 역사의 서술에 그친 것일까, 혹은 팩션소설이라는 장르를 입어 전혀 새로운 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것일까.
작가는 삼국사기와 삼국유사 등의 역사서를 통해 우리가 익히 알고 있었던 역사적 사실을 배경에 풀어놓는다. 그리고 그 안에 세밀한 틈 속에 작가만의 상상력을 발휘해 秘史를 펼쳐 보인다.

진실은 무엇일까. 그리고 이 소설이 현재의 어떤 거울로 작용하고 있을까. 자신을 알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자신의 과거를 되돌아보게 마련이다. 현재에 문제가 있는 사람은 자신의 트라우마를 관찰하고 극복하려고 노력하게 마련이다. 남북과 동서가 분열된 21세기를 돌아보기에, 7세기의 그것을 꺼내 보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수순이 아닐까?
이미 흥미를 느낀 분들에게는 일독을, 주제가 주는 무게 때문에 돌아서는 독자들을 위해서는 이 작품이 그냥 한 편의 소설로만 읽기에도 충분한 재미가 있다는 것을 팁으로 전한다.


저자 프로필

황천우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59년
  • 학력 서울시립대 영문학 학사
  • 경력 정당사무처 근무
  • 데뷔 2002년 헤밍웨이의 변명

2014.12.30.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황천우

'나는 독고다이다' 라고 어디서든 당당하게 말한다.
세계 어느 곳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등단제도'에 대해서 늘 안타깝게 생각한다.
'문학은 자유를 향한 울부짖음'이다.
패거리 문학 또한 지역감정만큼이나 척결되어야 하는 문제다.
지나친 자기편향주의나 끼리 끼리에는 유난히 반감을 갖게 된다.
인간은 서로서로가 무엇이든 공유하고 나눌 수 있는 존재이어야 한다.
한번 입은 옷은 쉬이 벗지 않는 나의 습관처럼 문학과 사람에 대한 각별한 사랑은 나의 모든 작품 바탕에 이미 설정되어 있다.
문학은 인간의 본질인 희망을 전제로 해야 하며 문학을 통한 '카타르시스'가 목적이어야 한다.
아울러 개인의 역사는 끝없이 이어지며 그 과정에서 인간의 존재양식 또한 변함없이 이어진다.

* 주요작품
단편 <해빙>, <파괴의 역설> 등
장편 <수락잔조>, <여제 정희왕후>, <매화와 달>, <허균 서른셋의 반란>, <묘청>, <소년 박정희>, <변명> 등
공저 <매월당 김시습과 떠나는 관서여행>

목차

54. 도살성 전투
55. 양필굴음(陽必屈陰)
56. 신라, 당에 승전을 보고하다
57. 오석산
58. 태종무열왕
59. 고구려, 백제와 손을 잡다
60. 자승자박(自繩自縛)
61. 선도해를 보내며
62. 신라의 간계
63. 깊고 깊은 덧
64. 온사문의 분전
65. 백제 침공의 깃발을 올리다
66. 국망여사(國亡與死)
67. 후계자
68. 황산벌
69. 백제의 혼
70. 고탄감토(苦呑甘吐)
71. 신라보다는 당
72. 원교근공(遠交近攻)
73. 한 민족
74. 꿈틀거리는 백제 부흥 운동
75. 의자왕, 열반에 들다
76. 염불보다 잿밥
77. 당나라의 간계
78. 무열왕의 사망
79. 지연전술
80. 평양성으로
81. 닭 쫓던 개
82. 연개소문과 김유신
83. 자멸
84. 김유신의 분노
85. 사라지는 백제
86. 백제의 맥
87. 당나라의 이간질
88. 여행을 떠나며
89. 별이 떨어지다
90. 남건의 반란
91. 두 노장의 회한
92. 고구려의 혼
93. 그 후, 아버지와 딸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