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첫날밤 상세페이지

책 소개

<첫날밤> 결혼 첫날 죽은 아내가 돌아왔습니다.
아내를 죽여야 하는 주인공의 비극적인 운명.
사나운 악마가 되어 아내를 죽이려 하지만 그녀를 죽이지 못하고 되레 살려내고야 만다.
그러나 운명은 정해진 것이었나? 아내는 결국 죽임을 당하고 주인공은 음모에 빠지고 마는데....
사랑과 스릴러가 교차하는 첫날밤.


저자 프로필

현진건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900년 8월 9일 - 1943년 4월 25일
  • 학력 일본 후장대학교 독일어 학사
  • 경력 동아일보 사회부장
    매일일보 기자
    시대일보 기자
    조선일보 기자
  • 데뷔 1920년 개벽 단편소설 `희생화`

2017.01.31.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1900년 8월 9일 ~ 1943년 4월 25일
일제 강점기 조선의 작가, 소설가, 언론인, 독립운동가이다.
그의 작품에는 객관적인 현실 묘사를 통한 리얼리즘이 압권이다. ‘운수 좋은 날’ ‘술 권하는 사회’ 등 20여편의 단편소설과 7편의 중.장편 소설을 남기며 일제 지배에 처한 우리 민족의 운명을 묘사하였다.
현경운과 어머니 완산 이씨의 넷째 아들로 태어났다. 지금의 대구광역시 중구 계산동 2가 ‘뽕나무 골’이라 불리던 마을이었다.
1915년 이길우(李吉宇)의 딸 순득(順得)과 결혼하고 처가에서 신혼 생활을 하였다. 보성고등학교를 다니다 자퇴하고, 일본으로 건너가 도쿄 세이소쿠 영어학교에 입학하였다.
1917년 귀국하여 대구에서 백기만(白基萬). 이상화(李相和) 등과 습작 동인지 ‘거화’를 발간하였다. 이것이 그가 처음으로 시작한 ‘문학’이다.
1919년 당숙 현보운(玄普運)의 양자로 들어가면서 서울로 상경하여 지금의 종로구 관훈동 52번지에 살았다.
1920년 양아버지 현보운의 동생 희운의 소개로 문예지 ‘개벽’에 ‘희생화’를 개재하면서 문단에 이름을 올린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