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신곡 - 인페르노(지옥) (영문판) 상세페이지


책 소개

<신곡 - 인페르노(지옥) (영문판)> ▶ 내용 소개

인간의 사후 세계를 그린 상상력의 끝!
도덕적 인간으로 성장할 방향을 제시하다
인간의 손으로 창조한 최고의 작품, 인간 상상력의 정점을 보여 준 희대의 서사시 《신곡》이 ‘더클래식 세계문학 컬렉션’ 34권으로 출간되었다. 로마제국 황제의 군림하에 다수의 소국가로 분할되었던 이탈리아 반도의 통일을 꿈꾸었던 단테의 《신곡》은 정치가로서 숱한 좌절들을 경험하고 망명자 신세가 된 단테의 영적(靈的) 여행을 기록했다. 단테가 서술하는 지옥은 깔때기형의 9층 구조를 이루고 있다. 늪이나 호수에서는 악취와 증기가 피어오르며, 얼음처럼 차가운 바람, 쏟아지는 비와 우박으로 지옥은 잠시도 조용하지 않다. 그는 지옥을 통해 자신의 인생을 괴로움 속에 빠뜨렸던 비도덕적인 사람들이 사후에 고통받는 모습을 그려 냈다. 단테는 우리가 죄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는 사소한 잘못도 지목하고 있다. 바티칸 교황청에 들어간 것처럼 경외심을 느끼게 하는 《신곡》의 첫 번째 이야기 ‘인페르노(지옥)’는 우리에게 도덕적 인간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필독서다.

인간이기를 원하는 자
모두 지옥에 갈지어다
《신곡》은 인생의 크고 작은 물음에 관해 우리에게 충분한 고민의 단초를 제공한다. 고전 명작에는 유효기간이 없다. 삶에 유효한 메시지는 언제든 새롭게 재생된다. 이것이 바로 수많은 예술가, 작가, 비평가들이 《신곡》을 다루는 이유이다.
중요한 것은 현재이며 세속적인 우리의 삶이다. 그리고 다만 고민하며 살아가야 한다는 것. 인간이기에 저지르는 수많은 과오 속에서 인간이길 포기하지 않을 수 있는 거의 유일한 방법은 ‘나는 누구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에 관해 질문하며 살아가는 일이다. 그리하여 정답과 오답만이 존재하는 세상과 별개로 내 안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내게 맞는 답을 찾아 순례의 길을 떠나야 한다. 비록 베르길리우스가 곁에 없을지라도 용기를 내어 한 발 한 발 앞으로 내딛어야 한다. 스승인 브루네토 라티니(Brunetto Latini)가 단테에게 ‘너의 별을 따라가거라.’ 하고 말했듯 말이다.
《신곡》의 〈인페르노(지옥)〉에서 나오는 9개의 ‘지옥의 문’은 지금 바로 여기에서 ‘이야기의 문’으로 읽혀야 한다. 그 문에 들어서면 수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저마다의 이야기를 삶의 봉분으로 가진 사람들이 《신곡》의 주인공인 셈이다. 우리는 단테와 같은 겸손한 청자가 되어 그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야 한다. 그리고 우리 역시 자신의 이야기로 《신곡》의 한 페이지를 채워야 하는 것이다. 그것이 비극이든 희극이든 말이다. 그렇다면 지옥의 문에 새겨진 “여기로 들어오는 너희는 모든 희망을 버려라.”(〈인페르노〉 제3곡 9행)라는 비문의 글귀는 이렇게 수정되어야 할 것이다. ‘신의 뜻을 거스른 죄, 인간이길 원하는 자, 모두 지옥에 갈지어다.’
실은 희망이 없는 곳이 지옥이다. 지금 우리의 현실은 어떠한가. 아름다운 지옥에서의 여행은 오늘 끝나지 않는다. 연옥과 천국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으므로. 고민은 끝나지 않고 오답은 끊임없이 수정되며 지리멸렬한 우리의 삶은 계속된다.

▶ 줄거리
단테는 35세가 되던 해, 어두운 숲 속을 헤매다가 맹수들에게 앞을 가로막혀 절망에 빠져 있다. 맹수들을 피해 도망을 가던 중 로마의 시인 베르길리우스의 영혼이 나타나 지옥, 연옥, 천국을 보여 주겠다고 한다. 단테는 잠시 두려움에 사로잡히지만, 마음속 정인 베아트리체가 그를 돕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영적 여행을 시작한다. 맨 처음으로 간 지옥은 아홉 개의 권역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는 지옥에서 신앙을 갖지 못한 자, 애욕에 사로잡힌 자, 욕심쟁이, 구두쇠와 낭비벽의 죄인, 분노죄를 범한 죄인, 이단자들, 자살자, 사기범, 반역자들이 고통받는 참상을 목격한다.


저자 프로필

알리기에리 단테 Alighieri Dante

  • 국적 이탈리아
  • 출생-사망 1265년 3월 - 1321년 9월 14일
  • 경력 1300년 피렌체 통령
    생 제미냐노 특파대사

2016.10.2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 지은이 소개
단테 알리기에리(Dante Alighieri)
본명은 두란테 델리 알리기에리(Durante degli Alighieri)로, 단테는 두란테의 약칭이다. 단테는 13세기 이탈리아의 시인이자 정치가, 그리고 신앙인이다. 1265년 5월 단테는 이탈리아 피렌체의 존경받는 귀족 집안에서 태어났다. 일찍이 어머니를 여의었고, 18세 때 아버지마저 세상을 떠났다. 어려서부터 시를 좋아했던 단테는 라틴어와 고대 문학을 배웠으며, 특히 고대 로마 시대의 시인 베길리우스를 자신의 정신적인 지도자로 여길 만큼 존경하였다. 단테는 젊은 시절 잠시 공직에 몸담아 정치 활동을 하기도 했고, 기벨린당의 간바르디노 전투에 참여하기도 했다. 1302년 그는 교황 반대와 정치적인 이유로 재산을 몰수당하고 추방당했다. 그 후 약 20년 동안 단테는 고향에 돌아가려고 많은 노력을 했지만 결실을 맺지 못하고 결국 타향에서 객사하였다. 1370년경, 타지를 떠돌던 가장 고통스러운 시기에 단테는 《신곡》을 쓰기 시작했다. 이 작품은 그가 오랫동안 구상해 왔던 대작이다. 단테의 다른 작품으로는 《향연》 《속어론》 등이 있다.

목차

| Contents |

Canto I
Canto II
Canto III
Canto IV
Canto V
Canto VI
Canto VII
Canto VIII
Canto IX
Canto X
Canto XI
Canto XII
Canto XIII
Canto XIV
Canto XV
Canto XVI
Canto XVII
Canto XVIII
Canto XIX
Canto XX
Canto XXI
Canto XXII
Canto XXIII
Canto XXIV
Canto XXV
Canto XXVI
Canto XXVII
Canto XXVIII
Canto XXIX
Canto XXX
Canto XXXI
Canto XXXII
Canto XXXIII
Canto XXXIV

단어 정리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