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체험판] 보바리 부인 상세페이지

리디 info

* 이 책은 본권의 일부를 무료로 제공하는 체험판입니다.
* 본권 구입을 원하실 경우, [이 책의 시리즈]→[책 선택] 후 구매해주시기 바랍니다.

* 이 책은 본권의 일부를 무료로 제공하는 체험판입니다.
* 본권 구입을 원하실 경우, [이 책의 시리즈]→[책 선택] 후 구매해주시기 바랍니다.



책 소개

<[체험판] 보바리 부인> 근대 사실주의 소설의 초석, 《보바리 부인》

평범한 일상생활에 환멸을 느끼고 공상에 사로잡혀 허영과 불륜으로 자신을 파멸로 몰아넣는 한 여인의 비극적 종말을 리얼하게 묘사한 플로베르의 대표작. 작가가 30세에서 35세까지 5년 동안 완성시킨 고심의 역작으로 빈틈없는 조사와 치밀하고 정확한 연구, 다듬고 다듬은 아름다운 문체가 돋보이는, 프랑스 사실주의 문학의 효시로 평가받는 작품이다.
출판 당시 사회 윤리와 종교를 모독하는 내용이라는 이유로 재판에까지 회부되었으나 무죄 판결을 받았으며 미풍양속을 헤치는 악덕 소설이라는 평을 받았다. 이는 플로베르의 예술지상주의를 이해하지 못한 데서 기인한 해프닝이었다. 출판 후 1세기가 지난 오늘날, 종래의 줄거리 형식의 소설 기법 대신 장면으로 작품을 구성한 구조의 특이성과 성격 대신 기질을 인간이 구성 요소로 도입시킨 인간 분석의 탁월함 등을 인정받아 사실주의 문학의 최고봉으로 평가 받는다.

《보바리 부인》의 줄거리

평범한 의대생 샤를 보바리는 준의사시험에 합격한 후 노르망디 지방 루앙 근교의 작은 마을에 자리를 잡고 나이 많은 미망인과 결혼한다. 병원을 개업한 샤를은 부유한 농장주 루오의 집으로 왕진을 갔다가 그의 딸 엠마에게 마음을 빼앗기고, 아내가 죽자 그녀와 재혼한다.
그러나 수도원에서 지내던 시절부터 귀족의 화려한 생활을 동경하며 매혹적인 결혼 생활을 꿈꾸던 로맨틱한 여성 엠마는 이렇다 할 변화가 없는 단조로운 결혼 생활과 지극히 평범한 남편에게 만족하지 못한다. 어느 날 우연히 귀족 저택에서 열린 파티에 초대되어 그들의 호화로운 생활을 직접 본 후로는 자신의 권태로운 일상을 더욱 견디기 힘들어하며 우울한 나날을 보낸다. 샤를은 그런 아내를 걱정하여 환경을 바꿔주려고 용빌로 이사한다.
용빌도 약제사 오메를 비롯하여 속물적인 사람들로 가득 찬 마을이다. 엠마는 그곳에서 공증인의 서기로 일하는 레옹과 서로 호감을 주고 받지만 마음을 고백하기도 전에 레옹은 공부를 위해 파리로 가버린다. 다시 고독한 나날을 보내는 엠마 옆에 호색한 로돌프가 나타나고 그는 교묘한 말재주로 그녀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점점 무서운 것이 없어진 엠마가 둘이 도망치자고 조르자. 이미 그녀에게 싫증이 나 있던 로돌프는 가차 없이 그녀에게서 등을 돌린다.
로돌프에게 버림받은 엠마는 앓아누웠으나 거의 회복될 무렵 루앙의 극장에 갔다가 파리에서 돌아온 레옹과 우연히 다시 만난다. 두 사람 사이에 한동안 잊혀진 사랑이 다시 불타오르지만 엠마는 레옹과의 사랑에서 늘 뭔가 채워지지 않는 부족함을 느끼고 점점 쾌락만을 추구하는 타락한 생활을 하게 된다. 이윽고 경제적인 면에서 파국이 찾아온다. 레옹과의 사랑을 유지하는 데 돈을 쏟아부어 엄청난 빚을 진 엠마는 결국 파산한다. 그러나 아무도 도와주는 사람이 없자 절망한 엠마는 비소를 먹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 남겨진 샤를은 병에 걸려 죽고 오메는 ‘명예의 훈장’을 받는다.


저자 프로필

귀스타브 플로베르 Gustave Flaubert

  • 국적 프랑스
  • 출생-사망 1821년 12월 12일 - 1880년 5월 8일
  • 학력 파리 법과대학교
  • 수상 1866년 레지옹 도뇌르 훈장

2014.10.29.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귀스타브 플로베르
아버지가 외과부장으로 있던 프랑스 루앙 시립병원에서 태어났다. 어린 플로베르는 병원에서 주로 시간을 보냈는데 이때의 경험으로 염세적인 사고를 갖게 된다. 세르반테스의 《돈키호테》는 셰익스피어와 더불어 그가 가장 사랑하는 책이었고, 이들에 대한 존경심이 그의 정신을 뒷받침하는 양식이 되었다. 염세주의와 해학 정신은 자동차의 두 바퀴처럼 두 축을 이루며 끝까지 플로베르의 사고 밑바탕에 존재한다. 고등학교에 입학한 플로베르는 당시의 우울한 낭만주의의 영향을 받고 ‘광기와 자살 사이에서 방황하는’소년이 되어 많은 습작을 한다.
플로베르는 파리의 법과대학에 등록하나 적성에 맞지 않아 낙제를 하였고, 1844년 간질로 추정되는 신경발작을 계기로 학업을 그만두고 루앙으로 돌아와 요양을 하며 집필에 전념했다. 1851년 집필을 시작하여 하루 12시간씩 고된 작업 끝에 드디어 1856년 《보바리 부인》을 완성했다. 《보바리 부인》의 인기는 폭발적이었다. 그러나 작품의 몇몇 대목이 선정적이고 음란하다는 이유로 기소 당한다. 쥘 세나르의 명쾌한 변론으로 무죄 판결을 받은 후, 작가는 문학적 명성과 대중적 인기를 함께 얻으며 우발적인 《살람보》,《감정교육》 등을 발표했다. 내용과 형식이 분리되지 않는 생명체처럼 완결된 작품을 꿈꾸던 작가는 1880년 5월 미완의 작품 《부바르와 페퀴세》의 원고를 책상에 남긴 채 뇌일혈로 사망했다.

역자 - 민희식
서울대학교 불문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스트라스부르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성균관대, 이화여대, 한양대 교수를 역임하였으며, 1986년 프랑스 최고문화훈장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프랑스 문학사》, 《불교와 서구사상》, 《법화경과 신약성서》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 플로베르 《감정교육》, 라블레 《가르강튀아와 팡타그뤼엘》 등이 있다.

목차

1부


리뷰

구매자 별점

4.3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9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