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프랑스를 걷다 상세페이지

책 소개

<프랑스를 걷다>

프랑스 르퓌에서 출발해 생장피에드포르에서 끝나는 750킬로미터의 길. 프랑스를 가로지르는 네 개의 순례길 중 하나인 르퓌 순례길은 그 역사성과 정취로 전 세계 순례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이 책을 쓴 이재형은 25년간 프랑스에 거주하며 번역가로서 프랑스의 문화를 한국에 소개해왔다. 2010년 처음 순례 여행을 한 이후 여러 차례 순례길에 오른 그는 순례를 ‘새롭게 태어남’이라고 정의한다.

길에서 몸을 움직이고, 걷고, 생각하고, 관계를 맺고, 소통하며 새로운 나로 거듭나는 경험이기 때문이다. 산티아고 순례길을 있게 한 야고보 성인의 일화에서부터 프랑스-영국 간 백년전쟁의 자취, 프란츠 리스트와 카롤린의 사랑, 현재까지도 아픈 기억으로 남아 있는 알제리 전쟁의 흔적까지, 이재형이 들려주는 프랑스 역사・정치・문화 이야기와 함께 낯선 그 길을 걸어본다.


출판사 서평

세상의 모든 길은 또 다른 삶의 현장이다
스페인 산티아고로 이어지는 르퓌 순례길
그 길 위에서 만나는 평등·나눔·연대의 메시지

부엔카미노, 본보야지(Buen Camino, Bon Voyage)!
스페인과 맞닿은 또 다른 순례길, 프랑스 르퓌 길
예수 부활 이후 이베리아반도까지 기독교를 전도한 것으로 알려진 야고보 성인의 무덤을 810년경에 스페인의 한 은둔자가 ‘캄푸스 스텔라’(현재의 산티아고)에서 발견했다. 그곳으로 유럽의 기독교인들이 순례하러 가면서 산티아고 순례길이 생겨났다. 수 세기가 지난 오늘날 순례는 종교적인 의미뿐만 아니라, 잠시 일상에서 벗어나 자신을 초월하는 경험을 하기 위한 체험으로 의미가 확장되었다.

‘순례길’ 하면 제일 먼저 스페인을 떠올리는 사람이 많겠지만, 스페인의 접경인 프랑스에도 유명한 순례길이 있다. 르퓌 순례길이다. 이 길은 프랑스 남부 산간지방의 르퓌(Le Puy En Velay)에서 생장피에드포르(Saint-Jean-Pied-de-Port)로 이어지는 750킬로미터의 여정으로, 이 생장피에드포르에서 산티아고까지 순례길이 이어진다. 스페인에 비해 프랑스의 순례길은 산맥을 따라 언덕과 계곡이 반복되고, 고요한 숲속으로 길이 나 있다. 그뿐만 아니라 다양한 자연 풍경이 펼쳐지고 지역마다 살펴볼 문화유산이 많아 전 세계 순례자들을 조용히 불러 모으고 있다.

이재형은 1996년부터 프랑스에서 거주하며 프랑스의 문학, 사상, 사회과학 도서 90여 권을 번역해 한국에 소개한 전문 번역가다. 그는 2010년에 불현듯 “떠나라고 등을 떠미는 알 수 없는 힘”으로 니콜라 부비에의 책 한 권과 함께 길을 나섰다. 준비되지 않은 여행이었지만 그 길에서 정신적인 변화를 느낀다. 그것을 종교적인 체험으로 받아들인 그는, 종교인으로서 한 번, 그 후에는 여러 이유로 르퓌 순례길을 걸었다. 이재형은 프랑스 전문 번역가답게 프랑스 역사, 정치, 문화 전반에 걸친 방대한 지식을 바탕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프랑스의 구석구석을 소개하고자 했고, 또한 그가 느낀 프랑스의 아름다운 정취를 사진으로 포착하려고 했다. 그렇게 쌓인 이야기와 이미지를 한 권의 책에 담았다.

르퓌에서 생장피에드포르까지
역사·문화·자연이 어우러진 색다른 순례 여행
‘프랑스’ 하면 바게트, 포도주, 프랑스혁명 등으로 상징되는 풍요로움과 자유로움이 먼저 떠오르지만, 르퓌 순례길에서 우리가 곱씹게 되는 풍경들은 이들과는 조금 다르다. 종교전쟁, 가난, 고립, 박해의 역사가 이 순례길 위에 새겨져 있다. 고요한 숲길이 안내하는 르퓌 순례길을 걷다 보면 《보물섬》을 쓴 루이스 스티븐슨이 당나귀와 함께 걸었던 고독한 순례길, 세벤 지역의 종교적 박해, 보호받지 못한 순례자를 돌보는 오브락 자선병원, 토켈 정신병원이 지키고자 애쓴 자유의 가치, 제보당에 괴물상으로 남아 있는 집단 공포, 훌륭한 보존 상태를 자랑하는 콩크 대수도원 성당의 <최후의 심판> 팀파눔과 이 부조가 전하는 종교적 교훈, 또 오방 광산에서 떠올리는 한국의 사북항쟁, 프랑스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알제리 전쟁의 흔적 등이 역사의 단편들을 불러온다.

하지만 역시 프랑스는 예술과 문화의 도시라는 점도 이 순례 여행에서 느낄 수 있다. 이재형은 르퓌 길 위에서 얀 페르메이르, 오귀스트 로댕, 장 바티스트 피갈, 에두아르 마네, 폴 엘뤼아르, 에밀 졸라, 프랑수아즈 사강, 프랑시스 잠 등 프랑스를 대표하는 여러 예술가의 자취를 발견하고, 그들이 작품에서 보여주고자 했던 프랑스의 일상을 생생하게 들려준다. 또, 순례자의 마음을 채우는 렌틸콩 수프, 추위를 달래주는 오베르뉴 대표 음식 알리고, 척박한 환경에서 밀가루를 대신해 주식이 되어준 밤가루 요리, 한국의 찌개를 연상시키는 카술레와 푸짐한 인심을 담은 쿠스쿠스, 프랑스에서만 맛볼 수 있는 치즈 등 고된 여행에 지친 몸과 마음을 이완시켜주는 소박한 프랑스 음식을 소개한다.

평등, 연대, 나눔, 공존, 소통, 배려, 소박함
순례길에서 배우는 뉴노멀 시대 공생의 진리
국적과 출신지, 가난한 자와 부유한 자, 남성과 여성을 가르는 차별과 배제가 없는 순례자들, 공존과 연대의 가치를 중심으로 지속 가능한 경영을 실험하는 소바주 영지, 자동차가 없는 길, 이름 모를 순례자를 위해 마을 사람들이 마련한 먹거리 등. 르퓌 순례길 위에서 만나는 평등, 연대, 나눔, 공존, 소통, 배려의 순간을 통해 소유와 집착의 삶에서 벗어나 더 넓은 세계에 마음을 여는 삶을 상상할 수 있다. 꼭 멀리 이국땅을 밟지 않아도 좋다. 저자의 무한한 호기심이 프랑스의 새로운 모습을 보게 한 것처럼, 우리도 어느 길 위에서든 새로운 마음으로 새로운 삶을 시작할 수 있다. 이재형의 르퓌 순례길 여행은 그러한 생의 진리를 발견하는 인문학적 여정이다.


저자 소개

이재형
전문 번역가. 한국외국어대학교와 같은 대학원에서 불어불문학을 공부하고 한국외국어대학교, 강원대학교, 상명대학교에서 강의했다. 1996년부터 프랑스에 거주하며 번역 작업을 하고 있다. ‘꾸뻬 씨의 여행’ 시리즈, 《인간 불평등 기원론》 《군중심리》 《법의 정신》 《그리스인 조르바》 《나는 걷는다 끝.》 《걷기, 두 발로 사유하는 철학》 《세상의 용도》 《부엔 까미노》 《가벼움의 시대》 등 고전을 비롯한 다수의 프랑스 인문학, 사회과학 도서를 한국어로 옮겼다. 꼬박 한 달이 소요되는 고된 순례 여행, 산티아고 순례길의 프랑스 길인 르퓌 순례길을 2010년에 처음으로 걸었다. 그 길 위에서 강렬한 종교적 체험을 한 뒤, 여러 차례 르퓌 순례길에 올랐다. 그 경험을 더 많은 사람과 나누고 싶어 이번에는 다른 이의 말을 옮기는 것이 아닌, 자신의 언어로 프랑스를 이야기했다.

목차

프롤로그

▸여행으로의 초대
▸르퓌, 순례의 시작
▸또 하나의 길, 스티븐슨의 당나귀 길
▸르퓌에서 생프리바달리에까지
▸생프리바달리에에서 소그까지
▸소그에서 소바주까지
▸소바주에서 오몽오브락까지
▸오몽오브락에서 나즈비나스까지
▸나즈비나스에서 오브락까지
▸오브락에서 생첼리도브락까지
▸생첼리도브락에서 생콤돌트까지
▸생콤돌트에서 에스탱까지
▸에스탱에서 골리냑까지
▸골리냑에서 콩크까지
▸콩크에서 리비냐크르오까지
▸리비냐크르오에서 피자크까지
▸피자크에서 카오르까지
▸카오르에서 몽퀴크까지
▸몽퀴크에서 무아사크까지
▸무아사크에서 오빌라르까지
▸오빌라르에서 렉투르까지
▸렉투르에서 콩동까지
▸콩동에서 에오즈까지
▸에오즈에서 에르쉬르라두르까지
▸에르쉬르라두르에서 아르테즈드베아른까지
▸아르테즈드베아른에서 나바랑스까지
▸나바랑스에서 생장피에뒤포르까지
▸다시 파리로

에필로그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