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독일에서의 청춘 상세페이지

책 소개

<독일에서의 청춘> 독일의 극작가 에른스트 톨러의 자서전 [독일에서의 청춘]. 이 책은 톨러의 유년 시절부터 1924년 바이에른의 니더쇠넨펠트 형무소를 출소할 때까지의 삶을 기록하고 있다.



저자 소개

저자 에른스트 톨러는 1893년 12월 1일 옛 프로이센 지역인 사모친에서 멘델 톨러와 이다 톨러의 막내아들로 태어났다. 1914년 프랑스 그르노블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하다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자 전쟁에 자원했다. 이때 전쟁에서 인간성이 철저하게 파괴되는 것을 경험한 그는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평화주의자이자 사회주의자로 변신했다. 그는 뮌헨에 있는 로컬 ‘황금 닻으로’에서 열린 반전주의자 모임에 참여하면서 쿠르트 아이스너와 에리히 뮈잠 등을 만났다. 이 모임에서 그는 평화주의를 지향하는 독립사회민주당(USPD)에 입당했다. 1918년 1월 톨러는 뮌헨에서 벌어진 탄약 공장 노동자 파업에 참가했다가 체포되었다. 또 쿠르트 아이스너가 설립한 ‘자유국가 바이에른’에 참여했다. 그러나 톨러의 제1차 바이에른 소비에트 공화국은 공산주의들과의 마찰로 단 이틀밖에 유지되지 못했다. 공산주의자들 주도로 제2차 바이에른 소비에트 공화국이 수립되자 그는 붉은 군대의 다하우 지역 사령관이 되어 실제 전투를 지휘했다. 그러나 무고한 대중의 피해만 가중시키는 전망 없는 혁명전쟁을 목도하고, 이를 끝내기 위해 반혁명군과 휴전을 시도했다. 혁명이 실패한 뒤 지명수배를 받던 그는 체포되어 즉결심판에서 5년 형을 선고받았다. 수감 중에 <변화>, <대중?인간>, <기계파괴자들>, <프랑스대혁명의 15개 장면>, <힝케만>과 같은 드라마들을 발표했다. 톨러는 출옥 후 노동자 계층과 연대하는 좌파 지식인으로 정치적 활동을 계속하다가 독일 국적을 박탈당한 뒤 프랑스, 영국 등 여러 나라를 경유해서 1937년 미국으로 망명했다. 1939년 5월 22일 그는 뉴욕의 한 호텔에서 목을 매 45년 삶을 스스로 마감한다.

목차

전망 1933년
I. 유년 시절
II. 프랑스의 대학생
III. 전쟁 자원병
IV. 전선
V. 나는 전쟁을 잊고 싶다
VI. 반역
VII. 파업
VIII. 영창
IX. 정신병원
X. 혁명
XI. 바이에른 소비에트 공화국
XII. 도주와 체포
XIII. 감방, 안마당, 벽
XIV. 즉결재판
XV. 시대의 얼굴
XVI. 5년 세월
해설
지은이에 대해
지은이 연보
옮긴이에 대해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지식을만드는지식 수필비평선집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