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부모가 된다는 것의 철학 상세페이지

가정/생활 육아/자녀교육 ,   인문/사회/역사 인문

부모가 된다는 것의 철학

대여 60일 7,700(30%)
구매종이책 정가16,000
전자책 정가11,000(31%)
판매가9,900(10%)

책 소개

<부모가 된다는 것의 철학> 부모가 된 사람들, 앞으로 부모가 될 사람들,
그리고 누군가의 자식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을 위한
자아와 관계와 역할에 관한 통찰과 조언들

부모가 된다는 것은 아이가 태어나기 전부터 태어나 성인으로 자랄 때까지 수많은 철학적인 딜레마에 빠지게 되는 일이다. 우리는 왜 아이를 갖고 싶어하는 걸까? 고난으로 가득한 인생살이를 아이에게 겪게 하는 것은 옳은 일일까? 이 포화된 지구에 새로운 인간을 내어놓아도 될까? 아이들의 삶에 무슨 근거로 개입할 수 있을까? 장성한 아이는 어떤 마음으로 놓아주어야 할까? 결국, 부모로 산다는 것은 무슨 의미인가?
<부모가 된다는 것의 철학>은 자식의 출생과 성장 과정에 따른 부모 노릇의 궤적을 추적하면서, 그 속에서 우리가 마주칠 수 있는 18가지 철학적인 질문들을 탐색한다. 철학자인 저자 진 커제즈는 아들딸 쌍둥이를 가진 어머니로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여러 가지 상황과 주제를 둘러싼 다양한 주장과 의견을 소개하면서 우리를 근본적인 고민과 철학적 사유로 이끈다.
부모의 존재감이 크게 드리워진 가족의 일상 속에서, 당신이 어느 날 문득 대체 이 순간과 이 사건이 나와 우리에게 무슨 의미인지, 지금 여기서 나는 누구이고 우리는 무슨 관계인지 절실히 궁금해진 적이 있다면, 이 책이 자아와 관계와 역할에 관한 깊이 있는 통찰과 실용적인 조언들을 건네줄 것이다.

아이가 아닌 어른에게 초점을 맞춘 ‘부모 책’
이 책에는 ‘현명한 육아’를 위한 세세한 팁이 없다. 어떻게 우리 아이들을 ‘잘 키울’ 수 있을지가 아닌 어떻게 우리가 부모로서 ‘잘 살아갈’ 수 있을지에 초점을 맞춘 책이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부모가 된다는 커다란 인생의 변화를 받아들이고, 그에 따른 실제적인 상황을 파악하고 대응하는 마음가짐을 준비하는 데 길잡이가 되는 ‘부모를 위한 부모 책’이다.

일상 속 구체적인 고민과 조언
저자는 추상적인 논의에만 머물지 않고, 아이에게 거짓말을 해도 되는지, 젠더 정체성을 강조해야 하는지, 종교교육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예방접종과 포경수술을 시켜야 하는지 등 실생활에서 마주치는 중요한 고민들도 성실하게 다룬다. ‘부모 되기’라는 주제를 통해 철학은 일상에서 괴리될 수 없는 현실적인 주제임을 증명해 보인다.

부모뿐 아니라 우리 사회의 모든 성인에게
저자는 이 책의 말미에서 “의미 있는 삶을 위해 모두가 부모가 될 필요는 없지만 부모 노릇은 필요하다”라고 말한다. 나의 생물학적 자손이 아니더라도 동시대의 아이들을 고려하는 우리 사회의 성인 구성원으로서, 그리고 그렇게 수많은 딜레마를 겪어온 부모와 함께 살아가야 하는 자식으로서, 한번쯤 읽어볼 만한 책이다.

본문 중에서
아이를 가지게 되는 순간 모든 부모와 예비부모들은 철학자가 된다. 우리가 새로운 사람들을 이 세상에 내어놓고 이들을 기르는 과정에서 직면하는 많은 당혹스러운 상황 속에는 철학적인 질문들이 있다. 다행히도 우리는 어느 정도 시간을 들여 이런 문제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다. 부모가 되고 부모로 사는 일은 기다림의 연속이고, 이는 우리가 사색과 고심, 토론의 시간을 가지게 됨을 뜻한다.
*
어떤 의사가 자신의 자식에게 자신처럼 의사가 되라고 강요한다면 이는 아이가 자신의 또 다른 ‘자아’라는 데만 관심을 두고 아이가 ‘또 다른’, 그러니까 독립된 자아라는 데는 충분히 신경을 쓰지 않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부모가 이런 종류의 과도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은 일반적인 또래집단과 문화의 영향보다 더 나쁘다. 과도하게 통제하는 부모는 마치 자식을 인형처럼 조종하는데, 자식의 인생경로를 무분별하게 주무르는 서로 다른 많은 힘들 중에서 부모의 영향력에 필적할 만한 것은 없기 때문이다.
*
우리는 아들인지 딸인지에 신경을 끊지 못할 것이고, 남자아이를 남자아이답게, 여자아이를 여자아이답게 키우려는 노력도 완전히 중단하기는 힘들 것이다. 이는 어느 정도는 현실 때문이기도 하고 아이들의 이익을 위해서이기도 하다. 우리는 여자로 사는 것도, 딸을 키우는 것도 좋아하고, 남자로 사는 것도, 아들을 키우는 것도 좋아한다. 문제는 모든 남자아이가 “완전히 남자아이다워야” 한다고 생각하고, 모든 여자아이가 “완전히 여자아이다워야” 한다고 생각할 때 시작된다. 젠더가 다른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듯이 아이가 주로 젠더 중심의 정체성을 가지는 것은 억압이기도 하다.
*
내가 10대 시절 알프스를 등반하고 남동생과 함께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를 자전거로 여행하는 등 온갖 위험한 행동을 감행할 때 부모님은 움켜쥐고 소유하려 드는 대신 동일시를 택했다. 그리고 내 아이들이 나이가 들고 더 많은 자유를 요구하게 되었을 때 내가 통제를 늦출 수 있는 것은 아이들의 자율성을 존중하기 때문만이 아니라 —아이가 좋은 삶을 살기를 바란다면 이는 필수다— 내가 아이들과 나를 동일시하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아이들이 탁 트인 길과 늦은 밤의 파티와 미지의 것에서 환희를 느끼기를 원하는 이유 중에는 내가 스스로를 아이들과 동일시하고 있기 때문도 있는 것이다.


출판사 서평

부모가 된 사람들, 앞으로 부모가 될 사람들,
그리고 누군가의 자식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을 위한
자아와 관계와 역할에 관한 통찰과 조언들

부모가 된다는 것은 아이가 태어나기 전부터 태어나 성인으로 자랄 때까지 수많은 철학적인 딜레마에 빠지게 되는 일이다. 우리는 왜 아이를 갖고 싶어하는 걸까? 고난으로 가득한 인생살이를 아이에게 겪게 하는 것은 옳은 일일까? 이 포화된 지구에 새로운 인간을 내어놓아도 될까? 아이들의 삶에 무슨 근거로 개입할 수 있을까? 장성한 아이는 어떤 마음으로 놓아주어야 할까? 결국, 부모로 산다는 것은 무슨 의미인가?
<부모가 된다는 것의 철학>은 자식의 출생과 성장 과정에 따른 부모 노릇의 궤적을 추적하면서, 그 속에서 우리가 마주칠 수 있는 18가지 철학적인 질문들을 탐색한다. 철학자인 저자 진 커제즈는 아들딸 쌍둥이를 가진 어머니로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여러 가지 상황과 주제를 둘러싼 다양한 주장과 의견을 소개하면서 우리를 근본적인 고민과 철학적 사유로 이끈다.
부모의 존재감이 크게 드리워진 가족의 일상 속에서, 당신이 어느 날 문득 대체 이 순간과 이 사건이 나와 우리에게 무슨 의미인지, 지금 여기서 나는 누구이고 우리는 무슨 관계인지 절실히 궁금해진 적이 있다면, 이 책이 자아와 관계와 역할에 관한 깊이 있는 통찰과 실용적인 조언들을 건네줄 것이다.


저자 소개

지은이 진 커제즈 Jean Kazez
미국 텍사스 주 댈러스에 위치한 서던메소디스트대학교에서 철학을 가르친다. 저서로는 《사물의 무게: 철학과 좋은 삶The Weight of Things: Philosophy and the Good Life》(2007)과 《애니멀카인드: 우리는 동물에게 무엇을 빚지고 있는가 Animalkind: What We Owe to Animals》(2010)가 있다. 《철학자의 잡지The Philosophers’ Magazine》에 칼럼을 기고하며, 부모, 젠더, 동물 윤리에 관한 글을 쓴다.

옮긴이 황성원
책을 통해 사람을 만나고 세상을 배우는 게 좋아서 시작한 일이 어느덧 업이 되었다. 책을 통한 사색만큼 물질성이 있는 노동을 사랑한다. 물론 균형 잡기는 항상 어려운 문제다. 번역서로 《채소를 기르자》 《백래시》 《염소가 된 인간》 《쫓겨난 사람들》 《혼자 살아가기》 등이 있다.

목차

1 아이가 우리에게서 비롯되다: 아이를 가지는 일은 무엇이 그렇게 특별한가?
2 삶은 좋은 것: 아기가 태어나는 것은 행운인가 아니면 그 반대인가?
3 수량관리: 인구통계에 신경을 써야 할까?
4 품질관리: 자연의 섭리를 거슬러도 될까?
5 시작: 배 속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까?
6 아이가 태어나다: 산고는 그저 끔찍하기만 한가?
7 누구의 아이일까?: 친부모는 왜 특권을 가질까?
8 그 누구의 아이도 아니다: 생물학적 관계가 정말로 중요한가?
9 부모 되기의 목표: 부모는 무엇을 지향하는가?
10 최초의 결정: 포경수술을 할 것인가 말 것인가?
11 아이가 있는 풍경: 누가 아이를 돌볼 것인가?
12 남자아이와 여자아이: 딸 혹은 아들을 선호해도 괜찮을까? 부모는 젠더를 강화해야 할까?
13 한 사람과 여러 사람: 언제 집단의 노력에 기여해야 할까?
14 거짓말, 거짓말, 거짓말: 아이에게, 혹은 아이를 위해 거짓말을 해야 할까?
15 종교의 전수: 아이를 우리 자신의 이미지 속에서 키워야 할까?
16 놓아주기: 부모는 다 큰 아이들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
17 집으로: 장성한 자식들은 부모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
18 부모 노릇과 의미: 부모 노릇은 우리를 더 나은 사람으로 만들어주는가?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