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그것은 벚꽃 같은 사랑이었다 상세페이지

소설 일본 소설

그것은 벚꽃 같은 사랑이었다

구매종이책 정가12,800
전자책 정가9,000(30%)
판매가8,100(10%)

혜택 기간: 04.11.(목)~04.30.(화)


책 소개

<그것은 벚꽃 같은 사랑이었다> “이 봄이 지나도 너를 계속 만나고 싶어.”

10살 무렵부터, 벚꽃이 피는 봄이 되면
주변에서 이상한 일들이 일어났다.
그때부터 타카야는 봄을 싫어하게 되었다.

“저는 벚꽃 알레르기가 있거든요.”

스무 살이 되던 해의 봄.
이모부의 가게를 돕기 위해 도착한 교토에는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어있었다.

그 숨이 막힐 듯한 연홍빛 풍경 속에서,
타카야의 마음을 흔드는 그녀가 나타났다.

아름다운 교토의 풍경 속에서
벚꽃이 지닌 힘에 이끌리는
신비한 사랑의 기적!


출판사 서평

벚꽃이 흐드러지게 핀 교토에서 펼쳐지는
아름다운 연애 판타지 소설!

현지에서 교토를 배경으로 연작을 써내고 있는 히로세 미이의 『그것은 벚꽃 같은 사랑이었다』는 벚꽃이 피는 봄의 교토를 뛰어나게 묘사해낸 작품이다.

10살 무렵의 어떤 일로 벚꽃을 싫어하게 된 타카야는 공교롭게도 벚꽃이 가장 흐드러지게 핀 교토에서 유키라는 여성을 만나게 된다. 두 남녀가 서로 만나고, 끌리고, 생각하며 함께 교토의 거리를 산책하는 모습은 무척 청순하고 흐뭇한 광경이다.

때로는 설레고, 때로는 싱숭생숭한. 그야말로 벚꽃 같은 사랑의 결말은 어디로 향하게 될까?
각자의 비밀을 간직한 두 사람의 치유력 있는 모습을 지켜보고, 벚나무 아래서 먹는 화과자의 맛을 상상해보며, 이 따뜻한 이야기와 함께해보자.

- 거침없이 읽을 수 있는 예쁜 책이었다.
- ‘그것’을 알았을 때의 주인공의 마음을 생각해보니 꽤 감동이 왔다. 재미있었다.
- 벚꽃과 봄의 묘사가 아름다웠다. 벚꽃의 계절, 교토를 생각하며 읽고 싶다.
- 이런 멋진 감정과 사랑이 있기에 인류는 이어져오고 있는 게 아닐까.
-일본 아마존, 독서미터 독자 서평 중에서



저자 소개

1월생 염소자리. 시가현 거주. 최근의 저서는 『분명히 사랑이었다.』, 『깨닫고 보니 사랑이었다.』 (집영사 핑키 문고)등이 있다. 홍차와 정원 돌보기를 좋아한다.

목차

프롤로그
제1장
제2장
제3장
제4장
제5장
제6장
최종장
에필로그


리뷰

구매자 별점

4.5

점수비율

  • 5
  • 4
  • 3
  • 2
  • 1

4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