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안녕? 나의 한글 맞춤법 상세페이지

책 소개

<안녕? 나의 한글 맞춤법> 맞춤법의 기초가 필요할 때,
맞춤법을 다시 공부하고 싶을 때도
가볍게 인사하듯, 안녕? 나의 한글 맞춤법

당신의 맞춤법은 안녕한가요?
매주 월요일 저녁 시원시원한 목소리로 “정답입니다!”를 외치는 KBS 1TV <우리말 겨루기>의 엄지인 아나운서. 역대 진행자들 중 가장 오랜 기간인 7년째 <우리말 겨루기>를 진행하고 있다. 누구보다 우리말과 밀접하게 맞닿아 있으면서 한번쯤은 사람들에게 우리말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그래서 그간에 사람들이 혼동하거나 어려워하는 맞춤법을 정리해 책을 쓰게 됐다.
이 책에 일상생활이나 직장생활에서 헷갈리는 표현과 대중 매체에서조차 잘못 쓰고 있는 표현들에 대한 설명을 차곡차곡 담아, 엄지인 아나운서의 실제 경험담을 바탕으로 맞춤법을 쉽게 풀어냈다. 맞춤법은 골치 아프고 지루하며 실생활과는 동떨어져 있다고 여기는 경우가 많지만, 가만히 생각해 보면 맞춤법은 친구에게 메시지를 보낼 때, SNS에 그날 하루 있었던 일을 업로드 할 때, 업무 이메일을 주고받을 때, 잡지나 TV를 볼 때 늘 만나게 되는 우리 일상의 한 부분이다. 저자는 독자들이 이 책을 통해 핵심만 잘 짚으면 그리 어렵지 않게 바른 우리말 사용법을 터득할 수 있음을 알게 되기를 바란다.
가벼운 마음으로, 이 책을 통해 당신의 맞춤법에 인사를 건네 보자.

<책 속으로>
사리 분별을 못 하고 세상 물정을 모르는 사람을 숙맥이라고 해요. 따라서 앞의 문자 메시지 내용에서는 ‘숙맥’이 맞습니다. 그런데 숙맥을 세게 발음한 ‘쑥맥’이라고 하면 틀린 표현이 돼요.
원래 숙맥(菽麥)은 콩과 보리를 뜻하는 한자어인데, 왜 콩과 보리가 어설픈 사람을 뜻하는 말이 되었을까요?
바로 숙맥불변(菽麥不辨), 즉 콩과 보리도 구분 못 하는 어리석은 사람이라는 뜻의 사자성어에서 나온 말이기 때문이에요. 우리, 쑥맥과 숙맥을 구분 못 하는 어리석은 사람은 되지 말기로 해요.
?p.13 쑥맥vs숙맥

2인칭 대명사인 ‘너’에 조사를 붙일 때는 보통 ‘너’를 그대로 살리고 뒤에 해당 조사를 붙여요.
하지만 주격 조사인 ‘가’가 붙을 때는 ‘너가’가 아닌, 네가가 됩니다. 그래서 “너는 뭐하니?”, ”너를 만나려고 왔어.”, “너랑 나랑 같은 생각이지?”는 맞지만 “너가 편할 때 보자.”는 틀린 말입니다. “네가 편할 때 보자.”라고 해야 맞아요.
그런데 아나운서인 저도 ‘내’와 ‘네’의 발음은 구별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잘못 들으면 내가 편할 때 보자는 건지, 네가 편할 때 보자는 건지 참 헷갈리죠. 그래서 종종 2인칭 대명사 ‘네’를 ‘내’와 구분하기 위해 ‘니’라고 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니’는 표준어가 아닙니다. “니가 가라 하와이!”라는 유명한 영화 대사도 있지만, 이것은 사투리를 사용한 것이죠.
- p.31 네가vs너가vs니가

데는 ‘곳’이나 ‘장소’를 뜻하는 의존 명사입니다. ‘갈 데 없는 사람’처럼 의존 명사는 띄어 써야 하기에 앞 블로그에서도 보이는 데가 맞습니다. “어제 가본 데가 어딘지 모르겠어.”처럼 쓰입니다.
‘데’가 ‘일’이나 ‘것’을 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거 하는 데 한 시간이 걸렸어.”처럼요. 또한, ‘머리 아픈 데 잘 듣는 약’처럼 ‘경우’를 뜻할 때도 있습니다. 이때도 역시 ‘데’를 띄어 씁니다.
- p.73 보이는 데 vs 보이는데


<출판사 리뷰>
맞춤법의 기초가 필요할 때,
맞춤법을 다시 공부하고 싶을 때도
가볍게 인사하듯, 안녕? 나의 한글 맞춤법

#상황 1
-몸은 좀 어때? 약이라도 사다 줄까?
-오빠, 걱정해주는 것만으로도 고마워요.^^
-걱정된다. 너 어제 거의 (쓰러질뻔 했잖아/쓰러질 뻔했잖아).
-피곤해서 그랬나 봐요. 이제 좀 나아졌어요.
-얼굴이 많이 (핼쑥/핼쓱/헬쑥)하던데. 얼른 (낫기를/낳기를)!
-네? 뭐라(고요/구요)?

#상황 2
<샛별 전자 게시판>
(벗꽃/벚꽃)이 흩날리는 4월, (워크숍/워크샵)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1박 2일 동안 우리 회사의 단합을 도모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드레스 코드는 우리 회사 상징인 (파란색/파랑색)입니다.
각 부서의 (내노라하는/내로라하는) 재주꾼들이 꾸민 장기 자랑 시간도 있으니 많은 기대 바랍니다.
위 두 상황을 읽고 나서 당신의 반응은?
(1) 망설임 없이 정답! 이 정도는 기본이죠.
(2) 괄호 안 두 가지 표현 중에서 나도 모르게 멈칫…
(3) 뜻만 통하면 되지 어떤 표현이 옳은지 피곤하게 다 따져봐야 하나요……?
우선, 헷갈리는 것 없이 바로 정답을 골라낸 당신! 훌륭하다는 칭찬을 받아 마땅하다. 하지만 이 책으로 다시 한번 그 동안 놓친 부분은 없는지 점검해 보자. 모양이나 발음이 비슷해서 더 헷갈렸던 표현, 만만치 않은 띄어쓰기, 비문인 듯 아닌 듯 의심되는 구문까지 모두 담겨 있기 때문에 맞춤법 실력이 한 단계 더 높아질 것이다.
두 가지 표현 중에서 갈등하는 당신, 다른 할 일도 많은데 맞춤법까지 공부해야 하다니 피곤하기만 한 당신! 가벼운 마음으로, 이 책을 통해 당신의 맞춤법에 인사를 건네 보자. 메시지, 이메일, 기획안, 뉴스 기사 등 친숙한 일상 속에서 늘 헷갈리던 표현을 엄지인 아나운서가 친절하고 간결한 설명으로 확실하게 정리해 준다. 마지막 책장을 넘기고 나면, ‘맞춤법이 생각보다 어렵진 않네.’ 하고 느끼게 될 것이다.

KBS <우리말 겨루기> 엄지인 아나운서가 콕 집어주는 맞춤법의 정답!
이 책은 크게 세 개의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하나. 일상생활에서 쉽게 놓치는 맞춤법에서는 모바일 메시지, 각종 SNS 등을 통한 친구와의 일상 대화, 모바일 단체 채팅, 남녀의 소개팅 상황 등 일상생활에서 혼동하거나 오해를 불러일으키기 쉬운 여러 표현들을 짚어본다.
직장에서는 특히 단어 하나, 토씨 하나를 잘못 사용했다가 상대방에게 자신의 업무 능력에 대한 나쁜 인상을 남길 가능성이 높다. 둘. 직장생활에서 틀리기 쉬운 맞춤법에서는 출장 보고서, 업무 이메일, 신제품 기획안 등 여러 사례를 통해 맞춤법의 정답을 찾아본다.
광고나 기사, 프로그램 대본, 홈쇼핑, 인터뷰 등, 대중 매체에서는 당연히 올바른 맞춤법을 사용할 것으로 생각하지만, 의외로 틀리는 경우도 많다. 셋. 미디어도 주의해야 하는 맞춤법에서는 대중 매체에서조차 실수하는 표현들에 대해 꼼꼼히 알아본다.
각 장 마지막에는 평소 접하기 어려운 아름다운 순 우리말이 수록되어 있어 잠시 쉬어가며 우리말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궁금한 어휘는 책의 마지막에 색인 찾아보기에서 바로 찾아볼 수 있어 편리하다.


저자 소개

엄지인 (저자)
KBS 1 TV <우리말 겨루기>의 가장 오랜 진행자로 매주 월요일 저녁 “정답입니다!”를 외치는 11년 차 아나운서. 아나운서로서 우리말 고유의 아름다움과 재미를 잘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정미 (감수)
한양대학교 국어국문학 박사과정을 수료한 뒤 <표준국어대사전> 편수원, 국립국어원 문화학교 강사로 근무했다. 현재 국립국어원 국어생활종합상담실장으로 재직 중이다.

목차

하나. 일상생활에서 쉽게 놓치는 맞춤법
반복되면 실수가 아니에요!

01
연애/연예..............................012
쑥맥/숙맥
쓸데없이/쓸 데 없이
소개시켜줘/소개해줘

02
수업중/수업 중......................017
고마워요/고마와요
몇 일/며칠
다른데요/틀린데요

03
어떻게/어떡해 ......................022
빈정상하다
하는 줄/하는줄
부리나케/불이나케

04
돼니/되니 .............................026
사귄 지/사귄지
애뗘 보이는데/앳돼 보이는데
유무/여부

05
이따가/있다가 ......................030
네가/너가/니가
볼만한/볼 만한
곰곰이/곰곰히
으스스하다/으시시하다

06
어이없다/어의없다 ..............035
삐지지 마/삐치지 마
한턱쏠게/한턱낼게
모를텐데/모를 텐데

07
쓰러질뻔 하다/쓰러질 뻔하다 .....039
핼쑥/핼쓱/헬쑥
낫기를/낳기를
고요/구요

08
이든/이던 .............................043
북촌대로/북촌 대로
안 해도/않 해도
아시는/아는
예쁜 것 같더라고요

09
자장면/짜장면 ......................047
열었데/열었대
뱃속/배 속
여지껏/여태껏

10
굳이/구지 .............................051
후덥지근/후텁지근
- 때문에/-때문에
두꺼운/두터운

11
싫증/실증 .............................054
드러나거든/들어나거든
어따 대고/얻다 대고
네거/네 거

12
카디건/가디건 ......................057
좇아/쫓아
너 밖에/너밖에
그러고 나서/그리고 나서

13
경신/갱신..............................061
도착할/도착될
뷔페/부페
고객 간/고객간

14
한밤중/한밤 중......................065
담백/단백
어쨌든/어쨋든
정하려고/정할려고

15
초콜렛/초콜릿.......................068
깨나/꽤나
쌉쌀한/쌉살한
보여지는/보이는

16
한참/한창..............................072
날으는/나는
소시지/소세지
보이는 데/보이는데

17
들른/들린..............................075
올바른/옳바른
얽히고설킨/얽히고 설킨
샐/새울

18
닦달/닥달..............................078
조정/조절/조종
지구상/지구 상
칠칠맞게/칠칠치 못하게

19
짓궂게/짓궃게/짖궂게..........083
행복해한다/행복해 한다
안절부절하는/안절부절못하는
알러지/알레르기

20
쇠고/세고..............................086
후라이팬/프라이팬
요리사 같이/요리사같이
우리나라/저희나라

21
맨처음/맨 처음......................089
설레는/설레이는
마니아/매니아
사사하고/사사받고

22
스물 일곱/스물일곱................092
내딛었다/내디뎠다
계발/개발
지나치지 않으니까

23
왠지/웬지..............................096
희안하게/희한하게
지는 걸/지는걸
입국/귀국

24
알맞은/알맞는.......................099
맞춘/맞힌
불기/붇기/붓기
몇 분/몇분

25
퍼센트/퍼센트포인트.............103
곱배기/곱빼기
누구 보다/누구보다
당기는/땅기는/땡기는

사랑에 관한 예쁜 우리말.........................106

둘. 직장생활에서 틀리기 쉬운 맞춤법
초짜처럼 보일 순 없어요!
01
동거동락/동고동락 ..............110
운을 띄우기/운을 떼기
홀몸/홑몸

02
덮밥/덥밥 ..............................114
모밀/메밀
사람마다/사람 마다
할인이 안 되세요

03
착잡하다/착찹하다 .................118
못했다고/못 했다고
가장 ~한 사람 중 한 명

04
반드시/반듯이 .......................122
깎는/깍는
할수 있습니다/할 수 있습니다

05
오랜만에/오랫만에 .................125
비즈니스/비지니스
- 만한/-만 한
망년회/송년회

06
시월/십월 ..............................129
재고/제고
결재/결제
이정민/이 정민

07
잊어버리고/잃어버리고 ..........133
사달/사단
빠트린/빠뜨린
너무

08
‘삐약삐약’, ‘깡총깡총’/.............137
‘삐악삐악’, ‘깡충깡충’
제5회/제 5회
간단히 요약하자면
문안한/무난한

09
천정/천장 ..............................141
염두에 둔/염두해 둔
한 달 내/한 달내
참고/참조

10
가리킨/가르친 .......................144
리더쉽/리더십
부딪쳐/부딪혀

11
너머/넘어 ..............................147
그러므로/그럼으로
자문받았습니다/자문하였습니다
이 외에/이외에

12
돋우는/돋구는 .......................151
케익/케이크/케잌
첫 번째/첫번째
지양/지향

13
벗꽃/벚꽃 ..............................154
워크숍/워크샵
파란색/파랑색
내노라하는/내로라하는

14
메세지/메시지........................157
그 동안/그동안
양해 드립니다/양해 바랍니다
뵈요/봬요

15
경쟁률/경쟁율 .......................161
지급기로/지급키로
지금부터/지금 부터
초점/촛점

자연에 관한 아름다운 우리말 .........................164

셋. 미디어도 주의해야 하는 맞춤법
매스 미디어도 완벽하진 않아요!

01
대첩/대결...............................168
로봇/로보트
꺾어/꺽어
인간처럼/인간 처럼

02
남녀/남여...............................171
곤욕/곤혹
해야겠다/해야 겠다
재원

03
치르듯/치루듯........................174
표정 없이/표정없이
맬 때/멜 때
삼가하고/삼가고

04
출연/출현...............................178
일사분란/일사불란
가수 겸 뮤지컬 배우/가수겸 뮤지컬 배우
자리를 빌어/자리를 빌려

05
로서/로써...............................182
싶은게/싶은 게
벌이는/벌리는
귀감/타산지석

06
창피/챙피...............................186
좀 더/좀더
종군 위안부/일본군 위안부
야위어/여위어/여의어

07
찌게/찌개...............................189
졸여/조려
안 돼요/안 되요
까탈스러운/까다로운

08
금세/금새...............................193
담그다가/담구다가
한번/한 번
보셔요/보세요

09
어젯밤/어제 밤.......................197
바람/바램
처지는/쳐지는
거예요/거에요

10
도대체/도데체........................201
웃옷/윗옷
옷일 뿐/옷일뿐
문외한/무뇌한

무슨 뜻일까? 재미있는 우리말..................204
찾아보기..............................206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