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소소 동경(小小東京) 상세페이지

여행 해외여행

소소 동경(小小東京)

구매종이책 정가14,000
전자책 정가8,400(40%)
판매가8,400
소소 동경(小小東京)

책 소개

<소소 동경(小小東京)>

누구나 마음만 먹으면 짐을 꾸려, 어깨에 메고 훌쩍 떠나는 시대다. 낯선 여행지를 돌며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시야를 넓히며, 마음의 에너지를 힘껏 충전한다. 그러고 또다시 여행으로 채운 그 힘으로 반복되는 하루하루를 조금씩 버텨낸다. 이 일련의 여행 과정 중 여행자를 가장 설레게 하는 순간은 단연 여행지를 고르는 일. 여러 도시를 놓고 고민하다가 아무래도 가까워서, 친근해서 떠나게 되는 곳 중 하나가 도쿄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누구나 ‘안다고’ 착각하기 쉬운 곳도 도쿄가 아닐까.
『소소동경』은 그 ‘안다고’ 생각하기 쉬운 도쿄를 새로운 시선으로 그려낸다. 저자에게 도쿄는 교환 학생 시절부터 첫 직장 생활, 남편과의 첫 만남 등 삶의 소중한 순간을 오랫동안 함께해온 도시. 그래서 도쿄를 궁금해할 사람들에게 자신만이 해줄 수 있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짧은 여행으로는 도저히 느낄 수 없는 ‘도쿄의 숨겨진 진짜 모습’을 들려주고 싶었다. 그렇게 생활 속의 도쿄 이야기와 명소들을 세심하게 골라 감각적인 사진과 함께 담아냈다. 도쿄를 아직 가보지 않은 이라면 어떤 도시인지 가늠해볼 수 있고, 이미 몇 차례 다녀온 이라면 지금까지와는 다른, 완전히 새로운 시선으로 도쿄를 바라보게 될 것이다.


출판사 서평

낯선 도시에서의 느긋한 일상의 기록
인스타그램 팔로워 3만 6천 명에 달하는 SNS 스타 정다원. 저자는 한국을 떠나 12년 동안 호주, 일본, 싱가포르, 미국 등 낯선 도시로 사는 곳을 옮겼다. 그중에서도 그녀에게 도쿄는 모든 게 처음이라 낯설고 서툴렀던 도시였다. 그곳을 떠난 뒤에도 그리운 마음에 몇 번이고 다시 찾았고, 그러는 사이 이전엔 미처 보지 못했던 도쿄의 새로운 매력을 뒤늦게 발견했다.

오후 5시, 장 보러 온 자전거 행렬로 북적이는 상점가,
이웃들과 한마음으로 즐기는 동네 축제,
찬물에 흐르는 소면을 건져 먹으며 달래는 더위….
평범해 보이던 생활 속의 도쿄가 이렇게나 매력적이었다니.
_ 「서문」에서

마지막으로 찾은 도쿄를 떠나기 전, 저자는 자신이 좋아했던 곳에 들러 사진으로, 그리고 마음으로 사랑하는 도쿄의 모습을 가득 담기 시작했다. 이후 그 사진들을 자신의 SNS에 하나씩 올렸고, 수많은 팔로워들이 그녀가 소소한 일상에서 포착해낸 아름다운 사진에 공감을 표하면서 화제를 모았다. 『소소동경』은 그 기록들을 모아 출간한 책이다. 특유의 청량하고 눈부신 감성은 흔히 알고 있는 도쿄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를 선사한다. 시선을 압도할 만큼의 강렬함은 아니지만, 시간이 멈춘 듯 느긋한 풍경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일상에 짓눌린 무거운 마음도 잠시 쉬어갈 여유가 생길 것이다.

북적이는 상점가에서 고로케나 도넛 같은 먹거리까지 손에 들고 나면 어느새 노을 계단이라 불리는 ‘유우야케단단(夕やけだんだん)’이다. 해가 질 때쯤, 계단을 오르다 뒤를 돌아보면 저 멀리 황금빛으로 곱게 물든 동네가 한눈에 들어온다. 가만히 동네를 바라보고 있으면 일상에 지쳐 구깃해진 마음도 활짝 펴진다. 바쁜 도심 생활에서 벗어나 한 박자 쉬어갈 수 있는 곳, 야네센에서 보내는 한나절은 그래서 소중하다.
_ 83쪽 「옛 정취 가득한 야네센 산책」에서


오롯이 전하는 도쿄 사람들의 이야기
책에는 시부야, 신주쿠, 아사쿠사 같은 누구나 찾는 흔한 명소들은 싣지 않았다. 『소소동경』이 아니더라도 여느 여행책에서 충분히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대신 저자는 현지인들만 아는 비밀스러운 공간, 자신이 만난 도쿄 사람들의 모습을 오롯하게 전하려 했다. 그것이 이 책이 각별한 이유다.

스시를 쥐려면 10년은 밑바닥 생활을 하며 수련해야 한다는 일본 특유의 장인 정신과 잘 맞아 떨어졌다. 뭐 하나에 빠지면 끝까지 집요하게 파고드는 일본 사람들의 특성도 한몫했다. 반죽을 발효하는 시간, 가마에 넣는 장작의 종류, 굽는 시간 등등 하나하나 치밀하게 계획하며 최상의 피자를 만드는 데 공을 들였다. 그 결과 이탈리아 현지 사람들도 인정해주는 전통 나폴리 피자를 일본 곳곳에서 즐길 수 있게 되었다.
_ 152쪽 「나폴리 피자 열풍」에서

책에서 다룬 나폴리 피자로 느끼는 장인 정신, ‘심야식당’을 떠올리게 하는 단골집의 마스터, 몬자야키와 도쿄 사람들의 자부심, 동료들의 못 말리는 야구 사랑, 축제를 즐기는 형형색색 유카타 차림의 사람들, 남에게 폐를 끼치지 않는 ‘和(와)’ 문화 등 쉬이 보지 못한 생생한 이야기는 자못 친근하면서 새롭다. 그간 흔하고, 뻔한 도쿄라고 치부했던 이들이라도, 이 책을 읽는다면 어느 순간, 도쿄로 떠날 준비를 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저자 소개

정다원

한 번 빠지면 끝까지 파고드는 ‘덕후’ 기질이 다분하다. 그렇지만 금방 새로운 것에 흥미를 빼앗긴다. 그래서 한국을 떠나 지난 12년 동안 호주, 일본, 싱가포르, 미국까지. 익숙해질라치면 새로운 나라로 사는 곳을 옮기며 다녔다. 목표는 세계 주요 도시에 이삼 년씩 살아보는 것. 여행자가 아닌 생활인으로 세계 곳곳을 관찰하는 것. 그걸 글을 통해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다는 작은 소망이 있다. 모조리 사진과 글로 기록하는 걸 좋아하며 지금 빠져 있는 건 고양이와 현재 거주 중인 뉴욕의 풍경.

Blog _blog.naver.com/d_haru
Instagram [email protected]

목차

목차

Prologue
서민들의 거리, 시타마치
선술집과 마스터
후지산 바라보며 목욕하기
삐걱거리는 나무 바닥
생활 속의 일본, 상점가
추억의 맛, 경양식
옛 정취 가득한 야네센 산책
야구 사랑
여름의 하이라이트, 마쓰리
창가의 토토를 찾아
흐르는 소면 건져 먹기
도쿄에서 가장 살고 싶은 동네
암묵의 룰, 란도셀
도쿄 사람이라면 몬자야키
유카타로 여름나기
나폴리 피자 열풍
한 칸짜리 열차 타고 도쿄 한 바퀴
미슐랭과 동네 식당
센과 치히로의 그곳
자전거 왕국
동네의 작은 독서공간
도심 속 오아시스, 도도로키 계곡
도쿄 라멘 열전
바다와 산과 기차, 가마쿠라로
가을을 알리는 신호탄, 꽁치 축제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