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술술 립스틱 상세페이지

책 소개

<술술 립스틱>

상처를 주는 말과 위로가 되는 말
두 가지 얼굴을 가진 ‘말’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어요. 누구나 스스로를 바라볼 때 모자란 점, 아쉬운 점이 있기 마련이지요. 우리는 가끔 꿈을 꿉니다. 나에게 없는 것이 마법처럼 채워지는 꿈을요. ‘멋진 외모를 가진다면!’, ‘힘이 세다면!’, ‘공부를 잘한다면!’ 하고 말이에요. 꼭 이루어지지 않아도,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왠지 마음이 환해지는 것 같습니다.
책고래아이들 여덟 번째 동화책 《술술 립스틱》은 수줍음 많은 여자아이에게 일어난 마법 같은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주인공 예원이는 남들 앞에 서기만 하면 얼굴이 빨개져요. 친구들에게 먼저 말을 거는 것도 어렵기만 해요. 그런 예원이가 우연히 ‘술술 립스틱’을 얻게 되면서 특별한 일이 벌어지기 시작합니다. 립스틱을 바르자 그동안 머릿속에만 맴돌았던 말이 술술 쏟아지지요. 반 친구들 사이에서도 ‘인기 있는 아이’가 되었어요. 그런데 말이 많아질수록 진심이 아닌 말, 자기도 모르는 말이 불쑥불쑥 튀어나왔어요. 평소 싫어했던 친구 미나처럼 다른 친구에게 함부로 말해서 상처를 주기도 하지요.
술술 립스틱을 바르고 난 뒤, 예원이는 반 아이들과 더 잘 지낼 수 있을까요?

우리는 하루에도 수없이 많은 말을 해요. 일상적으로 주고받는 대화도 있지만, 때로는 상대방의 마음을 움직이는 말을 건네기도 해요. 말 한 마디로 어려움에 처한 사람에게 도움을 줄 수도 있고, 돌이킬 수 없는 실수를 할 수도 있어요. 말의 힘은 참 대단하지요. 그만큼 찬찬히 생각해 보고 전해야 하는 것이 ‘말’이에요.
《술술 립스틱》에서 예원이는 말 덕분에 친구들을 얻었지만, 결국 말 때문에 친구들과 멀어지게 되었어요. 아이들은 어른들이 하는 말을 금세 배우고는 따라합니다. 요즘은 SNS나 토크 프로그램 등이 인기를 끌면서 ‘말 잘하는 사람’과 그들이 하는 말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어요. 관심이 많은 만큼 말의 무게에 대해서 더 깊이 생각해 볼 필요가 있지요. 《술술 립스틱》 이야기를 통해 우리 아이들이 내가 하는 ‘말’에 대해 한 번쯤 고민해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출판사 서평

‘불타는 고구마’ 왕예원, 수다쟁이 왕무새가 되다!
나에게는 별것 아닌 일이 누군가에게는 고민거리가 되기도 해요. 작은 잘못에도 전전긍긍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큰 잘못을 저지르고도 태연한 사람도 있어요. 또 친구들과 어울리며 신나게 웃고 떠들기 위해서, 내 기분을 솔직하게 말하기 위해서 큰 용기가 필요한 사람이 있답니다. 《술술 립스틱》 속 예원이가 꼭 그런 아이였어요.
산들 초등학교 4학년 1반 왕예원. 예원이는 유난히 말수가 적고 수줍음이 많은 아이예요. 친구들 앞에만 서면 얼굴이 빨개져서 ‘불타는 고구마’라는 별명이 붙여질 정도였지요. 그런데다 엄마 친구의 딸인 미나와 늘 비교를 당해야 했지요. 미나는 공부도 잘하고 말도 잘했어요. 예원이는 미나가 신경 쓰이면 쓰일수록 부쩍 더 말수가 줄었어요. 그러던 어느 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이상한 아줌마를 만났어요. 무지갯빛 뽀글뽀글 파마머리를 한 아줌마는 약간 미심쩍어 보이는 화장품을 팔고 있었어요. 화장품 앞에서 고민하는 예원이에게 아줌마는 바르면 말이 술술 나온다는 ‘술술 립스틱’을 주었지요. ‘하루에 한번씩만 바르라’는 말과 함께요.
얼마 뒤 예원이는 립스틱을 꺼내 입술에 발라 보았어요. 그러자 신기한 일이 벌어집니다. 정말 말이 거침없이 나오는 거예요! 예원이는 학교 앞에서 아이를 치고도 뻔뻔하게 화를 내는 자동차 운전자에게 따끔하게 이야기를 하고, 토론 수업 시간에는 친구들 앞에서 논리적으로 또박또박 자기 생각을 말했어요. 반 아이들이 예원이를 바라보는 눈이 달라졌지요. 먼저 다가와 말을 걸기도 하고, 예원이의 말을 재미있어 하며 귀 기울이지요. 그토록 바라던 인기 있고 멋있는 아이가 된 거예요.
예원이는 아줌마가 했던 말은 까맣게 잊은 채 하루에도 몇 번씩 립스틱을 덧발랐어요.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마음에 없는 말이 제멋대로 나오기 시작했어요. 가장 친한 친구였던 희선이의 생일 파티를 망치고, 우스꽝스러운 별명을 지어 주면서 친구들을 창피하게 만들었지요. 자기도 모르는 말을 아무렇게나 꾸며서 말하기도 했어요. 그러자 친구들의 마음은 점점 떠나갔어요.

복잡·미묘한 학교생활,
아이들을 위로할 마법 같은 이야기!
‘말’은 다른 사람과 소통하는 첫 번째 수단이에요. 말을 통해서 우리는 생각을 전하고 마음을 표현해요. 그래서 무슨 말을 하는지, 어떻게 말하는지를 살펴보면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짐작할 수 있어요. 늘 남을 흉 보는 말, 거짓으로 꾸며 낸 말을 하는 사람이라면 가까이 할 수 없겠지요. 처음에는 재미있어 하던 반 친구들이 예원이를 멀리 하게 된 것처럼 말이에요. 이야기 속 예원이가 깨달았던 것처럼 나쁜 말은 결국 돌고 돌아 자신에게 돌아오게 된답니다. 사소한 말이라도 조심해야 하는 까닭이지요.
《술술 립스틱》에서 예원이 엄마는 무척 극성스러워요. 고등학교 동창인 미나 엄마에게 지지 않으려고 늘 동동거리지요. 예원이가 힘들어하는데도 아랑곳하지 않았어요. 그럴수록 예원이는 말수가 줄어들었습니다. 우리는 종종 내 아이와 다른 집 아이를 비교합니다. ‘○○네 아이는 벌써 한글을 뗐던데.’, ‘○○네 아이는 수학을 만점 받았대.’ 하고 말이지요. 그리고 뒤처지지 않기 위해서 아이를 더 다그치고는 합니다. 정말 중요한 것은 아이가 잘할 수 있는 것, 좋아하는 것에 관심을 갖고 응원해 주는 것이 아닐까요?
학년이 올라갈수록 아이들의 학교생활도 조금씩 어려워집니다. 공부해야 할 것이 많아져서이기도 하지만, 친구와의 관계도 어른들 못지않게 미묘해지지요. 《술술 립스틱》을 읽으면서 우리 아이들이 진정한 위로를 받았으면, 또 진정한 친구를 만드는 방법에 힌트를 얻기 바랍니다.


저자 소개

글 | 이명희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의약식품 대학원을 졸업하고 상품 기획 및 브랜드 매니저로 일했습니다. 연세대학교 동화창작교실에서 동화를 배우고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 줄 수 있는 글을 짓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또 <나도 어린이 동화작가 교실>을 운영하며 아이들과 신나고 즐거운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국립생태원 생태동화 공모전>, <여성조선 문학상 창작동화 공모전>, <어린이동산 창작동화 공모전> 등에서 수상하였습니다.

그림 | 홍유경
어릴 적 꿈은 산타 할머니였습니다. 1년 동안 산타 마을에서 그림책을 만들고, 크리스마스이브에 루돌프 썰매를 타고 배달하는 상상을 하고는 했지요. 지금은 추위를 싫어하는 어른이 되었지만, 따뜻한 방에서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어 즐겁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는《 줄무늬 미용실》이 있습니다.

목차

작가의 말 04
느림보 왕예원 09
보라별이 반짝반짝! 21
술술 말하게 될 거야 33
수다쟁이 왕무새 44
쏟아져 나오는 말 56
말하지 못한 비밀! 69
부메랑 81
‘미안해’라는 말 94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