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채털리 부인의 연인 (하) 상세페이지

소설 영미소설 ,   소설 서양 고전문학

채털리 부인의 연인 (하)

열린책들 세계문학 226

구매종이책 정가11,800
전자책 정가8,000(32%)
판매가8,000



책 소개

<채털리 부인의 연인 (하)> 20세기 문학계를 뒤흔든 D. H. 로런스의 문제작
산업 사회의 폐허 속에 인간애를 꽃피우는 육체적 관능의 회복!

1928년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작가 자신이 사비를 털어 출간한 이 작품은 귀족 계급 여성과 노동자 계급 남성 간의 파격적이고 적나라한 성애 장면 묘사로 인해 문학계에 일대 반향을 일으켰다. 미국과 영국에서 출간 금지된 뒤, 펭귄 출판사가 정부를 상대로 한 법정 싸움에서 승리하면서 작가 사후 30년이 지난 1960년이 되어서야 영국에서 무삭제본이 정식 출간될 수 있었다.

이 외설 시비로 인해 작품의 노골적인 성적 묘사가 부각되면서, 〈성애 소설〉이라는 대중의 오해를 얻게 되었다. 그러나 이 작품은 육체는 무시하고 정신적인 삶만을 추구하는 서구 철학에 반기를 들고, 인간성 말살이라는 현대 산업사회의 폐해를 고발하면서 새로운 미래를 향한 이상을 펼치고자 하는 작가 자신의 철학이 담긴 작품이다. 노벨상 수상 작가 도리스 레싱은 이 작품을 두고 전쟁으로 인해 고통 받는 이들을 향한 〈가장 강력한 반전(反戰) 소설〉이라고 평하기도 했다. 『채털리 부인의 연인』은 한때 〈야한 소설〉이라는 오해에 그 진가가 가려지기도 했지만, 우리 시대의 고전으로서 충분한 가치를 지닌 작품이다.

『채털리 부인의 연인』은 제목 그대로 채털리 부인과 그녀의 연인에 관한 이야기이다. 따뜻한 접촉을 거부한 채 오로지 정신적 교류만을 원하는 반신불수 남편과의 생활에 지친 코니의 삶에 따뜻한 피와 살을 지닌 〈진짜 사람〉처럼 느껴지는 남자 멜러스가 들어오고, 코니는 멜러스 덕분에 육체적 관능에 눈을 떠 인간애가 흐르는 삶을 꿈꾸게 된다. 허례허식을 벗어던지고 〈남자〉와 〈여자〉로서, 〈인간〉으로서 서로를 진실하게 마주 보며 행복을 느끼는 코니와 멜러스의 모습에서 우리는 따뜻한 남녀 관계가 개인의 완전한 삶을 가능케 하고, 더 나아가 산업 사회에서 희미해진 인간애까지도 회복할 수 있으리라는 작가의 이상을 엿볼 수 있다.


출판사 서평

■피터 박스올 〈죽기 전에 읽어야 할 1001권의 책〉
■한국 문인이 선호하는 〈세계명작소설 100선〉
■영국 UKTV 드라마 선정 〈최고의 러브스토리 10〉
■뉴스위크 선정 〈세상을 움직인 100권의 책〉
■르몽드 선정 〈20세기 최고의 책〉
■워터스톤 선정 〈20세기 최고의 책 100선〉

열린책들 세계문학

낡고 먼지 쌓인 고전 읽기의 대안
불멸의 고전들이 젊고 새로운 얼굴로 다시 태어난다. 목록 선정에서부터 경직성을 탈피한 열린책들 세계문학은 본격 문학 거장들의 대표 걸작은 물론, 추리 문학, 환상 문학, SF 등 장르 문학의 기념비적 작품들, 그리고 인류 공동의 문화유산으로 자리매김해야 할 한국의 고전 문학까지를 망라한다.

더 넓은 스펙트럼, 충실하고 참신한 번역
소설 문학에 국한하지 않는 넓은 문학의 스펙트럼은 시, 기행, 기록문학, 그리고 지성사의 분수령이 된 주요 인문학 저작까지 아우른다. 원전번역주의에 입각한 충실하고 참신한 번역으로 정전 텍스트를 정립하고 상세한 작품 해설과 작가 연보를 더하여 작품과 작가에 입체적으로 접근할 수 있게 했다.

품격과 편의, 작품의 개성을 그대로 드러낸 디자인
제작도 엄정하게 정도를 걷는다. 열린책들 세계문학은 실로 꿰매어 낱장이 떨어지지 않는 정통 사철 방식, 가벼우면서도 견고한 재질을 선택한 양장 제책으로 품격과 편의성 모두를 취했다. 작품들의 개성을 중시하여 저마다 고유한 얼굴을 갖도록 일일이 따로 디자인한 표지도 열린책들 세계문학만의 특색이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시인이자 소설가, 수필가로서 20세기 영국 문단을 대표하는 작가 로런스는 1885년 노팅엄셔 주의 탄광촌 이스트우드에서 태어났다. 광부인 아버지와 교사였던 어머니 사이에서 다섯 아이들 중 넷째로 태어난 그는 가난과 가정의 불화를 겪으며 어린 시절을 보냈다. 1898년 노팅엄 고등학교에 장학생으로 입학하였으며 회사 서기와 초등학교 교사를 거쳐 1906년 유니버시티 칼리지에 진학하였다. 1912년 어머니를 여읜 뒤 대학 시절 은사의 아내이자 여섯 살 연상의 독일 여인 프리다 위클리를 만나 사랑에 빠져 1914년 결혼했다. 그는 1930년 45세 되던 해 폐결핵으로 요양소에서 짧은 생애를 마감했다.
『채털리 부인의 연인』은 1928년 로런스가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사비를 들여 출간한 작품이다. 귀족 계급의 부인이 노동자 계급의 남자와 사랑에 빠진다는 사회적 금기를 노골적인 성적 묘사와 함께 드러냄으로써 미국 및 영국 정부에 의해 책을 몰수당하는 등 외설 시비 문제로 문단에 일대 반향을 일으켰다. 수많은 해적판과 검열본을 거쳐 1960년이 되어서야 영국에서 무삭제판이 정식 출간되었다. 이 작품에서 로런스는 정신과 육체가 조화를 이루는 완전한 삶에 대 한 열망, 모든 허례허식을 벗어던지고 순수한 인간으로서 서로를 마주 보려는 따뜻한 인간애를 여실히 드러낸다. 그 밖에 주요 작품으로 『아들과 연인』, 『하얀 공작』, 『침입자』, 『무지개』, 『사랑하는 여인들』, 『길 잃은 아가씨』, 『아론의 지팡이』, 『캥거루』, 『숲 속의 소년』, 『날개 돋친 뱀』, 『도망친 수탉』, 『처녀와 집시』 등이 있다.

리뷰

구매자 별점

4.1

점수비율

  • 5
  • 4
  • 3
  • 2
  • 1

8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열린책들 세계문학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