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투명 인간과 가상 현실 좀 아는 아바타 상세페이지

책 소개

<투명 인간과 가상 현실 좀 아는 아바타>

과학 소설가 이한음이 새로 쓴 21세기 『투명 인간』

『투명 인간과 가상 현실 좀 아는 아바타』는 영국의 작가 허버트 조지 웰스가 1897년 발표한 과학 소설 『투명 인간』을 소설가이자 과학 저술가인 이한음이 청소년을 위해 새롭게 고쳐 쓴 과학 소설이다. ‘투명 인간은 가능할까?’ ‘투명 인간은 정말 미친 과학자일까?’라는 과학적, 철학적 주제를 현재의 시점에 맞춰 전개하기 위해 원작에는 없는 상처 많고 소심한 공룡 아바타 ‘다싫달싶’을 주인공으로 등장시켜 새로운 과학 소설을 완성하였다.


출판사 서평

- 투명 인간은 정말 미친 과학자일까?
『투명 인간』 다르게 읽기

웰스의 『투명 인간』은 주인공이 미친 과학자이다. 투명 인간이 되어 훔치고 때리고 협박하더니 결국 사람을 죽이기까지 한다. 그런 투명 인간의 최후는 많은 사람들로부터 맞아 죽는 비참한 죽음이다. 투명 인간은 분명 악인이고, 악인의 최후는 처참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뭔가 불편한 마음이 든다. 연구 성과를 호시탐탐 가로채려는 지도교수, 다르다는 이유로 외면하고 거부감을 드러내는 동네 사람들, 친구인데도 설득하고 도와주기보다 경찰에 신고한 켐프 박사 등 투명 인간이 처한 주변 환경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새로 쓴 소설에서는 가상 공간을 배경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이곳에서 상처 많고 소심한 청소년 주인공은 마법사로 변한 투명 인간을 만난다. 마법사는 “책 속의 투명 인간은 자기감정에 매몰되는 바람에 뛰어난 발견을 해 놓고도 인류에게 좋은 쪽으로 이용할 생각을 못했다”고 말한다. “남이 성과를 훔쳐 갈지도 모른다는 생각, 다시 돌아오지 못할지도 모른다는 걱정 등 눈앞의 것들에 너무 얽매여 미친 과학자의 대표적인 사례가 되었다”고 말한다.

마법사와 헤어진 주인공은 책 속의 등장인물들이 모인 여관으로 간다. 투명 인간을 안 좋게 말하는 사람도 있었고, 본래는 좋은 사람이었을 텐데 외톨이여서, 너무 조급해해서 잘못된 판단을 했을 것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었다. 2층으로 올라간 주인공은 그곳이 투명 인간이 살던 런던의 하숙집으로 바뀌었음을 알게 된다. 투명 인간의 실험 대상이었던 고양이를 발견한 주인공은 애타게 찾던 할머니에게 돌려주고, 할머니는 몹시 고마워하며 착한 젊은이라고 칭찬한다. 청소년 주인공도 투명 인간에 대해 연민을 느꼈고, 다른 결말을 원했던 것이다.

- 지긋지긋한 현실에서 벗어나고 싶다!
청소년 독자와의 접점 만들기

청소년 주인공의 이름이 ‘다싫달싶’이다. 이 이름을 처음 접한 사람들은 고개를 갸우뚱거린다. “이름이 뭐 이래? 무슨 뜻이야? 오자 아닐까?” ‘다싫달싶’은 ‘다 싫어 달아나고 싶다’의 첫 글자를 따서 만든 이름이다. 학교와 학원을 쳇바퀴처럼 오가는 생활, 늘 뻔한 이야기만 떠들어대는 친구들, 자기만 보면 인상을 쓰는 사람들이 지긋지긋해서 무작정 탈출하고 싶은 다싫달싶은 가상 세계로 들어온다. 이곳에서 투명해질 수도 있고, 모습을 드러낼 수도 있는 공룡 아바타를 가진 채 생활한다.

가상 현실 공간은 튀고 싶지 않은 사람들, 상처 입은 사람들이 찾아오는 공간이다. 인간관계가 버거운 사람들이 모든 관계를 끊어 버리고 남의 눈에 띄지 않는 투명 인간이 되기를 원하는 것이다. 그런데 남들로부터 투명 인간 취급을 받으면 가슴이 콱 막힌다. 삶이란 너무 힘들고 서로서로 상처를 많이 주고받는다. 마법사로 변한 투명 인간은 “자기 자신을 잘 이해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감정이 치솟은 와중에도 자신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게 되면, 자신의 감정을 다스리는 능력도 나아진다”고 말한다. 스스로는 “자신의 생각에만 너무 집착한 나머지, 자신만 옳다고 생각했다”고 아쉬워한다. 투명 인간과 다싫달싶이 전하는 메시지가 청소년 독자들에게 잔잔하게 다가갈 것이다.

- 위로와 치유를 위한 공간에서
현실로 복귀할 수 있는 힘을 얻다

다싫달싶뿐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위로와 치유를 얻기 위해 가상 세계로 왔다. 그런데 위로와 치유를 위한 공간이 평온하고 안전한 느낌을 제공해 주는 것으로 끝나면 현실 도피용이 되기 때문에 곤란하다. 위로와 치유는 본래 현실로 건강하게 복귀하도록 돕기 위한 것이다. 이때 “나는 누구인지”에 대한 성찰이 필요하다. 다싫달싶은 달라지기를 원하면서도 한편으로는 간직하고 싶은 것이 사람의 마음이라는 깨달음을 얻는다. “나는 뭘 바꾸고 뭘 간직하고 싶은 걸까?” 다싫달싶과 함께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을 해 보기를 권하고 싶다.

- 투명해진다는 것을 긍정적으로 바라본다면?
가상 현실에서 가능성을 찾아보기

웰스는 『투명 인간』에서 투명해진다는 것을 주로 부정적인 의미로 썼다. 그렇지만 작가 이한음은 투명해진다는 것을 긍정적으로 바라본다면 어떤 의미를 지니게 될지 궁금했다. 그래서 가상 현실이라는 첨단 기술을 소재로 삼아서 투명해진다는 것의 의미를 살펴보았다. 가상 현실이 물리적으로도 심리적으로도 투명해질 방법을 제공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다. 새로운 기술을 바람직한 방향으로 이용할 방법을 생각해 보자는 의도도 담았다고 한다. 과학 기술이 제공할 가능성을 토대로 투명해진다는 것의 의미를 좀 더 깊이 살펴보고, 긍정적으로 볼 때 어떤 가능성이 열릴지 독자들과 함께 생각해 보고 싶다고 밝혔다.


저자 소개

작가 이한음
서울대학교 생물학과를 졸업한 후 과학 전문 번역을 하고 있다. 2007년 『만들어진 신』으로 한국출판문화상 번역 부문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는 『바스카빌 가의 개와 추리 좀 하는 친구들』 『생명의 마법사 유전자』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과학탐험대 신기한 스쿨버스’ 시리즈, 『다윈의 진화 실험실』 『북극곰과 친구 되기』 『인간 본성에 대하여』 『핀치의 부리』 『DNA: 생명의 비밀』 『초등학생이 알아야 할 우리 몸 100가지』 등이 있다.

그림 김규택
이야기를 만나는 것은 늘 즐겁고 위안이 되는 일이었습니다. 이야기 속에서 제가 받은 감정들을 더 풍성하게 전해 줄 수 있는 사람이 되려고 노력 중이다. 쓰고 그린 책으로는 『옛날 옛날』, 『세상에서 가장 큰 가마솥』이 있고, 그린 책으로는 『옹고집전』, 『서당 개 삼년이』, 『공룡개미 개미공룡』 등이 있다.

목차

머리말
프롤로그

낯선 인물의 등장
혼자 즐기기
과학자 노트 · 가상 현실과 증강 현실

드러난 정체
숨바꼭질
과학자 노트 · 투명화 방법

토머스 마블
진정으로 원하는 것
과학자 노트 · 투명한 생물들

의사 켐프
한계와 가능성
과학자 노트 · 뇌는 왜 가상 현실에 속을까?

투명 인간이 되다
달라지기
과학자 노트 · 시각의 한계

계획이 실패하다
자아 찾기
과학자 노트 · 눈의 놀라운 세계

마지막 싸움
환상과 현실
과학자 노트 · 미친 과학자는 존재할까?

에필로그
문 밖으로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