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한승원의 소설 쓰는 법 상세페이지

책 소개

<한승원의 소설 쓰는 법> 우리시대 대표소설가 한승원이 소설가를 꿈꾸는 이 땅의 모든 이들에게 들려주는 소설쓰기의 비법.

상상력을 자극하고 영감을 주는 콘텐츠에 목말라하며 매년 수천만원에서 수억까지 실시되는 소설 공모. 한국문학 시장은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

『한승원의 소설 쓰는 법』. 우리시대 대표 소설가이자 「다산」,「초의」,「추사」,「원효」의 작가 한승원. 그가 소설가를 꿈꾸는 이 땅의 모든 이들에게 소설쓰기 비법을 전수한다. 작가 자신이 평생 좋은 소설을 쓰기 위해 분투하고 실패하고 절망하고 방황한 끝에 몸소 터득한 소설쓰기 비법서인 셈이다.

저자는 소설의 정의에서부터 소설의 기본작법, 신춘문예 당선작 및 베스트셀러 분석까지 소설쓰기에 필요한 모든 것을 망라하고 있다. 좋은 문장 쓰는 법은 물론, 등장인물의 갈등과 대립, 소설쓰기에서의 ‘장치’, 수사법, 소설에서의 에로티시즘, 한국소설의 뿌리, 소재찾기, 자본주의 사회에서의 ‘소설가의 상품성’ 등 총 27강의가 구성되어 있다.

특히 이 책에는 그의 노하우뿐만 아니라 유명 소설들이 등장한다. 김훈의「칼의 노래」와 「남한산성」, 팀 보울러의「리버보이」, 박현욱의「아내가 결혼했다」, 코맥 마카시의 「로드」, 은미희의 「비둘기 집 사람들」등 국내외 최고 베스트셀러와 신춘문예 당선작들을 수구체적인 사례로 수록하여 소설에 대한 비법을 설명한다.


저자 프로필

한승원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39년 10월 13일
  • 학력 1963년 서라벌예술대학교 문예창작학
  • 경력 조선대학교 문예창작학 초빙교수
  • 데뷔 1966년 대한일보 '목선'
  • 수상 2012년 제9회 순천문학상
    2006년 제9회 김동리문학상
    2002년 미국 기리야마 환태평양 도서상
    2001년 제6회 현대불교문학상
    1997년 제1회 한국해양문학상 대상
    1994년 제4회 서라벌문학상
    1988년 제12회 이상문학상

2014.11.04.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한승원

1939년 전남 장흥에서 태어나 서라벌예술대학 문예창작과를 졸업하고 1968년 대한일보에 단편소설 「목선」으로 등단했다. 이후 「포구의 달」로 현대문학상을, 「해변의 길손」으로 이상문학상을 수상, 이밖에 한국소설문학상, 한국문학작가상, 대한민국문학상, 해양문학상, 불교문학상, 미국 기리야마 환태평양 도서상, 김동리문학상 등을 수상하면서 우리시대 대표소설가로 자리매김했다.
작품으로는 장편소설 『다산』『불의 딸』『포구』『아제아제바라아제』『아버지와 아들』『해일』『시인의 잠』『동학제』『아버지를 위하여』『해산 가는 길』『멍텅구리배』『사랑』『물보라』『초의』『흑산도 하늘 길』『원효』『키조개』와 『한승원 중단편전집』(전7권) 등이 있다. 이 밖에 어른을 위한 동화 『어린 별』『우주 색칠하기』와 시집 『열애일기』『사랑은 늘 혼자 깨어 있게 하고』『노을 아래서 파도를 줍다』, 산문집 『차 한 잔의 깨달음』 등이 있고, 오랜 세월 속에서 터득한 글쓰기 비결을 담은 『한승원의 글쓰기 비법 108가지』『한승원의 글쓰기 교실』 등이 있다.

목차

작가의 말 한국 소설문학의 판도를 바꿀 수 있는 사람은, 당신이다

제1강 소설은 삶을 호쾌하게 뒤집어놓는 반전의 미학이다
삶의 반전을 만들어내려고 소설을 쓰고 그 반전을 즐기려고 소설을 읽는다 | 소설은 '차원 높은 인간 윤리 교과서'다 | 소설은 반드시 재미있게 읽히지 않으면 안 된다 | 소설은 자잘하고 시시콜콜한 말과 이야기들로 되어 있다 | 현대소설은 재래종과 수입품의 혼혈종이다 | 어떻게 소설이 시를 제치고 현대문학의 왕좌를 차지하게 되었는가 | 근대소설에 근대정신·시민정신이 들어 있다는 것은 무슨 뜻인가 | 작가가 서 있는 자리는 어디인가 | 소설은 '거대한 비유의 덩어리'다

제2강 신화적 존재인 당신 속에 이미 좋은 소설이 들어 있다
내 속에 이미 들어 있는 신화 | '알 수 있는 나'와 '알 수 없는 나' | 내 속에 들어 있는 삶의 원형 혹은 우주의 율동을 알아차려야 한다 | 내 삶의 에너지는 어디에서 오는가 | 어디에서 어디까지가 나이고 어디서부터는 나 아닌 남인가 | 인간의 절대고독이란 무엇인가 | 수박을 쪼개놓은 부채꼴 조각은 무엇을 말해주는가 | 나방의 조팝꽃 같은 문양은 하나의 은유법이다 | 신...화는 진리를 낳는 자궁이다 | 집단 무의식이란 무엇인가

제3강 작가는 태어나는 것이 아니고 만들어진다
작가는 왜 소설을 쓰는가 | 신인작가란 누구를 말하는가 | 삶을 긍정적으로 보는 것과 부정적으로 보는 것 | 새 안목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 수직적 사고와 수평적 사고

제4강 소설 속의 이야기는 어떻게 얽어짜는가

제5강 거짓말 이야기 혹은 '허구' 만들기
신화와 전설에서 무엇을 배울 것인가 | 실제로 허구를 만들어 보기

제6강 설정한 인물들이 갈등하고 대립하게 하라
세상의 모든 것들은 서로 갈등하고 대립한다 | 세상에는 어떤 갈등과 대립이 있는가

제7강 소설거리 혹은 소재란 무엇인가
소재 찾기 | 신인작가는 왜 새로운 소재를 찾아다녀야 하는가 | 겉으로 드러난 주제와 깊이 감추어져 있는 주제는 어떻게 다른가 | 삶을 긍정적으로 보는 것과 부정적으로 보는 것은 어떻게 다른가

제8강 서두에서 독자를 사로잡고 결말에서는 긴 여운을 남겨라
모든 소설에서는 첫 문장이 중요하다 | 소설의 첫 문장과 끝 문장의 관계

제9강 소설에서 에로티시즘이란 무엇인가
우주적인 율동으로서의 성[性] | 소설 속의 성은 어떻게 묘사되고 서술되는가 | 성은 신화적이고 철학적인 실존이다

제10강 한국소설은 어떻게 고대소설에서 현대소설로 흘러왔는가
소설의 뿌리 | 한국소설은 어디에 뿌리를 두고 있는가 | 나의 뿌리에 줄대기 작업 | 전통 혹은 향기 | 합리와 비합리의 문제

제11강 소설 문장은 소설 문장답게 써야 한다
'문학'과 '문학 아닌 것'을 구별할 줄 알아야 한다 | 소설의 문장이란 어떤 것인가 | 시의 문장이란 어떤 것인가 | 문장의 밀도란 무엇인가 | 단문과 복문은 어떤 것인가

제12강 좋은 문장을 쓰기 위해서는 수사법을 익혀야 한다
비유법의 신비한 묘미를 터득하라 | 직유법과 은유법이 무엇인지 알아야 한다 | 비유는 글쓴이의 개성에 따라 다르다 | 상징법을 잘 활용하여 글이 고급스러워 보이게 하라 | 의인법을 써서 자연이나 사물을 친근하게 표현하라 | 활유법을 써서 죽어 있는 것을 살아 움직이는 것처럼 보이게 하라 | 풍유법을 써서 농담하듯이 해학적으로 진리를 말하라 | 반어법을 써서 역설적으로 진리를 표현하라 | 도치법이란 무엇인가 | 인용법을 써서 자기 주장이 옳음을 증명하고 글의 권위를 세워라 | 문답법을 써서 글에 변화를 주어라 | 점층법을 써서 독자의 주의를 끌어라 | 열거법을 써서 내용을 강조하라

제13강 소설쓰기에서 '장치' 혹은 소도구란 무엇인가

제14강 '말[言]'은 우리를 어떻게 배반하고 어떻게 절망하게 하는가
말이 인간을 배반한다 | 말의 전달하는 기능은 완벽하지 않다 | 형상화란 무엇인가 | 인간은 왜 말을 부정하는가 | 비유의 참된 의미를 알아야 한다

제15장 다시 형상화에 대하여
상[象]은 현상에 대한 말로서 본질, 실체를 의미한다 | 형상화의 실제 들여다보기

제16강 꽁트, 단편소설, 중편소설, 장편소설은 각기 어떻게 다른가
꽁트는 어떤 소설인가 | 단편소설은 어떤 소설인가 | 중편소설은 어떤 소설인가 | 장편소설은 어떤 소설인가

제17강 당신도 한 편의 장편소설을 써서 대박을 터뜨릴 수 있다
성장소설 혹은 개안소설에 대하여 | 장편소설다운 장편소설에 대하여 | 역사소설에 대하여

제18강 김훈의 [칼의 노래]에서 배워야 할 것

제19강 김훈의 [남한산성]에서 배워야 할 것

제20강 김별아의 [미실]에서 배워야 할 것

제21강 은미희의 [비둘기 집 사람들]에서 배워야 할 것

제22강 박현욱의 [아내가 결혼했다]에서 배워야 할 것

제23강 코맥 매카시의 소설 [로드]에서 배워야 할 것

제24강 팀 보울러의 장편소설 [리버보이]에서 배워야 할 것

제25강 나는 신춘문예 당선 소설 [목선]을 이렇게 썼다
무엇을 소재로 쓸 것이며, 어떤 배경으로 이야기를 펼쳐야 할까 | [목선]으로써 무엇을 상징하게 할 것인가 | 이야기를 어떻게 구성할 것인가 | 등장인물들을 어떻게 설정하고 이야기의 틀을 어떻게 짤 것인가 | 서두를 어떻게 쓸 것인가 | 결말은 어떻게 쓸 것인가 | 문장을 어떻게 쓸 것인가 / 사족[蛇足]

제26강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소설가'도 하나의 상품이다

제27강 절망하면서 쓰고 희망을 가지고 고쳐야 한다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6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