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상세페이지

책 소개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일제강점기의 대표적 항일운동가 윤동주의 시집이다. 일제의 탄압으로 인해 그의 생전에는 출간되지 못하다가 3주기 추도식에 맞추어 세상에 나왔다. [별 헤는 밤], [서시], [십자가] 등 그의 대표작이 수록돼 있다.


저자 소개

윤동주(尹東柱)
1917.12.30~1945.2.16.
1917년 북간도 간도성 화룡현 명동촌(현재의 중국 중국 만저우 지방 지린성 연변 용정) 태생. 본관은 파평(坡平)으로 증조부때 함경도에서 만주로 이주한 간도 이주민 3세대였다. 1925년 명동소학교(明東小學校)에 입학하여 재학 시절 고종사촌인 송몽규 등과 함께 문예지 《새 명동》을 발간하였다. 1935년에는 소학교 동창인 문익환이 다니고 있는 평양의 숭실중학교로 전학, 숭실중학교 학생회가 간행한 학우지 숭실활천(崇實活泉) 제15호에 시 공상(空想)을 발표하였다. 그러나 신사참배 거부로 숭실중학교가 폐교되어, 문익환과 함께 용정에 있는 광명중학교로 편입하였다. 1938년 광명중학교 졸업 후 경성(京城)으로 유학, 그해 4월 연희전문학교에 입학하였다. 2학년 재학 중 소년(少年) 지에 시를 발표하며 정식으로 문단에 등단했다. 1941년 그간 썼던 시들 중 19편을 골라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를 내려 했으나 일제 탄압을 걱정한 주변의 만류로 뜻을 이루지 못하고 원고를 정병욱에게 증정한 후 일본으로 유학을 떠난다. 1942년 도쿄 릿쿄대학 영문과에 입학하나 6개월 후 중퇴하여 교토에 있는 도시샤 대학 문학부에 입학한다. 하지만 그는 이미 불령선인으로 지목돼 일본의 감시를 받고 있었고, 1943년 사상범으로 체포돼 후쿠오카 형무소에 수감된다. 100여 편의 시를 남긴 윤동주는 1945년 2월 16일, 27세의 나이에 옥중에서 요절하였다. 그의 사인은 불명확하나 옥중에서 정체불명의 주사를 정기적으로 맞은 결과이며, 이는 일본의 소금물 생체실험이라는 견해가 있다. 1947년 2월 정지용의 소개로 경향신문에 그의 유작이 처음으로 소개된다. 1948년 2월에는 윤동주 3주기 추도식에 맞춰 그의 유작 31편이 수록된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가 출간되었다.

목차

서시
자화상
소년
눈 오는 지도
돌아와 보는 밤
병원
새로운 길
간판 없는 거리
태초의 아침
또 태초의 아침
새벽이 올 때까지
무서운 시간
십자가
바람이 불어
슬픈 족속
눈감고 간다
또 다른 고향

별 헤는 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