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분권] 판다 바이러스 상세페이지


책 소개

<[분권] 판다 바이러스> * 이 책은 『이웃집 발명가』의 분권입니다

블랙 코미디 희곡집. 작가 최우근은 20년 경력의 베테랑 방송작가입니다. 그는 현실의 불합리함을 포착해 웃음을 만들어냅니다. 서로 다른 가치관을 가진 두 사람이 서로 자신이 옳다고 주장하는 대화는, 대화가 아니라 바로 코미디라는 것을 신랄하게 보여줍니다. 희곡집 『이웃집 발명가』에 수록된 네 편의 작품은 <이웃집 발명가>, <거기에 있는 남자>, <판다 바이러스>, <이웃집 발명가 두 번째 이야기>입니다.

<판다 바이러스>

음모론을 소재로 한 역사추리판타지코미디 물이다.

도둑 공동식은 모 기업의 비밀 창고에서 작은 물건을 훔쳐 의뢰인, 장대장에게 전해준다. 그런데 그 물건을 받고 기뻐하던 장대장이 점점 이상한 몰골로 변해가다가 급기야 판다가 되어버린다. 잔금을 받지 못한 공동식은 장대장을 업고 서둘러 병원으로 찾아간다. 그리고 병원에서 열혈 여의사 로즈를 만난다. 그곳에서 두 사람은 장대장으로부터 놀라운 이야기를 듣는다. 감염되면 사람을 판다로 만들어버리는 바이러스가 있고 그 판다바이러스로 온 세상을 감염시키려는 음모가 진행 중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잠시 후, 장대장은 괴한들에게 납치되고 만다. 공동식과 로즈는 각기 다른 목적으로 장대장을 찾아 나선다.

두 사람은 한발 한발 진실에 접근해 간다. 공동식이 훔친 물건은 화가 고흐가 동생 테오에게 보낸 편지이며, 고흐의 <귀를 자른 자화상>에 관한 내용이 담겨 있다. 암호화 되어 있어 된 그 내용을 해석하면 판다바이러스의 모든 진실을 알 수 있다. 거기까지 알아낼 즈음, 로즈가 납치된다.

이제 공동식은 어떻게 할 것인가?

고흐에겐 무슨 일이 벌어졌던 것일까?


출판사 서평

한국문학의 새롭고 유쾌한 발견, 최우근 희곡집 <이웃집 발명가>

20년 경력의 베테랑 방송작가가 극작가로 변신하다
최우근 작가는 연세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한 후 MBC에서 <경찰청 사람들>로 방송작가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다큐멘터리 <성공시대> <록 달리다> <복서> <파랑새는 있다> <형사수첩> 드라마 <강력반> 등을 집필하며 20여 년 동안 방송작가 생활을 한 베테랑 작가다.

최우근 작가가 방송작가로서 성공적인 자리매김을 할 수 있었던 데는 대학교 재학 시절 몸담았던 문과대 연극반<문우극회>에서의 경험이 큰 역할을 했다. 재학시절 작가 최우근은 작가였을 뿐만 아니라 배우였고 제작자였다.

대학시절 꿈을 되찾은 늦깎이 극작가
몇 해 전, 최우근 작가는 친분 있는 배우들의 술자리에서 까맣게 잊고 지냈던 꿈을 떠올렸다. 바로 연극이다. 작가 자신에게 연극은 아무도 말리지 않았음에도 지레 겁을 먹고 포기했던 꿈이었다. 그날부터 최우근 작가는 다시 연극이라는 꿈을 꾸게 되었고 얼마 뒤 첫 희곡 <이웃집 발명가>를 탈고했다. <이웃집 발명가>는 2008년 5월, 문삼화 연출로 초연된 이후 평단과 관객으로부터 열렬한 찬사를 받고 있다.

불합리한 현실을 포착하고 성찰하는 상황의 코미디
최우근 작가가 만들어낸 희극의 세계는 개그가 아니라 불합리한 현실을 포착하고 성찰하는 상황의 코미디다. 배우들이 필사적으로 자신의 캐릭터에 몰입할수록 객석에서는 자연스럽게 폭소가 터져 나온다. 그리고 그 기발하고 코믹한 상황이 지닌 지독한 현실성이 관객들로 하여금 진한 비애를 느끼게 한다. 이것이 바로 최우근 작가의 작품이 담고 있는 탁월한 문학성이다.



저자 소개

서울에서 태어났다. 연세대학교 철학과 재학 중 문과대 연극반 활동을 하며 문학과 인연을 맸었다. 졸업 후 MBC에서 <경찰청 사람들>을 시작으로, 다큐멘터리 <성공시대> <록 달리다> <복서> <파랑새는 있다> <형사수첩>, 드라마 <강력반> 등을 집필하며 20여 년 동안 방송작가로 활동했다. 2007년 첫 희곡 <이웃집 발명가>를 발표하였으며 2008년부터 연극으로 공연되어 관객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았다. 2013년에는 네 편의 작품을 담은 희곡집 『이웃집 발명가』 를 출간하여 그 해 ‘올해의 청소년도서’와 ‘2014 부산국제영화제 북투필름 도서’로 선정되었다. 2014년 11월부터 포털사이트 ‘다음’에서 기획한 7인의 작가전에 초대되어 장편소설 『안녕, 다비도프氏』 를 연재하였으며, 신선한 유머와 기발한 이야기로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