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괜찮아, 잘될 거야! 상세페이지

책 소개

<괜찮아, 잘될 거야!> 국제만화가권리협회 선정 ‘용감한 시사풍자 만화상’ 수상,
UN 선정 ‘국제 언론삽화상’ 수상,
이란 혁명의 상징 시사풍자 만화가 마나 네예스타니!

『괜찮아, 잘될 거야!』는 2013년에 저자가 그간 그려온 정치풍자 삽화들 중 200컷을 선별하여 엮어낸 책으로 언론을 방패로 삼은 정부, 침묵을 강요하는 사회, 더 이상 노래하지 못하는 시인과 가수, 아무것도 듣지 않으려는 정치가, 짓밟힌 동심, 부정 선거, 핵무기 위협, 타인의 희생 위에 쌓아올린 행복 등 억압과 검열, 잃어버린 자유, 사회적 불평등, 공포심과 좌절감이 묘사되어 있다. 우리는 이 그림들을 통해 중동의 실상과 정면으로 맞닥뜨리게 된다.


출판사 서평

날 선 펜촉과 특유의 블랙유머로 비정상적인 사회를 신랄하게 비판하는
마나 네예스타니의 한컷 만평 모음집!!


바퀴벌레 한 마리 때문에 망명길에 오르다

1990년부터 문화, 문학, 정치 등 다양한 분야에서 그림을 그려온 마나 네예스타니는 2000년 이란에서 발간된 첫 삽화책 Kaaboos의 출간 이후 정치적 인사로 분류되었다. 이 일로 그는 정부로부터 아동물의 삽화만을 그리도록 명령받는다.
그러다 2006년, 한 컷의 삽화로 그의 인생은 송두리째 달라지고 만다. 그의 그림에 등장한 바퀴벌레의 말풍선에 아제리 말이 쓰여 있었는데, 아제르바이잔 민족단체가 자신들을 바퀴벌레로 묘사해 모욕했다며 폭동을 일으킨 것이다. 이 과정에서 수백 명이 체포되고 다수가 목숨을 잃었다.
네예스타니는 폭동을 선동했다는 이유로 테헤란의 한 감옥에 독방 수감되었다. 심리적·육체적 고문이 이어졌고 혐의가 날조되었으며 외국인으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거짓 자백을 강요당했다. 3개월 후 그는 임시석방 기간 동안 이란을 탈출했고, 말레이시아 등을 거쳐 현재 프랑스에서 망명 생활을 하고 있다.

이란의 카프카, 이란 만화가의 변신

마나 네예스티니는 망명 생활을 하면서 인터넷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을 통해 이란과 중동에서 일어나고 있는 억압과 검열, 종교 갈등, 여성 인권침해, 사회 불평등 그리고 반체제 운동을 하다가 투옥된 정치범들을 옹호하는 그림을 게시해 전 세계에 그 실상을 알리고 있다.
2012년에 카프카의 《변신》을 모티브로 자신의 모습을 바퀴벌레로 등장시켜 이란에서 투옥되었을 당시의 상황을 담아낸 그래픽노블 《이란판 변신(Unetamorphose iranienne)》을 프랑스에서 출간했다. 이는 그림이 ‘카프카적(부조리하고 암울한)’이라며 자신을 탄압한 세력을 정면으로 풍자한 것이다.
그리고 2013년에는 그간 그려온 정치풍자 삽화들 중 200컷을 선별해 이 책《괜찮아, 잘될 거야!(Tout va bein!)》를 세상에 내놓았다.

백 마디 말보다 한 장의 그림으로

이 책의 제목 ‘괜찮아, 잘될 거야!’는 무척이나 역설적이다. 작가가 담아낸 끝이 보이지 않는 암울한 현실에서 이 말은 공허한 울림으로 들릴 뿐이다. 그림에는 언론을 방패로 삼은 정부, 침묵을 강요하는 사회, 더 이상 노래하지 못하는 시인과 가수, 아무것도 듣지 않으려는 정치가, 짓밟힌 동심, 부정 선거, 핵무기 위협, 타인의 희생 위에 쌓아올린 행복 등 억압과 검열, 잃어버린 자유, 사회적 불평등, 공포심과 좌절감이 묘사되어 있다. 우리는 이 그림들을 통해 중동의 실상과 정면으로 맞닥뜨리게 된다.

그림에 비친 대한민국의 자화상

이란은 분명 우리에게 낯선 나라다. 국제뉴스를 통해 핵무기, 종교 분쟁, 여성 차별과 관련한 단편적인 소식만을 접하고, 특별히 관심이 없다면 ‘뭔가 복잡하며 보수적인 나라’ 정도로만 어렴풋하게 알고 있을 뿐이다. 이는 중동 전체를 놓고 보아도 마찬가지다. 그런데도 이 먼 곳의 이야기가 담긴 한 컷짜리 만화가 우리의 시선을 사로잡고 압도하는 이유는 뭘까? 단지 “세상에 이런 일이 있다니!” 정도의 놀라움뿐일까?
그것은 아마도 현재 우리의 모습이 그 안에 투영되어 있기 때문일 것이다. 억압적이고 폭력적이라 여겨온 다른 나라들의 상황이 지금 우리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데서 오는 충격은 한참 동안이나 그림을 응시하게 만든다. 더 이상 진실을 이야기하지 않는 언론, 비판과 풍자에 강압적으로 대응하는 정부, 곳곳에서 이뤄지고 있는 불법적인 개인사찰, 권력층의 부정 부패, 정치와 타인에 대한 시민들의 무관심 등은 엄연히 현재 대한민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실이다. 우리는 그의 그림을 통해 우리의 현재를 들여다보게 된다.
네예스타니는 2012년 <워스캐이프(warscapes)>와 나눈 대담에서 이렇게 말했다.

“제 목표는 제 그림의 독자들을 생각하게끔 만드는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항상 독자들을 우선으로 생각합니다. 저는 우리가 더 나은 세상에서 평화롭고 행복한 세상에서 살게 되기를 바랍니다. 마치 미스월드가 하는 말처럼 들리겠지만, 그게 제 진심입니다.”

아무 일도 없는 척, 행복한 척하지 말라

하지만 네예스타니 그림의 진정한 가치는 날카로운 시선으로 부조리하고 끔찍한 실상을 고발하는 가운데서도 ‘희망’이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는 데 있다. 희생과 고통을 감내하면서까지 더 나은 세상을 위해 자신을 기꺼이 내놓은 사람들, 일상 속의 용감한 시민 기자들, 감옥에 갇혀서도 유머를 잃지 않는 사람들, 자신에게 총부리를 겨눈 군인에게 조용히 붉은 꽃을 건네는 사람들, 녹색운동으로 대변되는 시민사회운동 등 ‘인간다운 삶’을 되찾기 위해 현실과 맞서 싸우는 사람들의 모습을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렇게 작가는 엄혹한 현실이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현하고 있다.
결국 ‘뚜 바 비엥!Tout va bien!’은 거대 권력의 “내 말만 잘 따르고 가만히 있으면 모든 게 괜찮을 거야!”가 아닌, “끝까지 좌절하거나 굴복하지 않고 더 나은 삶을 위해 노력한다면 결국 우리는 잘될 거야!”라는 응원의 메시지인 셈이다.
네예스타니는 또 다른 인터뷰에서 이렇게 이야기했다.

“저는 검열은 권력기관으로부터 시작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우리, 우리의 마음속에서 시작됩니다. 그리고 당연하지만, 권력기관은 그것을 강화하려 하지요.”



저자 소개

마나 네예스타니

저자 : 마나 네예스타니
저자 마나 네예스타니는 테헤란에서 태어났다. 테헤란 대학에서 건축학을 전공했으나 1990년부터 문화, 문학, 경제, 정치 등 다양한 분야의 잡지 일러스트레이터, 데생 화가로 일하기 시작했다. 1999년부터는 개혁적 성향 신문사들의 세력이 커지면서 시사 만평가로도 활동했다. 2006년, 아동물에 그린 한 삽화가 문제가 되어 투옥되었다가 이란에서 탈출했으며, 현재 프랑스에 망명 중이다. 인터넷 사이트, 페이스북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이란과 중동의 정치·사회상에 관한 만평과 정치범들을 지지하는 만화를 게재하고 있다. 2009년 이란의 부정 선거 여세 속에서 이란 민중들의 저항을 대변하는 아이콘으로 자리를 잡았다.


해설: 유달승
이란·중동 문제 전문가로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 이란어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쓴 책으로 《중동은 불타고 있다》, 《이슬람혁명의 아버지 호메이니》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예루살렘 전기》, 《정치적으로 왜곡된 이슬람 엿보기》, 《중동의 비극》, 《팔레스타인 이스라엘》, 《숙명의 트라이앵글 1, 2》 등이 있다.

북 트레일러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