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설날이라 서운해서 엽서 한장 띄워요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에세이

설날이라 서운해서 엽서 한장 띄워요

구매종이책 정가12,000
전자책 정가8,400(30%)
판매가8,400
설날이라 서운해서 엽서 한장 띄워요

책 소개

<설날이라 서운해서 엽서 한장 띄워요> 올곧음과 고집스러움
그러나 해학과 웃음을 잃지 않는 여유

소설가 김문수의 산문집 '설날이라 서운해서 엽서 한 장 띄워요'는 작가가 신문, 잡지, 사보 등 다양한 매체에 발표했던 수필들을 선별하여 엮은 것이다.
‘제1부 만취재의 솔향기’에는 평범한 일상에서 마주치게 되는 많은 것들을 작가 특유의 시선으로 바라보고 이야기를 이끌어내, 마치 잘 짜여진 단편소설들을 읽는 것 같은 재미와 감동을 전해주는 산문들을 모아놓았다.
‘제2부 김정호의 발자취를 따라나선 옛길’은 작가가 1982년부터 서울신문에 연재했던 ‘신동국여지승람’의 집필을 위해 고산자 김정호의 발자취를 따라 전국 방방곡곡을 찾아다니며 작성했던 여행기를 모은 것이다.


출판사 서평

올곧음과 고집스러움
그러나 해학과 웃음을 잃지 않는 여유

소설가 김문수의 산문집 '설날이라 서운해서 엽서 한 장 띄워요'는 작가가 신문, 잡지, 사보 등 다양한 매체에 발표했던 수필들을 선별하여 엮은 것이다. ‘제1부 만취재의 솔향기’에는 평범한 일상에서 마주치게 되는 많은 것들을 작가 특유의 시선으로 바라보고 이야기를 이끌어내, 마치 잘 짜여진 단편소설들을 읽는 것 같은 재미와 감동을 전해주는 산문들을 모아놓았다. ‘제2부 김정호의 발자취를 따라나선 옛길’은 작가가 1982년부터 서울신문에 연재했던 ‘신동국여지승람’의 집필을 위해 고산자 김정호의 발자취를 따라 전국 방방곡곡을 찾아다니며 작성했던 여행기를 모은 것이다.

제1부 만취재의 솔향기에는, 작가가 글쓰기의 힘이 되어준 아버지로부터 서재인 ‘만취재’에 걸어둘 편액을 받았던 이야기로 시작하여 소설가 그리고 교육자로서 품었던 우리 사회에 대한 문제의식과 소나무처럼 늘 푸르른 작가의 삶에 대한 태도가 명확히 드러나 있는 산문들이 수록되어 있다.
문학평론가 임헌영은 ‘작가와 작품이 일치하는 경우도 있고, 그렇지 않은 예도 많은데 김문수는 전자에 속한다. 소박한 듯하면서도 굽혀지지 않는 뼈대 같은 걸 깊숙이 묻고 있는 그는 언제나 우수와 웃음을 함께 간직한 표정에서 세상을 담담하게 살아가는 지혜를 지닌 천부적인 작가’라고 했다. 또한 소설가 이병주는‘김문수는 어떤 신변잡기적인 사실과 이야기에서 생의 진실에 육박하는 드라마를 캐고야 만다.’고 했다. 소설에 드러나 있는 이와 같은 작가의 특질들은 여기에 수록된 산문에서도 매우 강하게 드러나 있다. 특히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작가의 입담은 굴곡진 인간사에 대한 애정어린 관심과 관찰 그리고 끝없는 지식 탐구에서 비롯된 박학다식에 힘입어 전혀 막힘이 없다.

‘떡을 빚어 솔잎을 깔아 쪄내어 송편이라 했고 또 날솔잎을 짓찧어 짠 물은 송죽松粥이라 하여 양생방養生方, 벽곡방辟穀方으로 먹기도 했다. 양생방이란 병에 걸리지 않도록 몸을 건강하게 하는 방편으로 먹는 음식이요, 벽곡방이란 고승들처럼 곡식 대신에 연명을 위한 방편의 음식이다.
어디 소나무가 그런 음식에만 쓰였는가. 소나무로 빚은 술은 또 얼마나 많았는가. 솔잎으로 빚은 송엽주松葉酒, 솔방울로 담은 송실주松實酒, 소나무 새순으로 담은 송순주松筍酒, 소나무 마디를 잘라다 넣고 담은 송절주松節酒가 있다. 동짓날 밤에 빚어서 소나무 밑을 파고 묻는 항아리에 소나무 뿌리를 넣어 이듬해 낙엽이 질 때 먹는다는 송하주松下酒는 또 얼마나 운치 있는 술인가.’(‘외로운 소나무’ 중에서)

올곧음과 고집스러움이 드러나는 그의 글들은 종종 해학과 위트 그리고 희극적 성격의 다양한 삽화가 어우러진 이야기로 이어지곤 한다.

‘한 할머니가 꿀을 먹으려고 꿀 항아리 뚜껑을 열어 보고 숟가락을 잊고 와서 그것을 가지러 간 사이, 항아리 주둥이에 묻은 꿀을 빨아먹고 있던 파리가 욕심을 내어 속으로 들어갔다가 꿀에 붙어 나오질 못해 죽고 말았다. 죽은 파리를 본 할머니가, 잠시 동안의 단맛 때문에 목숨까지 바치다니. 미련한 놈이라며 죽은 파리를 욕했다.’(‘잔은 채워야 맛이 아니다’ 중에서)

작가는 지식을 내세우며 우쭐대는 허세를 지극히 싫어했다. 허름한 선술집에서 벌어진 술자리에서는 현란한 손가락 장단으로 흥을 돋우고, 동서고금을 넘나들며 물이 흐르듯 펼쳐지는 이야기로 늘 좌중을 웃게 하고 공감을 이끌어냈다. 따뜻한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따끔한 성찰로 후학들을 이끌던 작가의 진실한 면모는 글 속에 그대로 드러나 있다. 그래서 제1부에 수록된 그의 산문들은 수유리의 ‘만취재’를 찾아오는 문우들에게 내놓았던 솔향기 가득한 송엽주, 송실주와 같은 깊은 맛이 배어 있는 글들이다.

제2부 김정호의 발자취를 따라나선 옛길은, 작가가 1982부터 서울신문에 연재한 ‘신동국여지승람’을 집필하기 위해 고산자 김정호의 발자취를 따르며 작성한 여행기이다.
이 여행기는 청구도와 대동여지도를 만든 고산자 김정호를 만나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 조선시대 후기의 지리학자, 실학자였던 김정호는 실제 생활에 필요한 지도를 만들기 위해 전국토를 직접 답사하고 측량하여 지도를 제작했으나, 그에 대한 기록은 일제에 의한 왜곡으로 정확한 전기조차 남아있지 않다. 그러나 작가는 김정호의 행적에서 ‘지도 제작이 개인적인 필요에 의한 것이 아니었음을 명백하게 알 수 있다.’ ‘그 속에서 그의 목소리가 너무나 생생하게 재생되어 흐르기 때문이다. 그것은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과 우리 산하에 대한 애정이 가득 담긴 목소리’(청구, 대동여지도)였다고 밝힌다.
작가 역시 김정호와 같은 마음으로 길을 떠나 백두산에서부터, 금강산, 강화도를 거쳐 남쪽으로 홍도, 마이산, 속리산, 천왕봉, 통도사, 감포, 불영계곡을 거쳐 제주의 한라산, 그리고 동해 밖의 섬, 울릉도와 독도에까지 이른다.

우리의 땅인데도 중국을 거쳐서 가야 했던 백두산에서는 ‘오라총관烏喇總管 목극등이 왕명을 받들고 국경을 조사키 위해 이곳에 왔는데 여기서부터 서쪽은 압록이 되고 동쪽은 토문이 되므로 이 분수령 위에 돌을 새겨 기록한다고 했다. 이렇듯 엉뚱한 곳에다 국경을 표시한 비석(백두산 정계비)을 세웠기 때문에 그 뒤로 자주 국경이 문제화되었다.’(훔쳐본 백두산)

특히 동해 밖의 섬, 울릉도와 독도에 이르러 어부 출신 안용복의 행적에 감동한 작가는 안용복을 알리는 소설을 반드시 써야겠다고 다짐한다. 작가의 유작이 된 중편소설'비일본계'2015)가 바로 독도에서 구상된 작품이다. 우리의 땅과 강, 유적과 문화재를 둘러보는 이 여행기는 분단된 역사의 현장에서 시작된 작가의 시선이 우리 산하에 대한 강렬한 애정으로 더욱 넓어지고 깊어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저자 프로필

김문수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939년 4월 3일 - 2012년 11월 5일
  • 학력 1984년 국민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 석사
    1962년 동국대학교 국어국문학 학사
    서라벌예술대학 문예창작과
  • 경력 동국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한양여자전문대학 문예창작과 교수
    신구문화사 편집부
    여상 편집국 근무
    충청일보 문화부 기자
  • 데뷔 1959년 자유신문 신춘문예 외로운 사람
  • 수상 제20회 동인문학상
    제6회 조연현 문학상
    제11회 한국문학작가상
    제4회 한국일보 문학상
    제21회 현대문학상
    제5회 충북문학상

2015.01.0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김문수 金文洙 1939~2012
소설가. 1939년 충북 청주에서 태어났다. 동국대학교 국문과를 졸업하고 국민대 대학원에서 ‘채만식 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1991년부터 한양여자대학교 문예창작과, 동국대학교 국문과 교수를 역임했다.
대학 1학년 때인 1959년 '외로운 사람'이 자유신문 신춘문예 수석으로 뽑혔으며, 3학년 때인 1961년에 '이단부흥'이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어 등단했다. '성흔聖痕'으로 현대문학상(1975), '육아肉芽'로 한국일보문학상(1979), 중편'끈'으로 한국문학작가상(1986), '물레나물꽃'으로 조연현문학상(1988), '만취당기晩翠棠記'로 동인문학상(1989), '파문을 일으킨 모래 한 알'로 오영수문학상(1997)을 받았으며 1999년에는 대한민국문화예술상을 수상했다.
주요작품으로 '증묘' '미로학습' '성흔' '환상의 성' '그 여름의 나팔꽃' '머리 둘 달린 새' '서러운 꽃' '그 세월의 뒤' '가출' '가지 않은 길' '만취당기' '꺼오뿌리''비일본계' 등을 비롯한 다수의 소설집과 산문집, 장편동화집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 고향을 찾는 마음

제1부 : 만취재의 솔향기
백설유감/꽃과 벌/네 개의 수레바퀴/아버님과 만취재/서울살이 40년/
삼층 누각/예기치 못한 수확/우화 두 편/미나리 향/마음속의 돼지 저금통/
우리들의 바투보기 눈/술에 대하여/공짜로 뿌려대는 종이/어느 경관의 아내/
민병산 선생님의 붓글씨/믿지 못할 믿는 사람들/두더지 혼인/순수했던 선물의 시대/
고무지우개/아버님의 용돈/잔은 채워야 맛이 아니다/나의 웃음/
반야심경/계절의 바퀴를 굴리며/무용지용/가을 단상/다시 맞는 봄/
내 고향의 술과 안주/되감을 수 없는 연줄/살만한 집/외로운 소나무

제2부 : 김정호의 발자취를 따라 나선 옛길
19세기 조선의 지리학자 김정호를 만나다-청구, 대동여지도
남과 북이 함께 품고 있는 호수, 천지-훔쳐본 백두산
파도도 울고 나도 울다-금강산을 바라보며
신화 속의 낙원, 조선반도의 아틀란티스-역사의 물굽이, 강화
바다위에 떠 있는 붉은 빛의 성채-외진 섬, 홍도
길이 곧 연緣이던가-마이산
막걸리집 육자배기 가락에만 남아 있는-선운사, 동백꽃은...
새 소리를 벗 삼아 있노라-속리산
쇠별꽃이 물결처럼 바람에 일렁이다-천왕봉 등정기
숲과 계곡이 가슴을 열고 끌어들이다-통도사
종울음 소리 들리는 감포 앞바다-대본리, 그 잊히지 않는 바다
바라만 보아도 흥겨운, 선경-울진
천년의 소나무 숲과 굽이치는 계를 품다-불영계곡
어부 안용복이 지켜낸 동해의 보루-울릉도
구름 밖의 외로운 섬-독도
흰사슴 노닐던 신선들의 이상향-백록담

에필로그 : 박물관과 징비록-서애西厓를 생각하며
작가가 쓴 작가 연보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