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삼십육계 16 욕금고종 상세페이지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삼십육계 16 욕금고종> 큰 것을 잡고 싶거든 작은 것을 먼저 놓아주고 때를 기다려라

세상사가 모두 그러하듯이 일이란 때가 있는 법이다. <노자>에서 말하기를 취하기 위해서는 먼저 주어야 한다고 했다. 참외를 맛있게 먹으려면 익을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성급한 마음만 앞세워 일을 진행하다가 그르치게 되는 예는 역사뿐만 아니라 현재 이 땅의 곳곳에서도 쉽게 목격할 수 있다. 특히 상대를 공격할 경우, 사로잡을 때가 아닌데 잡는다면 무익한 것이 된다. 즉, 큰 것을 취하기 위해서 작은 것을 놓아주며 상대가 스스로 취약해질 때를 기다리는 것이 바로 욕금고종(欲擒故縱)의 책략인 것이다.
진(晉) 무제 사마염(司馬炎)은 전국을 통일하려 할 때, 양호(羊祜)를 형주(荊州)에 보내 군무(軍務)를 다스리게 하고 오(吳)를 칠 준비를 하게 했다. 양호는 오주(吳主) 손호(孫皓)가 국력과 인재를 소모하도록 지켜보면서 다른 한쪽으로는 널리 덕정(德政)을 펼쳤다. 폭정에 시달리는 상대국 백성들에게 형주를 개방하여 왕래를 자유롭게 보장하여 오국의 군심과 민심이 붕괴되도록 유도했다. 이러한 양호의 책략은 상대가 스스로 자멸에 빠지도록 유도하는 일이었다. 양호는 줄곧 동오(東吳)를 용인하면서 기수(氣數)가 다할 때를 기다려 군사를 일으켰다. 터럭 한 올 부는 힘으로 손호를 잡은 것이다.



저자 소개

저자 - 청화
본명은 황청하(黃淸河). 1947년 복건 장주 출생으로 장주사범대학에 재직 중이다.
1979년 이후부터 중, 단편 소설들을 발표하고 있다.
작품으로는 소설집 《춘수미파(春水微波)》, 《소성풍류(小城風流)》가 있고,
장편역사소설 《대두재상풍도(大?宰相馮道)》 그리고 평전 《양괴전(楊騷傳)》이 있다.

역자 - 김찬연
1961년 봉화 출생으로 고려대학교 중문과를 졸업하고 출판 편집일을 하였으며, 지금은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대표적인 번역 작품으로는 《중국청대와기》, 《노신전집》, 《소설 칭기즈칸》, 《화산논검》 외 다수가 있다.

목차

서론

제一장 낙양의 가을빛
제二장 형주의 풍운
제三장 잡고 싶거든 놓아주어라
제四장 강릉 대전
제五장 민심이 향하는 곳
제六장 현산 양공의 사당

책략의 핵심
원전의 풀이


리뷰

구매자 별점

4.8

점수비율

  • 5
  • 4
  • 3
  • 2
  • 1

4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삼십육계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