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삼십육계 19 부저추신 상세페이지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삼십육계 19 부저추신> 강한 적은 상대의 약점을 찾아 기세를 꺾은 다음 공략하라

≪여씨춘추≫에 이르기를 ‘끓는 물을 그치게 하려면 불을 없애야 한다.’고 했다. 근본을 알고 손을 써야 한다는 뜻이다.
콩국을 끓여 본 사람이라면 물이 끓을 때 콩물이 거품처럼 되어 넘치는 것을 보았을 것이다. 세심하게 저어주지 않는다면 아까운 콩물이 넘쳐서 마지막엔 솥 안에 맑은 물만 남게 되어 헛고생을 하고 말 것이다. 콩물이 넘쳐흐르기 전에 이것을 막기 위한 유일한 대책은 솥 아래 불타는 장작을 빼내 화력을 줄이는 방법밖에 없다. 즉 열기를 죽이는 방법을 써야 하는 것이다.
역사상 이러한 일을 가장 잘한 인물은 아마도 진평을 따를 자가 없을 것이다. 진평은 원래 항우의 휘하에 있었다. 그는 항우가 인물이 아닌 것을 알고는 유방의 사람이 되어 한신과 장량을 한영으로 끌어들이고 초영의 범증과 종리매 등을 이간시키는데 성공한다. 이들 다섯 호장은 원래 항우의 다섯 기둥이었고 이들로 하여 초영이 기세를 올릴 수 있었지만 진평이 먼저 빠져나와 다른 사람들을 빼내고 남은 사람들을 이간질시키자 초영의 기세는 꺾이고 말았다. 강한 적을 만났을 때, 뿌리를 철저하게 제거하여야 진정으로 해결된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잠시적인 효과에 그치고 말 것이다.



저자 소개

저자 - 증보숭
1952년 복건성 보전에서 출생하였으며 보전시 작가협회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역자 - 김찬연
1961년 봉화 출생으로 고려대학교 중문과를 졸업하고 출판 편집일을 하였으며, 지금은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대표적인 번역 작품으로는 《중국청대와기》, 《노신전집》, 《소설 칭기즈칸》, 《화산논검》 외 다수가 있다.

목차

서론

들어가는 글
제一章 암흑시대
제二章 은수대전
제三章 이소, 장군이 되다
제四章 꾀로 세 성을 빼앗다
제五章 가지를 잘라 줄기를 약하게 만들다
제六章 장작을 빼 끓는 물을 식히다
제七章 꾀로 청희성을 취하다
제八章 최후의 결전

책략의 핵심 | 원전의 풀이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삼십육계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