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삼십육계 25 투량환주 상세페이지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삼십육계 25 투량환주> 대들보를 빼어 기둥을 바꾼 후 스스로 무너지게 하라

투 량환주란 집의 대들보를 받치고 있는 기둥을 몰래 바꾼다는 것이다. 대들보를 받치고 있는 기둥은 바로 사물의 급조이자 핵심이다. 즉 계책을 세우고 실행할 때 우선 상대의 핵심과 급소가 어디인지 고려하라는 계략이다. 이 계략은 반드시 상대가 준비가 안 된 상황에서 사용하여야 한다. 상대에게 발각되는 즉시 계략은 무용지물이 되기 때문이다.
진시황은 다섯 번째 동순(東巡) 중 사구에서 병사했다. 조구와 호해 그리고 이사는 밀모하여 유조를 고쳐 호해를 태자에 세우고 태자였던 부소와 대장 몽염에게 죽음을 내린다. 이들은 진상을 숨기기 위하여 진시황의 죽음을 알리지 않고 시신의 부패한 냄새를 없애기 위하여 썩은 생선으로 진시황의 와거(臥車) 주위를 감싸고 위기를 모리(謀利)의 기회로 바꾼다.
무소불위의 진시황도 소인 조고 앞에서는 너무나 취약하고 보잘 것 없었다. 소인 조고는 한 손으로 하늘을 가리고 조서를 몰래 바꾸어 태자와 승상, 장군, 황실 사람들을 주살했다.
소인의 출수(出手)에 천추만세의 진시황 제업(帝業)이 허물어진 것은 남을 탓할 일이 아니었다. 대 독재자의 신변에는 반드시 대 소인이 있어 서로 공생(共生)하는 것이다.
투량환주, 이것을 사람에 비유한다면 얼굴을 뜯어고치는 일이며, 사업에 비유한다면 부뚜막과 가마를 다시 세우는 일이며, 정부에 비유한다면 과단성 있고 박력 있게 정책을 펴나가는 것을 의미한다. 이들 모두 대담한 능력을 필요로 한다.



저자 소개

저자 - 마서휘 馬書輝
1940년 복주(福州) 출생으로 19세 때 희극과 인연을 맺었다. 역사극 대도추(大都秋)를 비롯해 10여 부의 작품을 집필했다. 이 밖에도 중편소설 『만리화전기(茉莉花傳奇)』, 연속극 『운개로산(雲開霧散)』, 《소설 삼십육계》 시리즈 일부가 있다.

저자 - 김찬연 金燦淵
1961년 봉화 출생으로 고려대학교 중문과를 졸업하고 출판 편집일을 하였으며, 지금은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대표적인 번역 작품으로는 『중국청대와기』, 『노신전집』, 『소설 칭기즈칸』, 『화산논검』 외 다수가 있다.

목차

서론
제一장 조고가 원수를 섬기다
제二장 천하를 통일하다
제三장 자객 고점리
제四장 진시황의 악몽
제五장 대정변
제六장 호해, 스스로 만리장성을 허물다
제七장 찢어지고 망한 대진
제八장 함양궁, 피로 물들다

이야기 끝에 붙이는 글
책략의 핵심
원전의 풀이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삼십육계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