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아름다운 것은 영원한 기쁨: 존 키츠 시선 상세페이지

책 소개

<아름다운 것은 영원한 기쁨: 존 키츠 시선> | 글과글사이 세계문학 영미시선집 시리즈 026 |

존 키츠(John Keats)는 25세라는 어린 나이에 요절한 아까운 시인이다. 1795년 시월의 마지막 날에 런던에서 태어난 그는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유산이 상당했지만 복잡한 상속절차에 휘말려서 죽을 때까지 아무런 혜택도 받지 못한 채 내내 궁핍하게 살았다.
그럼에도 그는 빼어난 감각의 언어로 상상세계와 현실 간의 팽팽한 긴장미를 그려냈고 “아름다움은 영원한 기쁨”, “미(美)는 진리요, 진리는 미”라는 그만의 독특한 시관(詩觀)을 구축하였다. 그리하여 25세라는 그의 때 이른 죽음은 위대한 셰익스피어의 그것에 비견될 만큼, 안타깝고도 안타깝게 여겨지곤 한다.
키츠는 아름다움이 미래에 올 것이라고 여기지 않고, 과거에 이미 존재했지만 지금은 사라져서 아쉬움을 주는 것이라 생각했다. 그에게는 유일한 경애의 대상이요 높은 진리인 아름다움을 위협하는 것이 미래라고 생각되었고, 분석적 과학은 사랑스러운 전설을 파괴하는 흉물로 인식되었다.
<To Antumn>은 비록 ode라는 제호가 붙여지지는 않았지만 키츠의 가장 완벽한 송시로 평가된다. 그 풍요로운 심상과 가을의 풍물들은 짧은 구절 속에 가장 많은 것을 압축시킨 걸작이라고 할 수 있다. 이 밖에 전통적인 민요를 되살려 요정의 세계로 독자를 끌고 가는 <La Belle Dame Sans Merci>나 "Bright star……"로 시작하는 소네트 등 많은 단시들은 키츠의 조숙한 재능을 요약한 일품들이다.

제26권 존 키츠(John Keats) 시선 《아름다운 것은 영원한 기쁨(A Thing of Beauty is a Joy For Ever)》는 키츠의 대표작 30편을 우리말로 번역하여 영어 원문과 함께 소개하고 있다.


출판사 서평

빼어난 감각의 언어로
상상의 세계와 현실 간의
팽팽한 긴장미를 그려낸 존 키츠


도시에서 오래 갇혀 지낸 이에게는(To One Who Has Been Long in City Pent)

도시에서 오래 갇혀 지낸 이에게는
하늘의 맑고 광활한 얼굴을 바라보고
푸른 하늘의 미소를 한껏 받으며
숨 쉬듯 기도하는 게 더없이 달콤한 행복.
지쳐 있다가, 흡족한 마음으로 물결치는
풀밭 어느 쾌적한 자리에 풀썩 주저앉아
사랑과 그리움 담긴 명랑하고 정다운 얘기를
읽고 있는 이만큼 행복할 사람이 있으랴?
저녁에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귓가에
들려오는 나이팅게일의 노랫소리―눈에는
조각배처럼 떠가는 조각구름의 밝은 항해.
하루가 그리 빨리 지나간 것이 아쉬울 뿐:
흡사 투명한 에테르 사이로 조용히 떨어지는
어느 천사의 눈물, 그 눈물길처럼.

TO one who has been long in city pent,
’Tis very sweet to look into the fair
And open face of heaven,—to breathe a prayer
Full in the smile of the blue firmament.
Who is more happy, when, with hearts content,
Fatigued he sinks into some pleasant lair
Of wavy grass, and reads a debonair
And gentle tale of love and languishment?
Returning home at evening, with an ear
Catching the notes of Philomel,—an eye
Watching the sailing cloudlet’s bright career,
He mourns that day so soon has glided by:
E’en like the passage of an angel’s tear
That falls through the clear ether silently.


아름다운 것은 영원한 기쁨(A THING Of Beauty Is A Joy For Ever) 일부

아름다운 것은 영원한 기쁨.
미(美)의 사랑스러움이 늘어나서, 절대
무(無)로 사라지지 않고, 우리에게
한결같이 나무그늘 같은 평온과
달콤한 꿈들과 건강과 고요한 숨결
가득한 잠을 간직하게 하리라.
하여 아침마다 우리가 꽃띠를 엮어
대지와 연(緣)을 맺으며 살고 있는 것이리라,
낙담, 고귀한 태생(胎生)들의 몰인정,
우울한 나날들, 온갖 유해하고 어두운 길을
헤쳐나가야 하지만. 그래, 그 모든 것에도,
어떤 미의 형상이 우리의 어두운 정신에서
장막을 벗겨 낸다. 태양과 달,
싹을 틔워 순진한 양에게 그늘을 베푸는
고목(古木)과 어린나무들이 그렇고, 녹색 세상과
더불어 사는 수선화들이 그렇고, 무더운 계절에
기꺼이 시원한 은신처를 내어놓는
맑은 실개천, 예쁜 사향장미가 흩뿌려져
꽃향기 진한 숲 속 덤불이 그러하다.

A THING of beauty is a joy for ever:
Its loveliness increases; it will never
Pass into nothingness; but still will keep
A bower quiet for us, and a sleep
Full of sweet dreams, and health, and quiet breathing.
Therefore, on every morrow, are we wreathing
A flowery band to bind us to the earth,
Spite of despondence, of the inhuman dearth
Of noble natures, of the gloomy days,
Of all the unhealthy and o’er-darkened ways
Made for our searching: yes, in spite of all,
Some shape of beauty moves away the pall
From our dark spirits. Such the sun, the moon,
Trees old and young, sprouting a shady boon
For simple sheep; and such are daffodils
With the green world they live in; and clear rills
That for themselves a cooling covert make
’Gainst the hot season; the mid forest brake,
Rich with a sprinkling of fair musk-rose blooms:


나이팅게일에게 부치는 노래(Ode to a Nightingale) 일부

아, 포도주 한 모금 했으면! 깊이 팬
땅속에서 오랜 세월 차갑게 숙성되어
플로라와 시골 풀밭, 춤과 프로방스의
노래와 볕에 그을린 웃음 맛 나는 술을.
아, 따듯한 남부를 그득 담은,
정말, 볼그족족한 히퍼크린을 가득 담아
언저리에 구슬 거품 깜박거리고
주둥이에 자줏빛 물든 술 한잔했으면,
그 잔을 마시고, 이 세상을 남몰래 떠나
너와 함께 어스레한 숲으로 사라졌으면.

O, for a draught of vintage! that hath been
Cool’d a long age in the deep-delved earth,
Tasting of Flora and the country green,
Dance, and Provencal song, and sunburnt mirth!
O for a beaker full of the warm South,
Full of the true, the blushful Hippocrene,
With beaded bubbles winking at the brim,
And purple-stained mouth;
That I might drink, and leave the world unseen,
And with thee fade away into the forest dim:


그리스 항아리에 부치는 노래(Ode on a Grecian Urn) 일부

들리는 가락도 곱지만, 들리지 않는 가락이
더 곱다. 그러니 고요한 피리들아, 계속 불어라.
감각의 귀가 아니라, 그보다 다정한
영혼이 듣도록 무곡조의 노래를 연주해다오.
나무 아래 고운 청년아, 넌 너의 노래를
그칠 수 없고, 나무도 알몸을 드러낼 날 없으리.
대담한 연인, 넌 결코, 결코 키스하지 못하리라,
승리를 목전에 두고도―그러나, 슬퍼 말아라,
너의 행복을 이루진 못해도, 그녀는 시들지 않아
영원토록 너는 사랑하고, 그녀는 고우리니!

Heard melodies are sweet, but those unheard
Are sweeter; therefore, ye soft pipes, play on;
Not to the sensual ear, but, more endear’d,
Pipe to the spirit ditties of no tone:
Fair youth, beneath the trees, thou canst not leave
Thy song, nor ever can those trees be bare;
Bold Lover, never, never canst thou kiss,
Though winning near the goal—yet, do not grieve;
She cannot fade, though thou hast not thy bliss,
For ever wilt thou love, and she be fair!

키츠의 삶은 우여곡절의 연속이었다. 여덟 살 어린 나이에 아버지를 여의고 열네 살 때 어머니마저 저 세상으로 떠나보내야 했다. 아버지는 기숙학교에 다니던 아들을 방문하러 오는 길에 말에서 떨어져 급사하였고 어머니는 결핵으로 사망하였다. 물려받은 유산이 상당했으나, 키츠에게는 그저 그림의 떡이었다. 아버지가 유언장을 남기지 않고 갑자기 죽는 바람에 복잡한 상속절차에 휘말려, 죽을 때까지 아무런 혜택도 받지 못한 채 내내 궁핍하게 살 수밖에 없었으니까. 빼어난 감각의 언어로 상상의 세계와 현실 간의 팽팽한 긴장미를 그려낸 존 키츠―그 자신도 어머니와 남동생 톰의 생명을 앗아간 결핵의 손아귀를 벗어나지 못했다. 여러 번 피를 쏟은 키츠는 주위 사람들의 권유로 1820년 가을에 따뜻한 로마로 요양을 떠났다가 1821년 2월 3일에 숨을 거두어, 25년 4개월의 짧은 생애를 마감하고 말았다.

- 옮겨 엮은이의 <존 키츠의 삶과 문학 이야기> 중에서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존 키츠(John Keats)

1795년 시월의 마지막 날에 런던에서 태어난 존 키츠. 그의 아버지는 마차 대여점의 마부였고 어머니는 그 가게 주인의 딸이었다. 바이런-셸리만큼 풍족하지는 않았지만, 가게를 물려받은 부모 덕에 꽤 유복한 유년시절을 보냈다. 작은 체구였으나 성격이 암팡져서 걸핏하면 치고받고 싸운 말썽꾸러기 소년 키츠는 다니던 학교장의 아들을 통해 중세와 르네상스 시대의 주요 작가들과 작품들을 접하고부터 문학과 시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부모님이 일찍 돌아가시는 바람에, 할머니가 정한 후견인들의 개입으로 의학을 공부하게 되었고 약사 자격증까지 따게 되었다. 그는 당대의 스타 시인 바이런, 이름난 언론인 시인 리 헌트의 자극과 격려에 힘입어 의학을 포기하고 시에 매진해서 1817년 스물한 살에 첫 시집 《시집》(Poems)을 세상에 내놓는다.
이듬해에 그는 《엔디미온》(Endymion)을 다시 세상에 내놓는다. 그러나 야심작 《엔디미온》은 불행히도 보수적인 잡지들(Blackwood's Magazine, Quarterly Review)로부터 조롱과 혹평을 면치 못하였다. 그것이 얼마나 심했던지, 훗날 바이런과 셸리는 각자의 시에서 키츠를 죽음으로 몰고 간 주요 원인으로 지목할 정도였다.
1818년 여름, 키츠는 이웃에 살던 페니 브론(Fenny Brawne)이라는 여인과 사랑에 빠져 약혼식을 올린다. 그리고 그 다음 해인 1819년에 《성 아그네스 전야》(The Eve of St. Agnes), <무정한 미녀>(“La Belle Dame Sans Merci”), <그리스 항아리에 부치는 노래>(“Ode On a Grecian Urn”), <나이팅게일에게 부치는 노래>(“Ode to a Nightingale”), <가을에게>(To Autumn), 《히페리온의 몰락》(The Fall of Hyperion) 같은 키츠의 걸작들이 줄줄이 쏟아져 나오게 된다.
결핵으로 인해 1821년 2월 3일에 25세라는 젊은 나이로 생을 마감한다.


편역자: 김천봉

전남 완도에서 태어나(1969년), 안타깝게도, 몇 년 전에 폐교된 소안고등학교를 졸업하고(1988), 숭실대학교에서 영문학 학사(1994)와 석사학위를 받았으며(1996), 고려대학교 대학원에서 《셸리 시의 생태학적 전망》이라는 논문으로 영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2005년). 인하대학교, 인천대학교, 아주대학교와 가천대학교에 출강하였고 지금은 주로 숭실대학교와 고려대학교 영문과에 출강하고 있다. 프리랜서 번역가로서 주로 영미 시를 우리말로 번역하여 국내 독자들에게 소개하고 있는데, 그동안 《겨울이 오면 봄이 저 멀리 있을까?》, 《서정민요, 그리고 몇 편의 다른 시》, 19세기 영국 명시 시리즈 6권, 19세기 미국 명시 시리즈 7권, 20세기 영국 명시 시리즈 8권, 《이미지스트》와 《이미지스트 시인들》, 《왜, 누가 수많은 기적을 이루나?》, 《희망의 식탁은 행복밥상》, 《오직 앓는 가슴만이 불변의 예술작품을 마음에 품는다》, 《사랑도 가지가지》, 《외로운 마음밭에 꽃詩를》, 《쓸쓸한 마음밭에 꽃詩를》, 《허전한 마음밭에 꽃詩를》, 《19세기 영미名詩 120》, 《사랑에게 다 주어라》, 《봄여름가을겨울 바깥풍경마음풍경》, 《여름의 보들보들한 징후, 빛과 공기의 은밀한 정사》, 《슬픈 마음밭에 꽃詩를》, 《새벽처럼 차갑고 열정적인 詩》 등을 출간하였다.

목차

도시에서 오래 갇혀 지낸 이에게는
To One Who Has Been Long in City Pent
내 동생 조지에게
To My Brother George
날카롭게, 발작 난 돌풍이 속삭이고 있다
Keen, Fitful Gusts Are Whisp'ring
오, 고독! 너와 내가 함께 살아야 한다면
O Solitude! If I Must With Thee Dwell
오! 나는 맑은 여름날 저녁이 참 좋다
Oh! How I Love, On A Fair Summer's Eve
나에게 장미를 보내준 한 벗에게
To a Friend Who Sent Me Some Roses
여치와 귀뚜라미에 대해
On the Grasshopper and Cricket
채프먼의 호머를 처음 읽고서
On First Looking into Chapman's Homer
앉아서 다시 한 번 《리어왕》을 읽으며
On Sitting Down to Read King Lear Once Again
바이런에게
To Byron
사람의 사계절
The Human Seasons
잠에게
To Sleep
오늘 밤 내가 왜 웃었을까?
Why Did I Laugh Tonight?
죽으면 어쩌나 두려워질 때면
When I Have Fears That I May Cease to Be
죽음에 대하여
On Death
데이지의 노래
Daisy's Song
음산하게 캄캄한 십이월에도
In Drear-Nighted December
내게 여자와 술과 코담배를 주게
Give Me Women, Wine, And Snuff
인어 선술집에 관한 시
Lines on the Mermaid Tavern
아름다운 것은 영원한 기쁨
A Thing of Beauty is a Joy For Ever
나이팅게일에게 부치는 노래
Ode to a Nightingale
그리스 항아리에 부치는 노래
Ode on a Grecian Urn
프시케에게 바치는 노래
Ode to Psyche
우울에 부치는 노래
Ode on Melancholy
가을에게
To Autumn
패니에게
To Fanny
밝은 별이여
Bright Star
조용, 조용히! 사뿐히 밟아요!
Hush, Hush! Tread Softly!
무정한 미녀
La Belle Dame Sans Merci
성 아그네스 전야
The Eve of St. Agnes

부록: 존 키츠의 삶과 문학 이야기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세계문학 영미시선집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