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무사도 상세페이지


책 소개

<무사도> 진실로 ‘인간답게’ 사는 법이란? ‘참으로 인간답게’ 죽는 법이란?

●勇(용)-어떻게 해서 담력을 키울 것인가!
●仁(인)-사람의 위에 서는 조건이란 무엇인가!
●禮(예)-함께 기뻐하고 함께 울 수 있는가!
●誠(성)-왜 무사는 한 입으로 두 말 하지 않는가!
●名譽(명예)-무사는 어떻게 자신을 닦아갔는가!
●忠義(충의)-사람은 무엇을 위해 죽을 수 있는가!

무사도(武士道)의 근본이자 최고의 덕목인 ‘義(의)’, 사람의 위에 서기 위한 ‘仁(인)’, 시련을 견뎌내기 위한 ‘名譽(명예)’ - 이 책은, 강인한 정신력을 탄생시킨 무사도의 본질을 완벽히 밝혀냈다.
무사란 무엇을 배우고 어떻게 자신을 수련했는가. 이것을 아는 것은 모든 현대인에게 있어 중요한 것이다. 영문으로 출간되어 구미인들에게 대반향을 불러일으켰던 최고의 명저를, 쉬운 문체로 새롭게 번역했다.

‘무사도’란, 할복이나 전쟁과는 거리가 멀다.
나라에게도 개인에게도 지침은 필요하다.
이 책의 곳곳에는 일본이 다시 태어나기 위한, 아니,
세계가 다시 태어나기 위한 힌트가 나와 있다.

「무사도」

‘무사도’ 정신을 세계적으로 널리 알린 사람은, 이 「무사도」의 저자 니토베 이나조(新渡稻造, 1862~1933)이다. 그는 유려한 영문으로 「무사도(Bushido: The Soul of Japan)」를 저술했는데, 이것은 외국인에게 일본인의 밑바탕에 깔린 정신의 틀을 해설하기 위해서 그가 해석을 곁들인 ‘무사도’이다.
니토베 이나조가 「무사도」를 집필한 것은 1899년(메이지 32년)으로 마침 청일전쟁(1894)과 러일전쟁(1904~5)의 사이에 해당하는 시기이다.
1899년 미국에서 「무사도」가 출간되자 대대적인 찬사를 받았다고 한다. 당시의 미국 대통령 시어도어 루스벨트는 크게 감동하여, 이 책을 수십 권이나 사서 자녀와 친구, 그리고 다른 나라의 수뇌들에게 증정했다고 한다.
이 책은 미국과 영국에서 판을 거듭했고, 독일어·프랑스어·러시아어·중국어·폴란드어·노르웨이어 등으로 번역되어 큰 반향을 일으켰다.

‘도덕체계로서의 무사도’로 시작되는 이 책은 무사도의 근원을 찾아 의(義)·용(勇)·인(仁)·예(禮)·성(誠)을 살핀다. 그리고 무사는 이를 통하여 무엇을 배우고 닦았는가를 제시하고 있다. ‘자살, 원수를 갚는 제도’의 장에서는 할복을 의식 전례로 들면서 ‘야마토 다마시(大和魂)’가 바로 일본민족의 ‘아름다운 이상’임을 강조하고, ‘무사도는 살아남아 있는가’ ‘무사도의 미래’로 마무리하고 있다.
특히 마지막 대목에서 니토베는 일본의 끊임없는 추진력의 바탕은 바로 무사도이며, 그것은 명예와 용기, 그리고 소중한 무덕의 유산이기에 불멸의 교훈으로 삼아야 함을 강조한다.

「오륜서」

미망(迷妄)의 구름이 벗겨진 곳이야말로
참다운 공(空)이라고 알아야 한다.
공(空)을 도(道)로 하고 도를 공으로 보는 이유이다.
[공(空)의 권(卷)]

이 말은 「오륜서(五輪書)」의 핵심이며, 검의 구도자 미야모토 무사시(宮本武藏, 1584~1645)가 이르른 궁극적인 경지이다.

검에 살고 이기기를 바랐던 검호, 미야모토 무사시. 60여번에 이르는 대결에서 승리할 수 있었던 강인함은, 운이 아닌 바로 실력이었다. 형식에 매이지 않는 전법으로 얻을 수 있었던 승리와, 누구에게도 사사받지 않은 독자의 길을 걸었던 무사시의 삶은,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도 많은 가르침을 준다. 무사시가 실천에 기초하여 기술한 검법사상을 집대성한『오륜서』를, 인간완성을 위한 책으로서 현대적 관점으로 재해석하였다.

일체의 안위함을 버리고, 오로지 검만을 위한 삶을 선택한 절대불패의 구도자 미야모토 무사시. 무사시는「천일을 단련하고, 만일을 단련한」 수많은 조단석련(朝鍛夕?)의 연습과 자신의 목숨 건 체험을 통해 「만리일공」의 병법의 비법을 밝히고, 그 진수를 『오륜서』에 담는다.

「‘대망’ 무사도의 혼」

「대망(大望)」은 도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를 중심으로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 등이 15세기 중엽에서 16세기 말엽에 걸친 일본의 전국난세를 평정하고 통일을 이뤄내는 파란만장한 역사에서 소재를 가져온, 야마오카 소하치(山岡莊八, 1907~1978)의 대하소설이다.

전국시대를 배경으로 오다 노부나가, 도요토미 히데요시, 도쿠가와 이에야스, 이 세 영웅의 싸움으로 지새우던 난세(亂世)를 끝내고 평화로운 세상을 이루어 가는 이야기가 ?대망?의 중심 줄거리이다. 이 세 인물은 생김새도 성품도 저마다 아주 다르다. 두견새를 예로 든 글이 있다.

저 두견새가 울지 않으면 죽여 버려라.(노부나가)
저 두견새가 울지 않으면 울게 하라.(히데요시)
저 두견새가 울지 않으면 울 때까지 기다려라.(이에야스)

이에야스 한평생의 간절한 소망은 오로지 싸움을 멈추고 평화를 이루는 것이었다. 그는, 사람은 서로 죽이고 죽기 위해 사는 게 아니라 서로 정답게 돕고 격려하면서 번영하기 위해 사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므로 남을 미워하는 마음이 일어날 때는 악마가 고개를 쳐들었다며 깊이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여겼다.

다음은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그의 후계자 쇼군 히데타다(秀忠)에게 남긴 유언이다.

“이제 쇼군에게 모두 물려주지만, 쇼군의 것은 아니다. 그러므로 자신을 위해 써서는 안 된다. 알고 있겠지? 인간에게 나의 것이란 하나도 없다는 사실을. 물이며 빛이며 공기처럼 내 몸도, 마음도, 금은재화는 물론 내 아들, 내 손자까지 무엇 하나 내 소유인 것은 없다. 이 세상 만물은 누구의 것도 아닌 모두의 것, 그 모두의 것을 신불로부터 잠시 맡아 있는 데 지나지 않는다. 그러니 내가 맡았던 것을 이제 쇼군이 맡아 앞으로 이 세상의 평화를 해치는 반역 무리가 나올 경우, 그들을 타도하는 군사비용과 흉년에 백성을 굶주리게 하지 않고 천재지변에 대비한 비용으로 쓰도록 하라. 너에게 건네기는 하나 네 것이 아니니 결코 사사로이 사용하면 안 된다. 인생이란 무거운 짐을 지고 먼길을 가는 것이다.”


저자 프로필

미야모토 무사시

  • 국적 일본
  • 출생-사망 1584년 - 1645년 6월 13일

2015.03.13.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니토베 이나조
1862년 일본 모리오카 번 하급무사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동경대학교를 중퇴하고,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교에서 3년간 경제학·문학·역사학을 공부한 뒤 다시 독일로 건너가 본 대학에서 농정 경제학·농학·통계학 등을 전공했다. 귀국 후 삿포로 농학교 교수, 경도제국대학교 교수, 제일고등학교 교장, 동경제국대학교 법학부 주임교수, 동경여자대학교 초대학장, 국제연맹 사무차장을 역임했다. 1899년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를 출판하고, 1933년 캐나다 태평양 조사회에 참석 중 사망했다. 일본의 5,000엔 권 화폐에 그의 초상이 그려져 있을 정도로 일본 근대 최고의 교양인이자 지식인으로 평가되고 있다.

저자 - 미야모토 무사시
宮本武藏
60여회 이상의 대결에서 단 한 번도 진 적이 없는 전설적인 검객이다. 일본에서는 그를 '검성(劍聖)'이라 부른. 젊은 시절, 16세기 실존 인물이자 역사상 가장 위대한 무도인 중 하나로 알려진 다케다 신겐의 편에 서서 전쟁에 참전했다가 패전했다. 이후 독신으로 살며 떠돌이 낭인생활을 했다. 장검의 달인 사사키 고지로(佐佐木少次郞)와의 결투를 끝으로 69번의 무패 신화를 마감했다. 이 결투에서 무사시는 생명을 잃는다. 그는 검객이기 이전에 서화와 불상조각에 능하고 노장(老莊)사상에 영향을 받은 도인이기도 했다.
죽기 2년 전, 이에미쓰가 집권 20년째를 맞은 1643년, 그는 구마모토 영주 호소카와 다다토시(細川忠利)의 지시로 운간사라는 절에 머무르면서 『오륜서(五輪書)』를 집필했다. 하지만 집필 도중 병을 얻은 탓에 미완성된 『오륜서』는 「병법 35개조」, 「독행본」과 함께 그의 제자들에게 양도되었다. 무사시는 누구나 문무를 두루 겸비하고 병법을 지탱해줄 기예를 두루 익혀야 한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무사시는 병법자로서 아카시 성의 토지 계획을 시행하는가 하면, 그림과 서예에도 조예가 깊어 화가로서 〈고목명견도〉, 〈포대관투계도〉 등 예술작품을 남겼는데 그림의 일부는 국보로 지정되어 있기도 하다.

역자 - 추영현
서울대학교 사회학과 졸업. 부전공 그리스철학. 한국생활철학학회 총무. 조선일보?한국일보?동서문화 편집위원 역임.
지은책 [철학의 오솔길] 옮긴책 스피노자[에티카][정치론], 야마오카 쇼하치 역사 대로망[대망], 나카이 히데오[허무에의 제물] 등이 있다.

목차

「무사도」의 혼

머리말
제1장 도덕체계로서의 무사도
제2장 무사도의 근원
제3장 정직 또는 의에 대하여
제4장 용기―단행하고 인내하는 정신
제5장 인애―슬픔을 아는 마음
제6장 예의
제7장 성실 또는 진실
제8장 명예
제9장 충실의 의무
제10장 무사의 교육과 훈련
제11장 극기
제12장 자살, 원수를 갚는 제도
제13장 칼?무사의 혼
제14장 여성의 교육과 지위
제15장 무사도의 감화
제16장 무사도는 살아남아 있는가
제17장 무사도의 미래

「오륜서」의 혼

머리말
「오륜서」를 읽기 전에
땅의 권
물의 권
불의 권
바람의 권
공의 권
독행도

‘대망’에서 읽는 무사도의 혼

세상을 보는 지혜

제1장 부하의 동기부여에 불을 당긴다
노부나가-부하의 의식을 바꾼 인사개혁
히데요시-‘왜?’로부터 시작하는 인재육성
이에야스-‘생각하게 하는’ 꾸짖는 요령

제2장 상사와 부하의 인간학
노부나가-시대에 걸맞는 평가기준의 도입
히데요시-성과주의 시대의 처세술
이에야스-리더의 부하에 대한 배려

제3장 대개혁을 가능케 한 리더의 예지
노부나가-‘천하평정’이란 이념에서 이룬 위업
히데요시-나가시노 전투의 이면에 있었던 경영의 합리화
이에야스-260년 정권을 지켜낸 교묘한 분단정책

리더의 버팀목 명참모에게 배운다

무사도란 무엇인가
1. 「무사도」에 대하여
2. 「오륜서」 무사시에 대하여
3. 「대망」에 대하여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동서 월드북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