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황금벌레 상세페이지

책 소개

<황금벌레> 동서미스터리북스(DMB) 고전편 100권, 다양한 맛의 스펙트럼!
- 이성과 광기! 절묘한 트릭! 숨막히게 압박해오는 서스펜스!
- 간담을 서늘케하는 스릴! 통쾌하게 뒤집는 의외 결말!
- 지적능력의 시대! 머리회전단련운동! 인생승부에 강해진다!

오락으로서의 살인-미스터리에의 권유

- 골치 아픈 세상 한방에 날려보낸다! Sam Spade

최근 들어 북한 핵, 이라크사태 등으로 경제가 추락하고 사회는 불안하기만 하다. 암울하고 이런 답답한 시대를 반영하듯 독서계에 아더 코난 도일의 작품 등 미스터리소설 읽기 붐이 달아올라 단숨에 100만부를 돌파하는 놀라운 사태가 일어났다. 이 현상은 미스터리소설의 황금기라고 할 수 있는 1,2차 세계대전과 대공황이 일어난 1910년대와 30년대를 돌이켜보면 그 이유를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왠지 모르게 불안하고 답답한 심정을 미스터리소설 한 권으로 단 한 방에 날려보내고 싶기 때문인 것이다.

미스터리소설을 읽는 순수한 독자들에게 ‘왜 미스터리소설인가’ 하고 물으면 그것은 미스터리소설에서 드러나는 인간의 광기와 이성, 정신분석학적으로 범죄에 대한 난해한 비밀을 해부하고 논리적으로 풀어나감으로써 얻게 되는 결말의 통쾌감 때문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독자들은 미스터리소설을 통해서 아슬아슬한 긴장감과 스릴도 맛보게 되지만, 탐정이 되어 문제를 풀어나가면서 미스터리게임에 몰입하여 지적인 훈련을 쌓아가는 것이다.

DMB 1000-제1차 출간 100

1956년 창업하여 1978년 한국 최초로 본격『동서추리문고』300여 작품을 기획 간행하였던 동서문화사에서는 이번에 동서미스터리북스(DMB) 걸작 1,000권을 선정, 그 제1차 배본 고전편 100권을 발간함으로써 미스터리 애호가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미스터리 소설 100권을 한꺼번에 발간 배포하는 것은 우리나라 출판사상 초유의 일이거니와 여기에 동원된 쟁쟁한 작가만도 미국, 영국, 프랑스, 스웨덴, 일본 등 전세계에 걸쳐 100여 명에 달하고, 권말마다 작품 및 작가해설을 곁들이고 있어 미스터리 마니아들에게 책을 읽는 기쁨 이외에도 미스터리 도락과 탐구에 특별한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전을 중심으로 본격 미스터리라 할 수 있는 순수 스릴러와 서스펜스물은 물론 공포, 스파이소설까지 채택함으로써 전세계 미스터리소설을 섭렵할 수 있도록 했다. 따라서 미스터리소설의 원조라 할 수 있는 에드거 앨런 포의『황금벌레』를 제1권으로 시작해서 존 딕슨 카의『처형 6일전』을 마지막으로 100권을 출간했다.

이 초A급 100권 중에는 추리소설의 여왕 애거서 크리스티의 최고 걸작『그리고 아무도 없었다』『애크로이드 살인사건』『오리엔트 특급살인』을 비롯, 미국미스터리 황제라고 일컬어지는 엘러리 퀸의 불멸의 거작『Y의 비극』『엘러리 퀸의 모험』『이집트 십자가의 비밀』 그리고 불후의 명탐정 셜록 홈즈를 창조한 코난 도일의 작품으로는『주홍색연구』『셜록 홈즈의 모험』『바스커빌의 개』등 추리소설사에 있어 최고의 반열에 오른 작가들의 주옥같은 작품들이 수록되고 있다. 그리고 오가르트의『모자수집광사건』, 밀실살인 미스터리의 거장 존 딕슨 카의 최고 명작『화형법정』, 현학 미스터리 거장 반 다인의『비숍살인사건』, 오르치의『구석의 노인』, 모리스 르블랑의『기암성』 같은 작품이 빛을 발한다.

이밖에 T.S.엘리엇이 가장 뛰어난 미스터리라고 격찬한 윌리엄 윌키 콜린즈의『월장석』, 낡은 우산을 쓴 얼뜨기 신부탐정이 나오는 체스터튼의『브라운 신부의 동심』, 리얼리즘 미스터리 소설의 최고봉이라 일컫는 크로프츠의『통』, 서스펜스의 명장 윌리엄 아이리시의『환상의 여자』, 하드보일드파 거인 더실 해미트의『말타의 매』, 챈들러의『기나긴 이별』, 애거서 크리스티의 스승 도로시 세이어스의 불후의 걸작『나인테일러스』, P.D.제임스『검은 탑』, 그리고 메이슨, 필포츠, 아일즈, 울리치 등 쟁쟁한 작가들이 쓴 미스터리의 최고진미 초호화판 식탁이 마련되어 있다.

왜 미스터리소설인가

엘러리 퀸은 미스터리소설을 읽는 기쁨을『미스터리 100년사』에서 다음과 같이 피력하고 있다.

"미스터리 고전들은 질로써 승부를 건 빼어난 걸작들입니다. 나는 이 명작들을 읽고 또 읽고, 시간을 두었다가 다시 읽었습니다. 몇 번이나 되풀이 읽었지만 그때마다 새롭고 흥미진진했으며 즐겁기조차 했습니다. 나의 평가나 감탄도 전혀 바뀌지 않았습니다. 어느 작품이나 미스터리 범죄소설이 갖추어야 할 두 가지 요소, 즉 정서적인 흥분과 지적인 자극을 완벽하게 갖춘 기념비적인 수작들이었습니다. 고전의 아름다움은 형식과 내용의 아름다움이며, 구성과 기교의 아름다움입니다. 일찍이 존 키츠는 ‘아름다운 것은 영원한 기쁨’이라고 말했고, 하워드 헤이클래프트는 『즐거움을 위한 살인-미스터리의 생명과 시간』에서 ‘에이브러햄 링컨은 에드거 앨런 포의 미스터리를 읽지 않고는 한 해도 그냥 보낼 수 없었다’고 기록했습니다.

고전이란 아무리 세월이 지나도 그 빛이 바래지 않으며 고전을 읽는 기쁨은 영원한 것입니다. 나는 당신에게 ‘고귀한 정신의 레크리에이션’ 미스터리 고전을 읽는 기쁨을 선물로 안겨 드리고 싶습니다. 독자들이여, 범죄에 건배를! 탐정에 축배를! 그리하여 미스터리문학에 영광 있으라!"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에드거 앨런 포우
상징주의 문학의 원조인 에드거 앨런 포는 1809년 1월 19일 보스턴에서 유랑 극단 배우인 데이비드 포(David Poe)와 엘리자베스 아널드(Elizabeth Arnold)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아버지가 집을 나가고 홀로 남은 어머니가 일찍 세상을 떠나자 포는 부유한 스코틀랜드 담배 상인 존 앨런(John Allan)에게 입양되었고, 여섯살에 양부모를 따라 영국과 스코틀랜드에 가 5년간 살면서 사립학교에서 교육을 받았다. 1820년 포는 양부모와 함께 버지니아 주의 리치먼드로 돌아왔는데, 리치먼드의 훌륭한 집안 자녀들이 다니는 학교에서 학교 친구들이 자신을 또래 집단에 끼워 주지 않자 점차 우울한 소년이 되어 갔으며 문학에 심취하게 되었다. 열여섯 살 때 세라 엘마이라 로이스터(Sarah Elmira Royster)와 약혼하지만, 그녀의 아버지의 반대로 파혼을 당했다.
1827년 열여덟 살 때 그동안 쓴 시를 모아 첫 시집 [타메를란과 기타 시편들(Tamerlane and Other Poems)]을 익명으로 출간했지만, 별다른 인정을 받지 못했다. 그다음 스무 살의 나이로 볼티모어에서 두 번째 시집 [알 아라프, 타메를란, 그리고 기타 시편들(Al Aaraaf, Tamerlane, and Minor Poems)]을 출간했으며 1831년 뉴욕에서 세 번째 시집 [시편들(Poems)]을 출간했다. 이때부터 1835년까지 숙모인 마리아 포 클렘(Maria Poe Clemm)과 살면서 필라델피아의 [새터데이 쿠리어(The Saturday Courier)]에 단편을 발표했다.
1835년 스물일곱 살의 나이에 포는 열세 살이던 사촌 버지니아 클렘(Virginia Clemm)과 몰래 결혼했다가 1년 뒤 공개적으로 결혼식을 올렸다. 또한 그는 1833년 [병 속에서 발견된 원고(Ms. Found in a Bottle)]라는 단편으로 글짓기 경시대회에서 입상한 후 알게 된 소설가 케네디(John Pendleton Kennedy)의 도움을 받아 1835년에 리치먼드의 [서던 리터러리 메신저(The Southern Literary Messenger)]의 편집인이 되었다. 포가 편집인이 된 후 이 잡지는 엄청난 판매 부수를 기록하게 되었다. 그는 서평을 통해 비평가로서도 명성을 얻었지만, 술을 지나치게 마시고 마감 날짜를 제대로 맞추지 못해 해고당했다가 다시 고용되었다. 1837년에 [서던 리터러리 메신저]를 그만두고 뉴욕에 가서 [아서 고든 핌의 이야기(The Narrative of Arthur Gordon Pym)]를 출간했다. 그 뒤 필라델피아로 이사해 1838년 [리지아(Ligeia)]를 발표했고, 1839년에는 [어셔 가의 몰락(The Fall of the House of Usher)], [윌리엄 윌슨(William Wilson)], [그로테스크 풍과 아라비아 풍의 이야기들(Tales of the Grotesque and Arabesque)]을 발표했다.
1840년에는 [그레이엄스 젠틀맨스 매거진(The Graham's Gentleman's Magazine)]의 편집인이 되어 2년간 활약하면서 유명해졌다. 1844년 뉴욕으로 이사하면서 [선데이 타임스(The Sunday Times)]의 부편집장으로 일하는 한편, [브로드웨이 저널(The Broadway Journal)]의 평론가로도 활약했다. 1845년에는 [갈까마귀와 기타 시편들(The Raven and Other Poems)]을 출간해 큰 호평을 받았으며, [검은 고양이(The Black Cat)], [모르그 가의 살인(The Murders in the Rue Morgue)], [황금 벌레(The Gold-Bug)] 등을 비롯해 열한 편의 단편이 들어 있는 [이야기들(Tales)]을 출간하는 등 인생의 절정기를 보냈다.
1847년 아내 버지니아가 스물다섯 살의 젊은 나이에 결핵으로 죽자, 포는 실의와 충격으로 지나친 음주와 복잡한 연애 편력에 빠져들었으나 이런 와중에도 [울랄루메(Ulalume)], [종(The Bells)] 같은 우수한 시와 [유레카(Eureka)] 같은 획기적인 장편 평론, [창작 이론], [시의 원리] 같은 중요한 평론을 집필했다. 1849년 여름, 강연 여행을 하는 도중에 리치먼드에 들러 어린 시절의 애인이었던 로이스터가 미망인이 되었다는 것을 알고 그녀와 약혼했다. 그러나 두 달 후 포는 필라델피아에 일자리를 얻어, 그곳으로 가던 중 볼티모어의 어느 뒷골목에서 실신한 상태로 발견되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며칠 후인 1849년 10월 7일 세상을 떠났다.

역자 - 김병철
중국 중앙대학원을 졸업하다. 중앙대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다. 중앙대 교수․명예교수 역임. 지은책 《헤밍웨이문학의 연구》 《미국문학사》 《한국근대번역문학사연구》 《한국근대서양문학이입사연구》 등이 있다.

목차

검은 고양이
어셔 집안의 몰락
모르그 거리 살인
라이지아
윌리엄 윌슨
적사병의 가면
마리 로제의 수수께끼
황금벌레
도둑맞은 편지
아몬틸라도 술통
절름발이 개구리
범인은 너다
말하는 심장
군중 속의 남자

에드거 앨런 포의 생애와 작품


리뷰

구매자 별점

4.8

점수비율

  • 5
  • 4
  • 3
  • 2
  • 1

4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동서 미스터리 북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