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홍루몽 7 상세페이지


이 책의 시리즈


책 소개

<홍루몽 7> 홍루몽은 서구의 문학 작품이 본격적으로 중국에 소개되기 시작한 1900년대 이전에 나온 중국 고전 소설중에서는 최고의 걸작으로 일컬어지는 작품이다. 1754년 필사본이 처음 세상에 나온 이래 100여 종의 간본과 30여 종의 속작이 나왔다. 중국인들사이에서 이 작품에 대한 평가는 우리에게 널리 알려져 있는 '4대기서(,,,)'에 대한 평가를 훨씬 뛰어넘는다.

이 작품에 관한 연구에 많은 학자들이 매달려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수천 명에 달하는 전문가 집단이 '홍학(紅學, Redology)'이라는 독립적이고도 전문적인 분야를 형성하고 있을 정도이다. 이렇게 한 작품에 대한 연구가 독립적 연구 분야를 이루는 예는 서구문학에서 셰익스피어에 관한 연구뿐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최근 등을 제치고 중국 기서로 일컬어지는 작품으로는 유일하게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추천도서에 모두 포함되었다.

홍루몽은 1754년 이라는 이름의 필사본으로 북경 지식인들 사이에서 처음 유통되었다. 필사본은 원래 80회로 되어 있었는데, 이 작품이 워낙 인기를 끌었기 때문에 1792년에는 배인본, 즉 목판으로 인쇄한 책이 출판되었다. 이 배인본은 원래의 80회에 40회를 더해서 전부 120회로 만들었고, 제목도 바꾸었다. 소설은 이런 과정을 통해, 오랜 세월에 걸쳐 서서히 완성된 작품이다.

이야기는 '여와보천'이라는 신화에서 출발한다. 천지개벽이 일어나 세상이 생긴 얼마 후 갑자기 하늘이 무너져 내려 세상이 혼란상태에 빠져 버린다. 이 때 '여와'라는 신이 나타나 오색의 돌을 불에 달구어 벌어진 하늘의 틈을 메우면서 재앙이 끝나게 되었다. 이 때 여와가 미처 사용하지 못하고 남은 돌이 하나 있었다. 이 돌은 생명 있는 존재로 태어나지 못함을 한탄하고 있었다. 그 때 나타난 스님과 도사가 이 돌에 글을 새겨 새로운 생명을 부여하고 먼 훗날 살기 좋은 세상에서 인간으로 태어나게끔 한다.
그로부터 아주 오랜 세월이 흐르면서 이야기의 무대는 금릉(金陵)의 가(賈)씨 집안으로 옮겨 간다. 이 가문은 대대로 영화를 누려 온데다가 근래에는 이 집안의 딸이 왕비로 간택되면서 더욱 번성을 누린다. 그들은 왕비가 잠시 친정을 방문했을 때에 대관원(大觀園)이라는 아름다운 정원을 짓고 큰 잔치를 벌인다. 이 집안에는 수많은 식솔이 있었으며, 이야기는 이가씨 집안의 번성과 쇠락을 따라 전개된다.

추천평

이번에 청계출판사에서 출판한 <홍루몽>은 조설근의 원작에 보다 충실하고자 후대의 120회본을 버리고 애초의 80회 필사본 계통을 저본으로 삼았다는 점에서 상당한 가치가 있다고 하겠다. 또 에술적 품위를 갖춘 대돈방 화백의 컬러 삽화를 본문 곳곳에 곁들임으로써 전통시기 소설작품의 모습을 현대적인 판본으로 변환시켰다는 점도 높이 살 만하다. 이전에 서울대학교 권장도서 목록의 해제를 작성하면서 <홍루몽>을 꼭 읽어야 할 필독도서로 소개하였으나 정작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완역본이 한 종도 없는 것이 늘 안타까웠는데 이번에 청계출판사에서 새로운 판본의 <홍루몽>번역본이 출판되는 것을 보니 전공학도의 한 사람으로서 반가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 _서경호 (서울대학교 교수, 중국문학)

<홍루몽>이 나타난 뒤로 전통적인 사상과 작법이 모두 타파되었다._루쉰

<홍루몽>은 적어도 다섯 번은 읽어야 한다._마오쩌둥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조설근

저자 - 고악

역자 - 안의운

역자 - 김광렬

그림 - 대돈방

목차

제61회 옥을 깨칠세라 보옥이 장물을 숨겨 주고 죄를 판결함에 평아가 나서서 수를 쓰다
제62회 사상운은 술에 취해 작약꽃 위에서 잠들고 진향릉은 정에 못이겨 석류 치마를 바꿔 입다
제63회 이홍공자 축하하며 아가씨들 밤잔치를 벌이고 금단 먹고 죽으니 우씨가 홀로 초상을 치르다
제64회 정숙한 아가씨 슬픔에 잠겨 오미음 시를 짓고 방탕한 사나이 색정에 빠져 구룡패를 던져 주다
제65회 고량자제가 아내 몰래 장가를 들고 음란한 여인 행실을 고쳐 낭군을 고르다
제66회 다정한 아가씨 치욕에 못 이겨 저승길을 더나고 쌀쌀한 젊은이 분연히 일어나 불문에 들어서다
제67회 대옥은 토산물을 받고 고향 생각에 잠기고 희봉은 소동을 심문하여 음모를 꾸미다
제68회 불쌍한 우이저는 대관원으로 불려들어가고 지독한 왕희봉은 녕국부를 뒤흔들어 놓다
제69회 잔꾀를 부려 남의 칼로 살인을 하고 때를 깨달아 생금을 삼키고 자결하다
제70회 임대옥은 다시금 도화 시사를 세우고 사상운은 우연히 버들꽃 시를 지어 보다


리뷰

구매자 별점

4.3

점수비율

  • 5
  • 4
  • 3
  • 2
  • 1

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