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나는 고작, 서른이다 상세페이지

책 소개

<나는 고작, 서른이다> 스무 살 후회하기, 이제 지겹지 않아?
그래! 이제 나는 폼 나게 차려입은 친구의 정장에도 쫄지 않으련다.


모두들, 서른 살쯤 되면 위아래 멀쑥한 정장 차려입고 출근을 하고, 점심때면 사원증 달고 밖으로 나와 ‘뭐 먹을까’ 고민하는 평범한 어른이 될 거라 생각했다. 세상 돌아가는 얘기, 사회 이슈를 후식 삼아 즐기는 당당한 사회인의 모습 말이다. 그러나 평범할 것 같은 이런 일상이 ‘비범한 성공’일 줄이야! 많은 언론과 멘토들이 ‘스펙 쌓기’에 대해 지적하고 잘못된 방향이라 아무리 조언한들, 마냥 듣고 있을 수밖에 없는 현실에 그야말로 ‘웃지도 울지도’ 못하는 젊은 청춘만 늘고 있는 듯하다.
이 책은 서른 살의 저자가 같은 청춘을 보내고 있는 이들과 공감하기 위해 쓴 책이다. 과거 획기적인 다이어트 비법으로 새로운 방법에 목말랐던 이들의 갈증을 해소해 준 것처럼, 같은 세대를 살아가는 이들이라면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세상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한번 생각해 보라.

서른 살이라 하면 언제나 취업, 스펙과 같은 단어가 자동반사적으로 따라다닌다. 과연 서른이라는 나이에 고민이 이런 것뿐일까? 그렇지 않다. 오히려 연애나 처신 문제, 진정한 친구가 누구인가에 대한 생각, 멋지게 차려입고 싶은 충동과 찌질한 주머니 사정 사이에서 느끼는 짜증도 한 몫 하지 않을까? 엄마 친구 아들, 딸들의 현실성 없는 ‘성공’에 대한 일화를 들으며 아직 끝나지 않은 사춘기 어릴 적 반항을 하고, 깡소주에 속절없는 후회와 반성을 반복하는 아이러니한 행동도 하지 않는가 말이다.
그렇다. 서른은 기성세대가 이러쿵저러쿵 이야기하는 문제들보다 훨씬 복잡하고 골치 아픈 일들로 가득하다.
이 책은 이렇듯 평범한 서른이라면 모두가 느낄 만한 일상적인 감정에서부터 세상과 부딪히며 어렴풋이 배워 알게 된 딱 그 나이만큼의 성찰을 담았다. 자신을 대한민국 대표 찌질이라고 말하는 저자는 모두에게 이렇게 말한다. “나도 희망한다. 너도 희망하라.”

힘들다고 주저앉지 말자! 우리는 지금 고작 서른이다.

‘호기 어린 19살. 대기업을 질타한 일로 언론에 유명세를 탔지만, 9시 뉴스에 외모가 노출 된 후 뚱뚱하고 못생긴 외모 탓에 온갖 악플에 시달리며 20대를 모조리 까먹은 남자. 자살기도 실패 후 50킬로그램 감량에 성공해 베스트셀러 저자로 수많은 방송에 출현했지만 여전히 구직 중인 놈. 그리고 어릴 적 꿈인 뮤지션이 되겠다며 아직도 오디션을 보러 다니는 찌질이’

저자가 자신을 소개하는 말이다.

잘 빠진 외제차에 넋 놓고 침을 흘리지만, 결국 지하철은 참으로 ‘탈 만한’ 멋진 자가용이라 고 우기는 그는 여전히 ‘꿈’을 이야기한다. 그리고 찌질해도 꿈을 꿔야 하는 서른 살의 서른 가지 이유를 적어 가기 시작했다.
세상이 정해 놓은 성공한 삶이라는 규정에 전혀 걸맞지 않은 그가 일명, ‘동지들’과 소통하기 위해서 시작한 일이다. 서른 살. 보이지 않는 미래에 대한 두려움의 크기만큼 서른 살에게는 분명 ‘가능성’ 또한 크다. 언제나 꿈꿀 수 있고, 꿈꿔야 하는 나이다. 누군가는 모두가 부러워할 만한 대기업을 하루아침에 때려치우고 인도로 떠나고, 또 다른 누군가는 이력서 대신 길거리 푸드트럭에 자신의 젊음을 건다. 과연 누가 이들에게 잘못 살고 있다고 말할 수 있을까? 어쩌면 여전히 꿈을 가지고 있는 그들을 부러워해야 하는 것 아닐까?
지금 뭔가 새로운 것을 시작하기에 늦었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다. 하지만 결코 그렇지 않다. 지금 당장 행복해지고 싶다면, 뭔가 의미 있는 일을 찾고 싶다면, 비록 실패하더라도 희망은 버리지 말자! 병신 같지만 멋지게 꿈을 꾸자! 우린 고작 서른이다!



저자 소개

저자 - 정주영

목차

01 서른 살, YG 오디션 보기에 충분한 나이지
02 나는 정장에 쫄지 않으련다
그러나, 사촌 형의 차 키는 미치게 부럽다
03 독립하지 못한 못난 47%, 반갑다 친구야
04 179.999와 트리플A 루저남과 루젖녀
05 연봉 2,400만 원은 버스 타고 다닌다며! 그럼 나는 뭘 타?
06 뚜씨ㅠㅠ, 또 떨어졌다. 쪽팔린다
07 ‘욱’하다간 ‘훅’ 갑니다
08 스무 살 후회하기, 이제 지겹지 않아?
09 뾰루지, 여드름 볼 시간에 마음이나 들여다 보시지!
10 폭탄주 연습 십 년이면 매니저 생겨요 … 88
11 소주병 들고 나발을 불어도 그 병 쉽게 낫지 않을 땐 말야
12 포기는 포기하시지
13 밑장빼기하다 뒤통수 맞아야지
14 아무것도 아닌 사람 1, 2, 3
15 함무라비법전처럼 살아야 할까?
16 정의의 이름으로 널 용서하지 않겠다!
17 살 빼래서 뺐더니 이젠 못생겼다고 지랄하는 너
18 사회 상식과 사회를 모르는 청소년 수준이라니…ㅠㅠ
19 삽질은 끝나지 않았다
20 카톡 친구 400명, 연락할 사람 하나 없는 웃픈 현실
21 낡은 내 지갑과 샤넬 장지갑의 등위 관계
22 파워 블로거는 파워 을
23 우리 삶 어디쯤 정말 신이 존재한다면
24 생각이란 걸 생각해야 하나?
25 청년, 힘들지?
26 식당도 돈 주고 스펙 따는 세상
27 70세, 80세가 되도록 변하지 않는 것
28 우리에게 필요한 36.5。C+의 온기를 찾아가는 여정
29 완벽한 병신과 완벽한 천재의 공통점
30 마지막이라….


리뷰

구매자 별점

3.6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4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