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마음이 처음 만들어졌을 때부터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에세이

마음이 처음 만들어졌을 때부터

구매종이책 정가11,800
전자책 정가8,200(31%)
판매가7,380(10%)

책 소개

<마음이 처음 만들어졌을 때부터> 열두 살 동화작가 전이수의
작지만 아름다운 것들을 위한 노래

SBS [영재발굴단]을 통해 ‘그림영재’, ‘천재화가’, ‘열두 살 동화작가’로 이름을 알리며 세상을 깜짝 놀라게 했던 전이수 작가의 여섯 번째 책이자 첫 번째 에세이. 전이수 작가는 자신이 가장 소중히 여기는 가족과 아름다운 자연 그리고 ‘사랑’이라는 경이로운 감정에 대해 순수하고 따뜻한 글과 그림으로 표현했다. “모든 것은 저마다의 존재 이유가 있어요”라고 위로하는 열두 살의 어린 예술가의 담대한 통찰력은 아이의 시각이라고 그냥 지나치기엔 묵직한 울림마저 전해진다. 이 책에는 특별히 동생 우태의 시와 그림도 함께 실어 두 형제 예술가의 전혀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게 했으며 어린이뿐만 아니라 지친 일상을 사는 어른들에게 “행복과 사랑은 매일매일 우리 곁에 있어요”라고 메시지를 전하며 작은 두 팔로 안아주는 듯 위로를 전한다.


출판사 서평

“이수 군, 스스로를 몇 점이라고 생각하나요?”

- “사람을 어떻게 점수로 매겨? 이 질문 이상해. 왜 이런 생각을 하지?”

‘그림 영재’, ‘천재 화가’로 대중에게 존재를 알린 전이수 작가는 정작 ‘영재’라는 타이틀에 큰 관심이 없어 보인다. 그저 계절마다 다채롭게 옷을 갈아입는 자연과 동물에 흥미를 느끼고, 그 속에서 형제들과 열심히 뛰어노는 게 좋다. 전이수 작가의 매력은 솔직함에서 온다. 있는 그대로 바라보고, 왜곡하거나 억지로 꾸미지 않는다. 그것은 작품에서도 드러나는데 다리가 없는 곰이 땅에 앉아 다리를 이어 그리고 있는 [최고의 소원], 앞이 보이지 않는 아들의 가는 길을 멀리서 지켜보는 엄마의 애틋한 마음을 담은 [엄마와 아들], 사자와 사슴의 교감을 그린 [사랑], 웅크린 채로 슬퍼하는 소년을 위로하는 강아지의 모습을 담은 [위로] 등 대부분의 작품이 곁을 지키는 존재의 소중함에 대해 그리고 있다. 그저 바라봐 주기만 해도, 옆에 있어주는 것만으로도 큰 위로가 됨을 열두 살 어린 예술가는 알고 있었다. 순수한 눈으로 바라본 세상의 작고 약한 것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이 고집과 아집, 상처로 가득한 사람들의 마음의 벽을 허문다. 전이수 작가의 세계에서는 ‘경쟁’, ‘욕심’, ‘배고픔’이라는 단어가 없다. 모두가 하나이기에 슬퍼하는 이가 없도록, 배곯는 이가 없도록 위로하고 만나는 사람마다 두 팔을 벌려 안아준다. 사슴도, 노숙자도, 바람도, 나무도, 돌하르방도 모두 존재의 이유가 있고 위로받아야 할 존재이며 우리는 모두 점수로 매길 수 없는 가치 있는 것들임을 꾹꾹 눌러 쓴 글을 통해 알려주고 있다.


반짝반짝 빛나는
순수함이 전하는 감동과 위로

“행복과 사랑은 매일매일 우리 곁에 있어요.
그런데 엄마, 어른들은 그걸 왜 몰라?”

여덟 살, 첫 책을 시작으로 최근 『나의 가족, 사랑하나요?』까지 총 다섯 권의 그림책을 발표하며 가족에 대한 사랑과 자연의 경이로움, 특히 엄마에 대한 각별한 사랑을 솔직하고 아름답게 그린 전이수 작가는 이번 책에서 더 넓은 감정의 확장을 보여준다. 열두 살 소년의 가장 큰 세계인 가족 안에서 느낀 편안함과 따뜻함, 사랑받고 있다는 충만한 감정을 지치고 상처받은 존재들에게 아낌없이 전한다. ‘모두는 하나’이기에 자신이 느끼는 행복을 다른 사람도 느끼길 바란다는 말이 꽤 긴 여운을 준다. 비록 세련되고 그럴싸한 것들은 아니지만 그가 전하는 휴식 같은 위로는 그 무엇과도 견줄 수 없다. 이 책에는 열두 살 소년의 일상이 담겨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등장한다. 오일장에서 만난 할머니, 유정이를 위해 덩치 큰 삼촌에게 용기 있게 맞선 동생 우태, 항상 기다려주고 잘 들어주는 엄마, 아낌없는 사랑을 베풀어 주시는 할아버지 등 아름다운 사람들을 통해서 ‘마음이 처음 만들어졌을 때부터 사랑이 그 안에 있었음을, 그렇기에 행복과 사랑이 매일매일 우리 곁에 있음’을 전한다.

“이 책의 글과 그림은 우리가 잊었거나, 잃어버린 순수의 창으로 세상을 다시 바라볼 수 있게 해준다. 전이수 군은 천재작가지만 글에서 우리 자신을 볼 수 있어서 더 흥미롭고, 감동적이다. 이 책을 읽는 누구라도 따뜻한 위로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_유현준(홍익대학교 건축도시대학 교수)



저자 소개

저 : 전이수
동화작가. 2008년에 태어난 물고기자리 남자아이. 4남매의 맏이로서 언제나 엄마 생각, 동생들 생각 먼저 하는 배려심 많은 아이지만, 여느 아이들처럼 매일매일 새로운 꿈을 꾸고 엉뚱한 생각을 많이 한다. 푸른 바다가 있고 맑은 바람이 부는 제주의 자연 속에서 재미난 그림을 그리고 있다. 2016년 8살 겨울방학 때 첫 번째 책인 『꼬마악어 타코』의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렸다. 2017년에는 『걸어가는 늑대들』, 『새로운 가족』을 완성했다.

저 : 전우태
노숙자와 기린, 바람과 나무의 친구이자 형 이수의 오른팔.

목차

프롤로그ㆍ4

이수 생각
내 흠은 잘 보이지 않는데 남의 흠은 너무나 잘 보인다ㆍ14
아픔ㆍ18
한 조각의 바뀐 마음ㆍ20
강인함이란ㆍ24
오일장에서 만난 할머니ㆍ28
진짜 ‘나’ㆍ34
나의 새 리아ㆍ36
비오는 날ㆍ40
떠오르는 꽃ㆍ42
욕심ㆍ46
갖고 싶은 능력ㆍ48
무적의 주문ㆍ49
영화 [빌리 엘리어트]를 보고ㆍ50
난 멋지게 늙을 것이다ㆍ52
20살까지만 살 수 있다면ㆍ56
행복해진다는 건ㆍ58
우태의 눈물ㆍ60
살아가는 소리ㆍ64
우리의 언어ㆍ70
택배ㆍ74
우리 엄마는요ㆍ76
내 마음속 나무ㆍ84
내가 사는 곳, 제주도ㆍ88
아직도 슬프냐ㆍ90
그 어떤 것이 사람보다 중요할까ㆍ94
자신의 눈으로만 보는 사람은ㆍ96
소유한다는 것ㆍ98
머리를 돌려 다른 사람을 생각할 수 있는 마음ㆍ102
질문ㆍ107
너무 달콤한 것은 이를 썩게 한다ㆍ108
내 마음이 가는 대로, 그런 게 자유일까ㆍ114
싸우는 사이ㆍ118
하늘에서 음식이 내린다면ㆍ122
세상에 똑같은 것은 하나도 없다ㆍ124
화가 나는 감정에 대하여ㆍ128
나는 행복하다ㆍ131
유담이의 통곡ㆍ134
모두ㆍ140
플라스틱 세상ㆍ142
길 잃은 곰ㆍ146
말을 많이 하면 막히는 법이다ㆍ150
상냥한 말ㆍ153
아름답게 살고 싶다면ㆍ154
메리 크리스마스ㆍ155
섬세한 균형ㆍ158

내 동생 우태 생각
친구ㆍ164
이불ㆍ166
흘러가는 것ㆍ168
각각 다른 하루ㆍ169
마음속의 나무ㆍ170
구름이 나에게 알려주었다ㆍ172
오고 가고ㆍ174
주고받고ㆍ175
나의 모습에 빛을 밝혀라ㆍ178
촛농ㆍ179
이것도 저것도 나다ㆍ180
바람ㆍ182
두려움ㆍ184
나의 꿈ㆍ186
행복한 마음ㆍ187
즐거움은 꼭 기억될 것이다ㆍ191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