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일본 호러 걸작선 상세페이지

소설 일본 소설 ,   소설 추리/미스터리/스릴러

일본 호러 걸작선

구매종이책 정가12,000
전자책 정가9,600(20%)
판매가9,600

책 소개

<일본 호러 걸작선> 《일본 호러 걸작선》에는 괴담소설에서 환상문학까지, 일본 문화 전반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며,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일본 공포 문학만의 독특한 매력과 진수를 맛볼 수 있는 작품들이 수록되어 있다.

아쿠타가와 류노스케, 나쓰메 소세키, 사카구치 안고 등 국내 독자에게도 널리 알려진 친숙한 작가들의 친숙하지 않은 공포 소설뿐만 아니라, 국내에는 널리 소개되지 않았지만 일본 독자들에게 열렬한 찬사를 받고 있는 유메노 큐사쿠, 오카모토 기도, 이즈미 교카 등의 일본 공포 문학의 대가들이 선보이는 독특한 공포의 세계도 국내 초역으로 만나볼 수 있다.

이 책에 수록된 작품들은 선혈이 낭자하고, 눈 돌리는 곳마다 귀신이 튀어나와 깜짝 놀라게 하는 ‘드러내기’ 식의 공포를 느끼게 해주지는 않는다. 그러나 기괴하고 환상적인 배경, 분명하게 드러나지 않지만 서서히 죄어오는 공포의 그림자 등, 등장인물의 공포감을 마치 자신이 체험하는 것처럼 생생하게 느끼게 해준다.

읽는 이의 상상력을 십분 발휘하게 만드는 이러한 일본 호러 특유의 공포는,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을 오싹하고 소름이 끼치는 원초적 공포의 세계로 안내할 것이다.


출판사 서평

* 일본 공포 문학의 대가들이 내뿜는 호러의 숨결

이 책의 저자는 공포 문학뿐만 아니라 사회물 ‧ 추리물 ‧ 공상과학 ‧ 판타지 등에서 다양한 창작 활동을 보여준, 일본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들이다. 국내에도 널리 알려진《나는 고양이로소이다》의 나쓰메 소세키, ‘아쿠타가와상(賞)’의 아쿠타가와 류노스케,〈백치〉,〈타락론〉의 사카구치 안고, 그리고 국내에는 널리 알려지지 않은 작가들의 숨겨진 작품이 국내 최초로 소개된다. 괴담의 명수인 오카모토 기도, 괴기적이고 환상성이 짙은 작품을 주로 쓴 유메노 큐사쿠, 일본 환상소설의 대가 이즈미 교카의 작품이 그것이다.

이들의 작품은 인간의 섬뜩한 잔혹성에 전율케 하고(오카모토 기도〈유령풀〉), 빠른 속도감과 예상치 못한 결말로 독자의 상상력을 시험하며(유메노 큐사쿠〈죽음을 부르는 신문〉), 신비로움과 환상이 만들어낸 공포의 절정을 맛보게 한다(이즈미 교카〈봄의 한낮〉). 독자는 이를 통해 색다른 공포의 전율과 함께, 숨겨진 일본 공포 문학 대가들의 작품을 만나는 새로운 재미를 동시에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다.

* 일본 공포 문학의 계보를 만나다 ―괴담소설부터 환상문학까지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괴담소설부터 환상문학까지 이어지는 일본 공포 문학의 계보를 만나는 흥미로운 경험을 할 수 있다. 초창기 공포 문학 작품에는 민간에서 구전되어 오던 민담, 설화, 전설 등을 골자로 한 괴담소설(쓰가 데이쇼〈구로카와 겐다누시 이야기〉, 우에다 아키나리〈기비쓰의 생령〉)이 있다. 괴이하고 오싹한 민간괴담 속에 작가의 주제의식이 녹아들어 있는 이러한 작품들은 후대의 작가들에게 큰 영향을 미치며 이후 일본 공포 문학이 성장하는 밑거름이 되었다.

당시 자연주의 문학이 주류를 이루는 가운데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하여 일본 문학사에 독보적인 환상문학 작가로 자리한 이즈미 교카의 작품〈봄의 한낮〉에서는 우에다 아키나리의 영향을 엿볼 수 있다. 이러한 영향을 바탕으로 각 작가만의 독특한 문체와 시대상, 주제의식이 녹아든 일본 공포 문학은 보다 다양하게 가지를 뻗어 나갔다.

근대라는 시대상 속에서 서양의 세기말적 신비주의 사상의 영향을 보여주는 나쓰메 소세키의〈악령의 소리〉는 작가 특유의 재치가 넘치면서도, 뛰어난 인물의 심리 흐름과 배경 묘사가 오싹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작품이다. 패전 후 인간 내면에 깃든 잔혹함과 그로테스크함을 연분홍빛으로 화려하게 감싼 걸작〈활짝 핀 벚꽃나무 숲 아래〉는 전후의 대표 작가 사카구치 안고의 새로운 면모를 접할 수 있게 한다. 이처럼 시대적 격변과 혼란에서 오는 불안감이 공포라는 장르로 표현된 작품이 있다면, 순수한 추리적 요소와 예술적 요소가 절묘하게 결합한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의〈지옥변〉은 동시대의 다른 감수성을 공포 문학 안에서 펼쳐 보인 작품이다.

또한 많은 일본 독자들의 사랑을 받으며 일본 문화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작가들의 작품도 이러한 계보를 잇고 있다. 가장 일본적인 것에 천착한 그리스 출신의 괴담 소설 작가 라프카디오 헌의〈유령 폭포의 전설〉, 가부키의 명맥을 잇는 ‘신가부키’의 대표 극작가이자 탐정 소설가이기도 한 오카모토 기도의〈유령풀〉은 기묘한 잔혹성과 환상성의 독특한 결합이 색다른 공포를 맛보게 한다.

* 일본 공포 문학이 남긴 발자취

오늘날〈링〉,〈주온〉등의 영화로 ‘공포’ 장르의 강국으로 자리 잡은 일본 공포의 모태는 문학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최근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미야베 미유키’, ‘요시다 슈이치’ 등의 사회파 장르 문학 작가들의 독특한 개성 역시 일본 공포 문학에서 그 원류를 찾아볼 수 있다.

이 책에 수록된 작품들 중 일부는 일찍이 영화화되어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에서 성공을 거두었다(〈기비쓰의 생령〉,〈활짝 핀 벚꽃나무 숲 아래〉). 또한 온몸이 꽁꽁 얼어붙는 듯한 오싹함을 주는〈유령 폭포의 전설〉,〈구로카와 겐다누시 이야기〉 등의 괴담은 일본 후지 텔레비전의 장수 프로그램〈기묘한 이야기〉에서 펼쳐지는 괴이하고 환상적인 이야기의 모티프가 되기도 하였다. 이처럼 일본 공포 문학은 일본의 영화, 게임, 만화, 애니메이션 등을 아우르는 대중문화 전반에 걸쳐 시대를 초월한 영향을 끼쳤다.

일본 공포 문학에 뚜렷한 발자취를 남긴 이 책의 저자들도 공포를 포함한 다양한 장르의 작품 활동으로 일본 문학의 저변을 확대하는 데 기여했다.〈활짝 핀 벚꽃나무 숲 아래〉의 사카구치 안고는 설화소설, 역사소설, 추리소설, 문명 비판적 수필 등에까지 다양하게 문학 영역을 확장시켜 나가며 일본 추리 소설의 고전 명작으로 꼽히는〈불연속 살인사건〉 같은 작품을 남겼다.〈죽음을 부르는 신문〉의 유메노 큐사쿠는 공상과학소설과 탐정소설로 일본의 게임, 만화 등에 특히 많은 영향을 끼친 작가로 일컬어진다. 이 밖에도〈은하철도 999〉의 원작 소설로 유명한 시인이자 동화작가인 미야자와 겐지(〈주문이 많은 요릿집〉), 말이 필요 없는 일본 근대문학의 대문호 나쓰메 소세키(〈악령의 소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와 개성으로 공포에 천착한 대가들의 작품은 일본 문화 전반에 큰 발자취를 남겼다.

주류 문학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장르 안에서 자신의 문학적 탐구를 계속해 나간 일본 작가들의 치열함이 오늘날까지 일본 문학이 많은 독자들에게 읽히는 원동력이 될 수 있었음을 이 책에 실린 작품들을 통해 확인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오카모토 기도(岡本綺堂, 1872~1939,〈유령풀〉)는 ‘신가부키’의 대표적 작가로 인정받는 극작가이자 소설가, 비평가이다. 메이지에서 쇼와 시대 초기에 걸쳐 활약한 괴담 소설의 명수로 꼽힌다. 그는 100여 편의 단편소설과 몇 편의 장편소설을 썼는데, 바쿠후(幕府)의 형사 한시치가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을 자세히 그린《한시치토리모노초(半七捕物帳)》가 가장 유명하다.

라프카디오 헌Lafcadio Hearn(1850~1904,〈유령 폭포의 전설〉)은 가장 일본적인 것에 천착한 그리스 출신의 괴담 소설 작가이다. 일본 괴담의 매력을 세계에 널리 알렸으며, ‘외국인 가운데 가장 뛰어난 일본 관찰자’로 칭송받다가 1904년, 심장마비로 54세의 나이에 생을 마쳤다. 지은 책으로는《괴담(怪譚)》,《동쪽 나라에서(東の国から)》,《일본잡기(日本雑記)》 등이 있다.

사카구치 안고(坂口安吾, 1906~1955,〈활짝 핀 벚꽃나무 숲 아래〉)는 패전 후의 혼미한 상황을 통찰한〈백치(白痴)〉,〈타락론(墮落論)〉으로 유명한 전후의 대표적 작가이다. 설화소설 ‧ 역사소설 ‧ 추리소설 ‧ 문명 비판적 수필 등에까지 다양한 영역의 작품을 남겼다.〈활짝 핀 벚꽃나무 숲 아래〉는 “그로테스크의 극치가 이 세상의 것이 아닌 미(美)를 창출해낸 걸작”이라는 평을 들으며 영화로도 제작되었다.

유메노 큐사쿠(夢野久作, 1889~1936,〈죽음을 부르는 신문〉)는 공상과학소설 작가이자 탐정 소설가이다. 농장 경영을 시작으로 승려, 신문 기자 등을 거쳐 작가가 됐다.〈소녀지옥(少女地獄)〉,〈병에 담긴 지옥(瓶詰の地獄)〉 등 괴기적이고 환상성이 짙은 작품을 다수 발표하였으며 이들 작품은 일본의 영화 ‧ 만화 ‧ 게임 등에 시대를 초월한 영향을 끼쳤다.

미야자와 겐지(宮澤賢治, 1896~1933,〈주문이 많은 요릿집〉)는 애니메이션〈은하철도999〉의 원작자이며, 일본에서 가장 사랑받는 시인이자 동화작가이다. 생전에는 무명작가에 불과했지만 사후에 유명해졌다. 시인이면서 과학자 ‧ 농촌운동가 ‧ 신앙인 등 다면적인 성향이 조화를 이루는 가운데 현대인의 마음에서 점점 상실되어 가는 자연과의 교섭을 본질적으로 추구하는 세계를 그려냈다.

나쓰메 소세키(夏目漱石, 1867~1916,〈악령의 소리〉)는 일본 근대화의 성격을 독창적이고도 참신하게 풍자한《나는 고양이로소이다(吾輩は猫である)》로 일약 문명(文名)을 떨치며 문단에 나와〈우미인초(虞美人草)〉,〈도련님(坊っちゃん)〉,〈풀베개(草枕)〉,〈명암(明暗)〉 등의 작품을 발표했다. 소설 ‧ 수필 ‧ 하이쿠 ‧ 한시 등 여러 장르에 걸쳐 다양한 작품을 남긴 일본 근대문학의 대표적인 작가이다.

쓰가 데이쇼(都賀庭鏡, 1748~1773,〈구로카와 겐다누시 이야기〉)는 민간 괴담을 기반으로 한 괴기소설을 주로 쓴 에도 시대의 작가이다. 당시에는 드물게 중국어 회화에 능통했고, 중국 문학 및 문화에 대한 관심과 이해가 남달라 주된 작품 경향 역시 동시대 혹은 그 이전 시대의 일본 문학에서 볼 수 없는 이국적인 색채가 짙다.

아쿠타가와 류노스케(芥川龍之介, 1892~1927,〈지옥변〉)는 ‘아쿠타가와상(賞)’으로 기념하고 있는 다이쇼 시대의 대표 작가이다. 도쿄제국대학 영문과 시절〈라쇼몽(羅生門)〉에 이어 발표한〈코(鼻)〉가 나쓰메 소세키의 격찬을 받음으로써 문단에 데뷔했다.《오사카마이니치 신문(大阪毎日新聞)》에 연재한 중편〈지옥변〉은 예술적인 분위기와 추리적인 요소가 가미된 아쿠타가와 소설의 백미로 꼽힌다.

우에다 아키나리(上田秋成, 1734~1809,〈기비쓰의 생령〉)는 괴기 소설의 걸작《우게쓰 이야기(雨月物語)》로 일본 환상문학의 선구자로 인정받는 작가이다.《우게쓰 이야기》에 수록되어 있는〈기비쓰의 생령〉은 생령의 출현을 박진감 있게 묘사한 괴담 소설의 정수로서 오늘날까지 문학적인 생명력을 잃지 않고 있다.

이즈미 교카(泉鏡花, 1873~1939,〈봄의 한낮〉)는 그로테스크하고 환상적인 작품을 많이 남긴 일본 환상문학의 대가이다.〈외과실(外科室)〉,〈야행순사(夜行巡査)〉 등의 작품을 통해 기괴하고 환상성이 짙은 자신만의 독자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했다. 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1973년에 제정된 ‘이즈미 교카상(賞)’은 일본의 대표적인 문학상 중 하나로 손꼽힌다.

목차

유령풀 - 오카모토 기도
유령 폭포의 전설 - 라프카디오 헌
활짝 핀 벚꽃나무 숲 아래 - 사카구치 안고
죽음을 부르는 신문 - 유메노 큐사쿠
주문이 많은 요릿집 - 미야자와 겐지
악령의 소리 - 나쓰메 소세키
구로카와 겐다누시 이야기 - 쓰가 데이쇼
지옥변 - 아쿠타가와 류노스케
기비쓰의 생령 - 우에다 아키나리
봄의 한낮 - 이즈미 교카

옮긴이의 글


리뷰

구매자 별점

4.5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