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계간 자음과모음 8호 (2010년 여름호) 상세페이지

이 책의 시리즈

시리즈의 신간이 출간되면 설정하신 방법으로 알려드립니다.


책 소개

<계간 자음과모음 8호 (2010년 여름호)> “세상에 존재하는 글(字)과 소리(音)를 모은다”라는 모토로 소설의 장르적 다변화를 추구하며 지난 2008년 가을에 창간한 계간 『자음과모음』이 2010년 여름호(통권 8호)를 출간했다.

『자음과모음』 2010년 여름호에서는 한국의 ‘자음과모음’, 중국의 ‘상해문예출판공사’, 일본의 ‘신조사(新朝社)’가 함께 기획 ? 준비해온 ‘문학 교류 프로젝트’가 본격적으로 문을 연다. 한중일 3국의 문예지(『자음과모음』(자음과모음), 『소설계』(상해문예출판공사), 『신조』(신조사))가 선정한 각국 2명의 작가(총 6명)가 공통의 주제로 소설을 창작해 각국이 자국의 언어로 동월호에 발표하기로 한 것. 또한 이는 앞으로 2년간 4회 실행된다. 물론 매번 작가와 주제는 달라진다.

‘한중일 문학 교류 프로젝트’의 첫번째 주제는 ‘도시’이며, 처음으로 선정된 6명의 작가는 한국의 이승우와 김애란, 중국의 위샤오웨이와 쑤퉁, 일본의 시마다 마사히코와 시바사키 도모카다. 이들은 각각 다른 소재와 서사와 문체로 ‘도시’를 이야기한다. 한 주제가 작가에 따라 얼마나 다른 색채로 드러날 수 있는지, 또한 서로 국적도 경험도 다르지만 어떻게 보편적으로 통할 수 있는 주제를 끌어내는지, 그 다채로움과 공감을 맛보는 즐거움이 만만치 않다. 중국과 일본의 단편소설 뒤로는 작가와 작품을 소개하는 해설이 실려 있다.

이러한 기획은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프로젝트로, 동아시아 문학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음으로써 ‘서구문학이 곧 세계문학’이라는 한국 독자들의 문학관을 바꿀 수 있는 본격적인 계기를 마련, 국내 문학 지변을 넓히고 문학 담론을 좀더 풍성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다. 당연히 삼국의 작가와 문학을 사랑하는 많은 독자들에게는 더없이 신선하면서도 의미 있는 자극이 될 것이 분명하다.

앞으로 발표될 한중일 소설의 나머지 세 개의 주제는 ‘성’, ‘여행’, ‘상실’이다.

<소설편>에 새롭게 시작된 연재소설로는 서유미 작가의 『소원을 말해봐』가 있다. 이는 노숙자, 한물간 인기 작곡가와 가수 등의 인물을 통해 끝이 없는 인간의 욕망과 그 욕망의 결과가 가져오는 파멸을 긴장감 있게 그린 작품이다. 조현 작가의 『유니콘』과 김이설 작가의 『환영』은 이번이 마지막회로 곧 단행본으로 출간될 예정이며, 최제훈 작가와 윤이형 작가의 픽스업(독립된 4~5편의 단편으로 하나의 장편을 완성되는 양식)은 이야기가 좀더 본격화되어 흥미를 더한다.

<인문편> 특집 꼭지에서는 한국문학뿐만 아니라 해외문학을 넘나들면서 ‘문학비평’을 주제로 삼았다. 전문 비평과 아마추어 비평의 경계 사이에서 비평이 어려워지는 것에 대한 변을 펼치거나(이수형), 하나의 작품이 대중과 소통하는 과정에서의 비평의 역할을 논하거나(조효원, 조형래), ‘진정성 이후의 비평’이라는 새로운 비평 가능성에 대한 포부를 밝히며(권희철), 한국 문학비평의 관례 또는 아비투스를 점검(고봉준)해본다.



목차

<문학편>

머리글 암시의 바다, 그리고 ‘북한’ / 황광수


황소 달리기 축제 / 황병승
밤에 뜨는 여인들 / 김민정
시 좌담: 24개의 단어로 만든 사전 / 신형철, 황병승, 김민정
한중일 단편
여는 글: / 정여울
한국: 칼 / 이승우, 물속 골리앗 / 김애란
중국: 샹차오잉 / 쑤퉁, 날씨 참 좋다 / 위샤오웨이
일본: 사도 도쿄 / 시마다 마사히코, 하르툼에 나는 없다 / 시바사키 도모카
연재소설
연재소설: 소원을 말해봐(제1회) / 서유미
연재소설: 환영(마지막 회) / 김이설
연재소설: 유니콘(마지막 회) / 조현
픽스업
픽스업: π / 최제훈
픽스업: 스킨 / 윤이형
미니픽션
미니픽션: 틈 / 심희정
미니픽션: 6/45 / 이지희

<인문편>

이미지+ 윤성지, 사각이지 않은 것에 대한 간지러움

릴레이 연재_장편소설을 생각한다 2
<블로거 좌담> 영원히 늙지 않는, 드라큘라-작가를 기다리며: ‘문학의 홈그라운드’ 바깥에서 소설을 바라보기
특집 비평의 컨텍스트 / 비평의 관점 이동
이수형 / 아마추어와 전문가 사이에서
조효원 / 문제는 강렬함이다 Es geht um Intensit't
조형래 / 무상의 반복-김훈의 『남한산성』을 중심으로
권희철 / 진정성 이후의 비평을 위한 여섯 개의 노트
고봉준 / 문학비평과 미학적 아비투스
스펙트라[Spectra]
(행)여행에세이_김형재, 정진열, 이면의 도시 3(연재 3회)
(론)인문에세이_김우재, 두 문화 따위―‘과학의 과학화’를 위한 하나의 추측(연재 1회)
(시)시사에세이_공동생활전선, ‘김예슬 선언’, 그 이후를 생각한다―‘나’의 선언에 대한 예비적 서술
_(좌담) 20대, ‘김예슬 선언’을 말하다
(성)젠더에세이_한채윤, 레즈비언의 남성성: 공존, 반전, 경쟁, 갈등하는 정체성
하이브리드
이택광, 중세 마녀사냥과 현대 이슈(연재 2회)
문강형준, 파국의 지형학 2(연재 2회)
박원익, 모더니티와 무의식(연재 1회)

문학리뷰, 역사와 운명의 무간지옥들
인문리뷰, “정치철학이란 무엇인가…… 잘 알지도 못하면서”
뉴 아카이브
사토 요시유키, 이혜진, 신자유주의와 권력―푸코로부터 현재성의 철학으로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