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버터플라이즈 상세페이지

책 소개

<버터플라이즈> 잔물결처럼 새겨진 몸의 흉터들을 극복해가는 희망의 여정『버터플라이즈』. 이 작품은 화상으로 인한 상처를 딛고 일어선 화상 환자들의 삶을 연약해 보이는 나비가 따뜻한 곳을 찾아 어마어마한 거리를 이동하는 것에 빗대어 이야기한다. 평범한 열일곱 소녀가 겪는 일상을 통해 화상이 개인과 그 가족에게 미치는 복잡다단한 감정적 영향들을 그대로 보여준다.


출판사 서평

아동 평화 문학상 최종후보작(2009)
뉴욕 북페스티벌 어워드 수상작(2009)
뱅크 스트릿 교육대학 선정 올해의 아동 도서상 수상(2012)
IBBY(국제아동도서협회) ‘장애 어린이를 위한 좋은 책’에 선정
오스트레일리아 가족 심리치료사상 수상

연약함을 거부한 열일곱 살 소녀의 빛나는 도전!

작품소개

잔물결처럼 새겨진 몸의 흉터들을 극복해가는 희망의 여정!

이 작품은 화상으로 인한 상처를 딛고 일어선 화상 환자들의 삶을 연약해 보이는 나비가 따뜻한 곳을 찾아 어마어마한 거리를 이동하는 것에 빗대어 이야기한다. 평범한 열일곱 소녀가 겪는 일상을 통해 화상이 개인과 그 가족에게 미치는 복잡다단한 감정적 영향들을 그대로 보여준다.
스물일곱 번의 수술에도 여전히 회복되지 않은 흉터를 가진 소녀 캐서린. 영혼까지 잠식해 들어간 흉터에 대한 집착에서 벗어나 피부의 감촉보다 중요한 근본적인 가치가 있다는 것을 깨닫는 과정이 가슴 뭉클하게 다가온다. 겉으로는 씩씩하지만 마음의 아픔을 안고 사는 소녀답게 소설은 캐서린의 과거에 대한 회상이나 생각을 사건의 흐름 속에 자연스럽게 배치하고 있다. 또한 사춘기에 접어들면서 그 내면의 아픔이 점차적으로 드러나는 방식으로 캐서린의 모습을 형상화하는 점이 흥미롭다. 캐서린의 특수한 상황을 통해 극적으로 그려지는 사건들은 보통 아이들이라도 겪을 만한 사춘기의 고민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이 모든 문제를 가족의 사랑과 친구의 우정, 그리고 미래에 대한 긍정적인 자세로 씩씩하게 극복해가는 캐서린의 모습을 지켜보는 독자라면 누구라도 그녀를 응원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특히 성장해가는 아이들을 가진 부모와 가정의 역할을 보여주는 대목에서는 우리 모두의 감정을 쥐락펴락하며 큰 감동을 선사한다.
작가는 이 작품을 통해 많은 상을 수상했고, 탁월한 청소년 문학작품이라는 찬사를 받은 바 있다.

줄거리

소름 끼치는 고통 속에서 피어난 첫사랑의 설렘
“더 이상 내 자신이 괴물처럼 느껴지지 않아“

서너 살 무렵 사고로 온몸에 화상을 입은 캐서린. 그동안 엄마랑 사이가 좋지 않던 아빠는 그 일을 계기로 집을 떠나고, 언니 레이첼과 엄마만 곁에 남아 화상 이후 힘든 과정을 함께 겪어나간다. 끝도 없이 이어지는 이식수술에도 캐서린의 얼굴과 몸은 정상적으로 돌아오지 않고, 사춘기가 된 캐서린은 늘 세상 앞에서 자신이 없다. 엄마는 캐서린의 병원에 왔다 갔다 할 시간을 벌어야 해서 정식 직장은 꿈도 못 꾸고 청소를 하면서 생계를 유지해 나간다. 다행히 캐서린은 반복되는 입원과 수술이라는 과정을 씩씩하게 견디면서 남다른 자신의 외모를 받아들이고 학교생활에 적응해 나간다. 이 모든 과정 뒤에는 늘 있는 그대로의 캐서린을 격려하고, 아무 문제도 없는 아이처럼 대해주는 엄마와 언니 레이첼이 있다. 또 어렸을 적부터 무엇이든 함께 하며 모든 고민을 공유하는 단짝 친구 제시도 있다.
물론 주변에 캐서린을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사랑해 주는 사람만 있는 건 아니다. 캐서린의 외모를 놀리는 또래 남자 아이, 캐서린에게 장애인 올림픽을 권유한 수영 팀 코치, 파티에도 가고 남자친구도 만나는 예쁜 제시 등을 통해 자존심에 상처를 입고 열등감에 사로잡히기도 한다. 그러던 중 학교에서 선상 파티가 열리게 되는데, 아직도 얼굴 한쪽을 머리카락으로 가리고 팔과 다리의 흉터 때문에 긴 옷을 입고 다녀야 하는 캐서린은 이 모든 일들이 부담스럽기만 하다. 캐서린은 도망가지 말고 현실과 맞서라는 엄마와 언니 레이첼의 설득에 선상 파티에 가게 되고 거기서 윌리엄을 만나 함께 춤을 추고 데이트 요청도 받는다. 하지만 캐서린의 흉터에 대해 알게 된 윌리엄이 캐서린을 피하며 혼란스러워 하고, 윌리엄의 변화에 캐서린 또한 크게 상처를 입게 된다. 결국 캐서린은 방학 동안 흉터를 없애기 위한 또 한 번의 큰 수술을 결심하는데……. 흉터를 치료하는 과정에서 겪게 되는 관계의 문제와 다시 깨닫게 되는 가족의 사랑, 그리고 이성 친구의 존재 없이도 스스로 빛날 수 있다는 교훈을 얻게 되는 캐서린의 희망 여정이 펼쳐진다.

작가의 말
따뜻한 기후를 찾아 장거리를 이동하는 나비들처럼, 화상 생존자들은 저들의 연약함을 거부한다. 『버터플라이즈』에 나온 인물들은 모두 가상이지만 내게 이 책의 영감을 주었던 것은 ‘불을 지나온’ 이들의 용기였다. 화상으로부터 살아남은 모든 영웅과 그들의 곁에서 힘겨운 여정을 도와준 모든 이들에게 이 책을 바친다. 『버터플라이즈』는 화상 생존자들의 삶을 들여다보며 그 안에서 유머와 용기, 희망을 발견했던 내 여정의 기록이다. 이 책을 읽는 독자들도 나와 같은 것을 보게 되기를. 그것이 내가 글을 쓰는 이유이기 때문이다.

수잔 거베이

옮긴이의 말
나는 이 책을 번역하며 그때의 기억을 자주 떠올렸다. 고통을 참기만 하는 것으로 사람이 성숙해지는 것은 아니다. 그 고통 속에서 이 소설 속의 캐서린 역시 사고로 화상을 입고 한창 민감한 나이에 그 상처가 삶에 미치는 영향들을 몸소 겪어간다. 상처를 가진 이의 입장에서 ‘너는 겪어보지 않았으니 몰라’라고 말하기는 쉽지만 ‘나를 보며 네가 겪을 고통을 헤아려주마’라고 하기는 무척이나 어려운 일일 것이다. 나는 소설 속 캐서린의 성장을 지켜보며 그때 그 병실의 꼬마도 자라면서 이와 비슷한 과정을 거치지 않았을까, 하는 상상을 했다. 그러면서 지금쯤은 첫사랑을 경험하고도 남았을 그 아이에게도 캐서린과 같은, 진정한 사랑이 찾아왔기를 기도했다. 그리고 이 책을 읽는 독자들도 캐서린을 보며 참다운 용기란 무엇인지, 참다운 아름다움이란 어떤 것인지 나와 함께 깨달을 수 있기를 기도했다.

김미나

추천의 글
나를 포함해서 화상 환자와 관련된 일을 하고 있는 사람들은 생존자들이 가끔은 도움이 절실히 필요하기도 하지만 일반인에게서 거의 찾아보기 힘든 인성의 깊이와 정신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안다. 불로써 강철을 단련시키는 것처럼, 불을 지나온 사람들은 그 과정에서 매우 이례적인 특성을 지니게 되는 것이다. 『버터플라이즈』는 그 미묘한 이야기들을 절묘하게 끄집어내어 독자들로 하여금 이 쉽지 않은 주제를 꿰뚫어볼 수 있는 놀라운 통찰력을 심어준다.

휴 마틴 박사
(오스트레일리아&뉴질랜드 화상환자협회 회장, 어린이병원 화상 전문 치료센터 대표)

감상평
“희망과 진심을 가득 담은 이 소설은 십대들로 하여금 자의식을 회복하는 것이 무슨 의미인지 깨닫게 해준다.” _『학교 도서관 저널』

“스스로에게 만족하는 법을 배우고 진실을 찾아가는 캐서린의 여정은 우리 모두를 위한 이야기기다.” _『북리스트 온라인』

“이렇게 독립적인 십대 소녀의 삶을 훌륭하게 그려낸 작가에게 찬사를 보낸다. 강한 여성의 힘을 보여주는 책으로 학교와 공공 도서관, 사립 도서관에 강력히 추천한다.” _『SWON 도서관협회 논평』



저자 소개

저자 : 수잔 거베이
저자 수잔 거베이 SUSANNE GERVAY는 호주 출신 작가인 수잔 거베이는 두 아이를 둔 어머니이자 강사, 교육 컨설턴트, 수상 경력을 가진 작가로서 젊은이들을 위한 사회 정의에 관한 글로 인정을 받아왔다. 집단 따돌림을 주제로 한 소설 『아이 엠 잭(I AM JACK)』은 몽키 바 극단에 의해 연극으로 제작되었으며 이후 『슈퍼 잭(SUPER JACK)』과 『잭 3(JACK 3)』 시리즈가 출간되었다. 세계 각국의 언어로 번역된 수잔의 '잭' 시리즈는 오스트레일리아 소설의 입문서로 불린다. 주요 저서로는 『동굴(THE CAVE)』 『그래서 내가 이 노래를 쓴 거야(THAT'S WHY I WROTE THIS SONG)』 등이 있다. 2007년 레이디 커틀러 어워드 아동문학상, 2008년 UTS 프로페셔널 업적상 수상. 『버터플라이즈(BUTTERFLIES)』로 2009년 아동 평화 문학상 후보작에 올랐고 WAYBRA 어워드, IBBY(국제아동도서협회)로부터 탁월한 청소년 문학작품이라는 찬사를 받았으며, 2009년 뉴욕 도서 페스티벌 어워드 수상작으로 선정되었다.

역자 : 김미나
역자 김미나는 다큐멘터리 구성작가로 방송국이 몰려 있던 여의도에서 청춘을 보냈다. 그리고 잡지 에디터로 뉴욕 맨해튼에서 6년을 살고, 현재는 플로리다에서 번역을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베어 그릴스 시리즈』(전4권)- 「신들의 황금, 정글에서 살아남기」 「늑대의 길,깊은 숲 속에서 살아남기」 「모래 위의 전갈, 사막에서 살아남기」 「호랑이의 발자국, 늪지대에서 살아남기」와 『이 소녀는 다르다』 『마법의 순간』 등이 있다.

목차

1장 - 23장
추천의 글
작가의 말
옮긴이의 글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자음과 모음 청소년문학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