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한 권으로 읽는 자치통감 상세페이지

인문/사회/역사 역사 ,   인문/사회/역사 예술/문화

한 권으로 읽는 자치통감

구매종이책 정가19,800
전자책 정가13,300(33%)
판매가13,300

책 소개

<한 권으로 읽는 자치통감> 세종대왕이 필독서로 삼고 시진핑이 일독을 강조한
중국 최고 역사서의 정수를 한 권으로 만나다!

“옛날의 흥함과 쇠함을 거울삼아 지금의 득과 실을 알고자 한다.”
『자치통감』은 사마천의 『사기』에 필적하는 역사 대작으로, 송나라의 정치가이자 역사학자였던 사마광이 19년에 걸쳐 전국시대부터 송나라 건국 직전까지 1,362년간의 역사를 294권으로 기록한 것이다. 그가 권력의 중심에 서 있으면서 갈고닦은 날카로운 정치적 감각과 통찰로 엮은 이야기들은 “후대를 위해 없어서는 안 될 책”으로 끊임없이 칭송받아 왔다. 세종대왕은 『자치통감』을 널리 권했으며 손수 해설을 덧붙여 편찬할 정도로 『자치통감』에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마오쩌둥은 『자치통감』을 17번이나 읽었고, 시진핑은 이 책을 사회 지도층의 교과서로 삼고자 했다. 선비들이 사랑하고 황제들이 즐겨 읽던 책도 바로 이 『자치통감』이다.

『한 권으로 읽는 자치통감』은 ‘제왕의 교과서’로 불리는 『자치통감』 중에서도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되는 58편의 이야기를 선별하여 엮었으며, 각 이야기마다 생생한 삽화를 넣어 역사의 장면을 그려볼 수 있도록 하였다. 천년의 이치를 한 권으로 묶은 『한 권으로 읽는 자치통감』은 오늘 같은 불확실한 현실에서 답을 찾고자 하는 모든 이들에게 만 리를 내다보는 지혜의 등불이 되어줄 것이다.


출판사 서평

지금 세상에 없어서는 안 될 책 『자치통감』
그 방대한 1,362년의 역사를 58편의 이야기로 꿰뚫다

세종대왕이 필독서로 삼고 시진핑이 지도층에게 일독을 강조한 중국 최고의 역사서, 『자치통감』. 대정치가이자 역사학자였던 사마광이 19년의 세월에 걸쳐 완성한 『자치통감』은 300만 자, 294권, 1,362년의 역사를 아우른다. 북송의 신종은 이 걸작에 ‘지난 일을 비추어 나라를 다스리는 도리로 삼아야겠다’는 의미에서 거울 감鑑자를 쓰는 ‘자치통감資治通鑑’이라는 이름을 내렸다. 『자치통감』은 세상에 나온 이래 역대 황제와 리더들의 길잡이가 되어 왔다. 세종대왕, 마오쩌둥, 시진핑은 물론이고 불확실한 현실에서 답을 찾고자 하는 수많은 이들이 『자치통감』을 펼쳐들었다.

『한 권으로 읽는 자치통감』은 ‘제왕의 교과서’ 『자치통감』을 가장 효율적으로 압축했다. 294권이라는 엄청난 분량 속에서 가장 흥미롭고 의미 있으며 교훈을 주는 58편의 이야기를 선별하고 삽화를 곁들여 이 거대한 고전의 세계를 부담 없이 탐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어지러운 세상을 살아가는 모든 이들에게 『한 권으로 읽는 자치통감』은 바른 길을 비추는 거울이 될 것이다.

『자치통감』, 대정치가의 눈으로 걸러낸 역사의 정수

사마광은 왜 19년에 걸쳐 힘들게 『자치통감』을 편찬했을까? 『자치통감』 이 나오기 전 중국 최고의 역사서는 단연 사마천의 『사기』였다. 하지만 『사기』는 개인 전기를 모아놓은 기전체였기 때문에 중복되는 내용도 많았고 그 분량도 어마어마했다. 역사서들이 모두 이를 따라하였기에 사마광 시대에 이르러서는 당시 존재하던 정사正史만 해도 1,500만 자에 이를 정도였다. 그래서 사마광은 상소를 올린다. “신은 사마천의 『사기』와 반고의 『한서』 이후로 역사책들이 번거로울 정도로 많아짐을 걱정해왔습니다. 벼슬 없는 백성조차도 다 읽을 시간이 없는데, 하물며 하루에 만 가지 일을 처리해야 하는 황제께서 어느 겨를에 이를 두루 읽으오리까?” 사마광은 역사 속 수많은 사건들 중에서도 의미 있는 부분을 추려내 “읽을 수 있는” 역사책을 펴내고자 했다. 결국 전국시대부터 송나라 건국 직전까지 1,362년간의 역사를 총 294권, 약 300만 자의 최초의 편년체(연대순) 역사서로 기록된 『자치통감』이 완성되었다.

세종대왕, 마오쩌둥, 시진핑… 『자치통감』을 사랑한 사람들

『자치통감』은 동아시아 각국으로 널리 퍼졌으며, 중국 역대 황제들의 필독서였고 후대의 리더와 지식인들로부터 최고의 책으로 칭송받아왔다. 청나라 사학자 왕명성은 “지금 세상에 없어서는 안 되는 책이니 학자들은 반드시 읽어야 한다.”라고 평했고 청나라의 정치가이자 학자였던 증국번은 “나라 다스리는 이치를 논한 책 가운데 사마광의 『자치통감』만한 것이 없다.”라고 말했다. 현대 중국을 세웠다고 할 수 있는 마오쩌둥은 『자치통감』을 17번이나 읽었고, 중국 국가 주석으로 취임한 시진핑은 취임 이래 정부를 재정비하면서 지도 계층의 필독서로서 『자치통감』을 강조했다.

우리나라 역사에서도 『자치통감』은 빠지지 않는다. 세종대왕은 『자치통감』을 수시로 읽었으며, 신하들에게도 이 책을 널리 권했고 경연 교재로 사용하기도 했다. 단순히 여러 번 읽는 데서 그치지 않고 손수 해설을 덧붙인 『자치통감훈의』의 편찬을 지휘할 정도로 깊은 애정을 보였다. 정약용, 이덕무, 김옥균 등도 『자치통감』을 아꼈다. 세상이 어지러울 때마다 그들은 책을 펼치고 역사를 거울삼아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찾았다.

왜 『자치통감』인가?

『자치통감』 이후 이를 따라한 수많은 책들이 나왔지만 이와 같은 명성을 얻은 책은 없다. 왜일까? 그 이유는 바로 사마광이라는 사람에게 있다. 사마광은 20세에 진사에 급제한 뒤 정치의 중심에 섰다. 낙양으로 떠난 이후에도 그의 명성은 여전했다. 그는 네 명의 황제를 섬겼으며 여러 벼슬을 거친 끝에 재상의 자리에까지 올랐다. 그런 그가 냉철한 정치가의 시선으로 역사를 바라본 결과물이 바로 『자치통감』이다. 『자치통감』에는 역사적 사실뿐만 아니라 막대한 평론까지 가미되어 있다. 사마광은 수많은 사료들 속에서 의미 있는 사건을 걸러냈을 뿐만 아니라 필요하다면 첨언도 서슴지 않았으며, 그렇게 함으로써 나라를 다스리는 데 가장 도움이 되는 내용만을 남기고자 했다.

그렇다고 해서 그가 역사의 내용을 주관적으로 해석하거나 엄밀한 사실을 바꾸려고 했단 말은 아니다. 사마광은 오히려 수많은 사료를 비교해 가장 신뢰할 만한 사실만을 골라냈다. 그가 한 일은 방대한 역사를 거르는 체 역할에 가깝다. 그 누구도 역사의 사건 하나하나를 전부 알 수는 없으며, 결국 어느 부분을 중점적으로 볼지 선택해야 한다. 그런 면에서 『자치통감』은 황제와 지도자를 위해 가장 훌륭한 체로 걸러낸 역사의 정수라 할 수 있다.

『한 권으로 읽는 자치통감』, 무엇이 다른가?

우리는 사마광이 말했던 “만 가지 일을 처리하는 황제”는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94권의 고전을 읽기란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 실제로 『자치통감』을 읽기 쉽게 축약하려는 시도는 끊임없이 있어 왔다. 『자치통감강목』과 『통감절요』를 비롯한 수많은 책들이 이미 존재한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치통감』을 현대인의 시선에 맞추어 새롭게 걸러낼 필요가 있었다. 『한 권으로 읽는 자치통감』은 이 방대한 고전의 세계로 들어가는 단단한 입문서가 되고자 한다.

『한 권으로 읽는 자치통감』은 58편의 이야기로 자치통감의 핵심을 소개한다. 여러 곳에서 중복되어 접할 수 있는 이야기들은 최대한 제외하면서 역사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자치통감』에서 가려 뽑은 이야기들은 우리의 현재를 비추는 거울이 된다. 예를 들어, 후계자 하나를 잘못 세워 가문 전체가 고꾸라진 지선자智宣子의 이야기에서는 한창 사회면을 달구는 특혜 논란을 떠올릴 수 있고, 서진西晉의 멸망에 대해 기록한 대목인 ‘관리를 뽑는 제도는 유명무실했고 황제의 친척 자제들이 파격적으로 임명되었다. 신하들은 전부 갖은 수단을 다해 명예를 추구했고 나라를 위한 생각은 전혀 없었다.’에서 우리 사회가 가지 말아야 할 길을 읽어낼 수 있다.

또, 『한 권으로 읽는 자치통감』은 역사에서 교훈과 더불어 재미를 찾고자 하는 이들에게도 적합한 책이다. 『초한지』로 우리에게 익숙한 항우와 유방의 이야기부터, 유일무이한 여성 황제였던 측천무후의 파란만장한 삶, 천하통일을 이룬 당태종 이세민까지, 16개 왕조가 생겨났다 스러지는 1,300여 년을 따라가다 보면 그 파란만장한 역사의 재미에 빠지게 될 것이다. 낭중지추, 사면초가, 패왕별희 등 수많은 고사의 유래가 된 순간들을 소개함으로서 익숙한 사건들을 새로운 맥락에서 바라보는 즐거움을 얻을 수 있다. 또한 『한 권으로 읽는 자치통감』에서는 주요 장면마다 삽화를 그려 넣어 자칫 지루할 수 있는 글에 생기를 불어넣었다. 각 사건들을 머릿속으로 보다 생생하게 재현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흔히 역사는 우리와 상관없는 옛날이야기라는 시각도 있다. 하지만 오늘의 사건들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와 연결된 역사의 맥락을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 『자치통감』처럼 1,362년의 역사 변천과 흥망성쇠를 명쾌하게 정리한 책은 흔하지 않다. 우리는 『자치통감』을 통해 켜켜이 쌓인 역사의 사건들을 살펴볼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시대를 꿰뚫어보는 사고력과 판단력을 기를 수 있다. 천년의 이치를 한 권으로 묶은 『한 권으로 읽는 자치통감』은 갈수록 혼란스러워지는 이 시대에 올바른 길을 알려 주는 길잡이가 될 것이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사마광司馬光 (1019~1086)
중국 북송시대의 정치가이자 역사가로 섬주陝州 하현夏縣 속수향涑水鄉(지금의 산시성山西省) 사람이다. 20세에 진사가 된 뒤 정치의 중심에 서 있었으나, 신종이 왕안석을 앞세워 혁신정책을 단행하자 1070년경 정계를 떠나 15년 동안 낙양洛陽에 은거하였다.
사마광은 앞선 영종 때부터 역사가로 이름 높았다. 그 뒤를 이은 신종 또한 정치적 견해는 달랐으나 사마광의 이런 능력을 높이 사서 그가 역사 편찬에 전념할 수 있도록 후원해주었다. 그리하여 1084년, 전국시대부터 송나라 건국 직전까지 1,362년간의 흥망성쇠를 집대성한 294권의 『자치통감資治通鑑』이 완성되었다. 오랜 집필로 인해 쇠약해진 사마광은 이듬해 중앙에 복귀하였으나 이내 병으로 세상을 떠나고 만다. 그가 남긴 『자치통감』은 지난 일을 거울삼아 치도治道에 도움이 되도록 한다는 뜻으로, 역대 황제와 리더들의 최고의 교과서가 되어 왔다.

편역 ∥ 푸챵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다 유명 기고가이자 실력 있는 편집자가 되었다. 최근 몇 년 동안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도록 중국의 고전 명작을 개작하는 데 힘써 왔다. 대표작으로 『고전 사대 명저』와 『평생에 영향을 주는 중국 고전』 등이 있으며, 그 외 많은 작품들이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역자 ∥ 나진희
이화여자대학교 통번역대학원에서 한중 전공 번역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번역집단 실크로드에서 중국어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한국전쟁』, 『잠시라도 내려놓아라』, 『한자 가족』, 『스탠퍼드 스타트업 바이블』, 『살아 있는 세계문학 이야기』 등 다수가 있다.

목차

들어가면서
1장 한韓, 조趙, 위魏 세 가문이 진晉나라를 나눠가지다
2장 소진蘇奏이 합종合縱으로 진秦나라에 맞서다
3장 장의張儀의 뛰어난 말재주
4장 전단田單의 꾀로 연燕나라를 물리치다
5장 모수자천毛遂自薦
6장 홍문鴻門에서의 회동
7장 한신韓信이 두각을 나타내다
8장 초패왕楚覇王이 오강烏江에서 스스로 목을 베다
9장 한문제漢文帝가 제위에 오르다
10장 장석지張釋之의 일화
11장 한무제漢武帝의 사냥
12장 곽거병霍去病의 일생
13장 양을 친 소무蘇武
14장 동한東漢 때 충성으로 직책을 다한 관리들
15장 반초班超가 서역西域에 사자로 가다
16장 외척에게 작위 내리기를 거부한 마태후馬太后
17장 환관이 권력을 독점한 한漢나라
18장 서진西晉의 멸망
19장 모용외慕容廆가 삼국 연합군을 교묘하게 깨뜨리다
20장 내우외환이 닥친 후조後趙
21장 부견苻堅이 부생苻生을 대신해 왕위에 오르다
22장 환온桓溫이 북벌에 실패하다
23장 전연前燕의 전멸
24장 비수淝水대전
25장 후연後燕의 수립
26장 모용회慕容會가 반란을 일으키다
27장 왕공王恭이 조정을 포위하다
28장 환현桓玄이 은중감殷仲堪과 양전기楊佺期를 멸망시키다
29장 선무제宣武帝가 간언을 듣지 않다
30장 이주영爾朱榮이 호태후胡太后를 전복시키다
31장 시작은 창대했으나 끝이 미약했던 문선제文宣帝
32장 조정祖珽이라는 소인배가 권력을 잡다
33장 대역무도한 고징高澄
34장 이밀李密이 웅이산熊耳山에서 목숨을 잃다
35장 이건성李建成이 반란을 일으키다
36장 이세민李世民이 돌궐突厥을 저지하다
37장 어질고 현명한 장손황후長孫皇后
38장 진왕晉王에서 태자太子가 되기까지
39장 무측천武則天이 황후에 책립되다
40장 무측천의 총애를 받은 남자들
41장 무측천의 죽음
42장 감로지변甘露之變
43장 회흘回紇족이 변방 지역에서 변란을 일으키다
44장 유진劉稹이 땅을 차지하여 세력을 형성하다
45장 당무종唐武宗의 선택
46장 양변楊弁이 반란을 일으키다
47장 왕식王式이 구보裘甫에게 두뇌 작전을 펴다
48장 장현임張玄稔이 지략으로 반란을 평정하다
49장 남조南詔가 침범하다
50장 황소黃巢가 수도로 진입하다
51장 전령자田令孜가 나라에 해를 끼치다
52장 도술에 깊이 빠진 고변高駢
53장 고인후高仁厚의 지략
54장 왕선성王先成이 백성을 복종시키다
55장 당소종唐昭宗의 퇴위
56장 민제閔帝가 도망치다
57장 석경당石敬瑭이 반역을 일으키다
58장 후주後周의 세종世宗이 북한北漢을 쳐부수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