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착생 상세페이지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BL 가이드

"* 배경/분야: 현대물, 드라마원작
* 작품 키워드: 뇌섹공, 능력공, 까칠공, 순정공, 상처공,순진수, 연하수, 미남수, 달달물
* 공: 우문우천 - 엔터테인먼트 대표. 훤칠한 키에 이목구비가 뛰어난 냉 미남. 업무능력이 뛰어나지만 괴팍한 성격덕분에 ‘악마’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 수: 광광 - 택배 배달원. 햇살 같은 미소를 소유한 꽃미남. 불의를 보면 못 참는 성격으로 돈을 벌겠다는 일념으로 상경했다.
* 이럴 때 보세요: 모두가 미쳤던 바로 그 드라마! '착생'의 원작 소설이 궁금하시다면?
* 공감 글귀: "바보야, 설마 이렇게 내 곁에 다시 온 거야?"


책 소개

<착생>

*본 작품은 드라마 <착생>의 원작소설입니다.

“바보야, 잘 지내? 요즘 너무 바빠서 못 찾아왔어. 오늘은 너한테 하고 싶은 말이 있어. 나 사귀고 싶은 사람이 생겼어. 너도 보고 허락한다면 이 종이비행기를 날려줘. 알았지?”
‘이 아저씨는 정말로 미친 것인가… 죽은 사람한테 말 거는 거야? 그렇다 쳐도 정말 귀신이 자기 말을 들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건가…? 게다가 종이비행기를 날리라니…….’

잘나가는 엔터테인먼트 대표 우문우천은 몇 년 전에 사랑하는 사람을 교통사고로 떠나보내고 그리움을 마음에 품고 지낸다. 그런 그의 눈앞에 자신의 옛 애인을 꼭 빼닮은 택배기사 광광이 나타나는데…

***

우문우천은 침대 곁에 앉아 해열제 두 알을 녀석의 입에 집어넣으려 애썼다. 그런데 아무리 시도해도 꼭 다물려진 입은 열리지 않았다.

“아무래도… 이 방법을 써야겠군.”

안하무인 대마왕 우문우천은 우선 해열제 두 알을 자신의 입에 넣었다. 그리고 몸을 굽혀 조심스레 광광의 입술로 다가갔다. 입술이 포개지고, 우문우천이 이내 혀로 광광의 입술을 벌렸다.

아주 조금씩 힘을 주어 마침내 녀석의 입을 열었고, 해열제 두 알을 그의 혀로 깊숙이 밀어 넣었다.

처음에는 단연코 녀석에게 약을 먹이려고 취한 행동이었지만, 자신의 혀가 녀석의 입술 안쪽을 파고든 순간, 아래쪽이 단단히 부풀어 올랐다. 3년이나 억눌러 왔던 욕망을 이대로 흘려보내기는 불가능에 가까웠다.



리뷰

구매자 별점

3.4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9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