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굿모닝 런던 상세페이지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책 소개

<굿모닝 런던> ♣ 챗스필드 상속자들. 화려한 플레이보이의 뒤에 숨겨진 비밀은?

소피는 챗스필드 호텔 CEO의 지시에 따라 시골에 위치한 챗스필드 저택을 찾는다. 시골에 콕 박힌 니콜로를 설득해, 주주 총회에 참석하게 만들라는 임무를 띤 것. 니콜로는 챗스필드 집안사람 중에서도 알아주는 플레이보이로, 화재로 큰 상처를 입고 은둔 생활에 들어갔다는 소문 속 주인공이었다. 어렵게 니콜로를 만나지만 그는 이야기를 듣지도 않고 소피를 내쫓는다. 그러나 쉽게 포기할 수 없었던 소피는 무작정 저택으로 다시 쳐들어가 그곳에 눌러앉아 버리는데…!

몸으로 설득시켜 보이겠어!




▶ 책 속에서

“우리 거래를 하죠, 챗스필드 씨.”

“무슨 거래?”
니콜로는 소피에게 호기심이 생겼다. 배짱은 있는 여자야. 그는 마지못해 인정했다.

“내가 이 집에 머물면서 당신이 총회에 참석하도록 설득하게 해 주면 당신을 위해 요리를 해 줄게요.”
소피가 싱긋 웃으며 말했다.
“자랑하고 싶지는 않지만 난 요리를 꽤 잘해요.”

“경고하지만 시간 낭비일 거요, 애쉬다운 양. 난 회사의 꼭두각시가 될 생각이 전혀 없으니까.”

“난 어느 침실에서 자야 되죠?”
소피가 니콜로의 경고를 무시하고 가볍게 물었다.
“그리고 이제 한집에 살 사이니까 애쉬다운 양은 그만두고 소피라고 불러도 되잖아요?”

“한집에 살 사이라니!”
니콜로의 눈이 번뜩였다.
“당신의 운을 너무 시험하진 마시오, 소피.”


저자 프로필


목차

Chapter 1~ Chapter 12


리뷰

구매자 별점

3.8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