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향기롭게 흔들려야 세상에 울린다 상세페이지

책 소개

<향기롭게 흔들려야 세상에 울린다> 자신의 삶을 향기롭게, 아름답게, 경쾌하게 만드느냐 아니면 자신의 삶을 괴롭게, 짐승답게, 망하게 만드느냐는 어떤 다른 요인을 탓하기에 앞서 자신에게 달려있는 문제이다. 이 책은 어느 때는 한 편의 시처럼, 어느 때는 한 편의 잠언처럼, 어느 때는 한 편의 아름다운 에세이처럼 다가오는 책이다. 그렇기에 한 번에 다 읽어도 무방하고 하루에 한 쪽 씩만 읽어도 무방하다. 마음 가는 대로, 자신이 원하는 대로 선택하면 된다. 이 책을 보는 독자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면서 이 책을 펴낸다.

출판사 서평

향기롭게 흔들려야 세상에 울린다

자신의 삶에 - 롭게라는 말을 더해서 살아라. - 롭게는 일부 명사나 관형사에 붙어, 그러함, 또는 그럴 만함의 뜻을 나타나게 해 주는 말이다. 예를 들면 당신의 삶을 자신이 슬기롭게, 향기롭게, 새롭게, 지혜롭게 만들어야 한다. 그러나 -롭게도 피해야 할 것이 있다. 자신의 삶을 자신이 괴롭게 만들어서는 안 된다. 삶의 주인공은 누가 뭐라고 해도 자신이다. 자신의 삶을 슬기롭게, 향기롭게, 새롭게, 지혜롭게 만드느냐 아니면 자신의 삶을 괴롭게 만드느냐는 오로지 자신에게 달려있다.
자신의 삶에 - 답게라는 말을 더해서 살아라. - 답게는 일부 체언 뒤에 붙어, 그 체언이 지니는 성질이나 특성을 가지고 있다는 뜻을 나타나게 해 주는 말이다. 예를 들면 당신의 삶을 자신이 나답게, 사람답게, 아름답게 만들어야 한다. 그러나 -답게도 피해야 할 것이 있다. 자신의 삶을 자신이 짐승답게 만들어서는 안 된다. 어떤 상황에서도 운명의 주인공은 자신이다. 자신의 삶을 나답게, 사람답게, 아름답게 만드느냐 아니면 자신의 삶을 짐승답게 만드느냐는 오로지 자신에게 달려있다.
자신의 삶에 - 하게라는 말을 더해서 살아라. - 하게는 여러 형태로 쓰이나, 일부 의존 형태소에 붙어, 앞으로 하고자 하는 뜻을 나타나게 해 주거나, 그리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나타나게 해 주는 말이다. 예를 들면 당신의 삶을 자신이 유쾌하게, 통쾌하게, 상쾌하게, 경쾌하게, 명쾌하게, 호쾌하게 만들어야 한다. 그러나 -하게도 피해야 할 것이 있다. 자신의 삶을 망하게 만들어서는 안 된다. 어떤 상황에서든 자신의 미래는 자신이 개척해야 한다. 자신의 삶을 유쾌하게, 통쾌하게, 상쾌하게, 경쾌하게, 명쾌하게, 호쾌하게 만드느냐 아니면 자신의 삶을 망하게 만드느냐는 오로지 자신에게 달려있다.

이 책은 이러한 의도에서 집필되었다. 자신의 삶을 향기롭게, 아름답게, 경쾌하게 만드느냐 아니면 자신의 삶을 괴롭게, 짐승답게, 망하게 만드느냐는 어떤 다른 요인을 탓하기에 앞서 자신에게 달려있는 문제이다. 이 책은 어느 때는 한 편의 시처럼, 어느 때는 한 편의 잠언처럼, 어느 때는 한 편의 아름다운 에세이처럼 다가오는 책이다. 그렇기에 한 번에 다 읽어도 무방하고 하루에 한 쪽 씩만 읽어도 무방하다. 마음 가는 대로, 자신이 원하는 대로 선택하면 된다. 이 책을 보는 독자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면서 이 책을 펴낸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방훈
이 책의 지은이 방훈은 글을 사랑하고, 책을 사랑하는 사람이다. 그는 다수의 책을 집필하였고, 출판사에 근무하면서 직접 책을 만들기도 하였다. 그가 쓴 책으로는 “희망을 꿈꾸고 있다는 것은 행복하다”, “새들은 비행을 멈추지 않는다”, “내 행복을 만드는 책”, “실패한 천재를 성공하는 바보로 만드는 지혜” 등이 있다. 그리고 엮은 책으로는 “한권으로 읽는 365일 성공여행”, “한권으로 읽는 365일 성공명언” 등 다수의 책들이 있다. 향기롭게 흔들려야 세상에 울린다라는 이 책은 그가 지금까지 해 온 작업들 중에서 삶의 지침이나 잠언으로서 가치가 있는 것들을 엄선하여 만든 책이다. 그는 독자들에게 작으나마 도움을 주고, 삶에 있어 작은 지침이라도 되기를 바라면서, 이 책을 만들었다.

목차

설원에서 춘란을 보았다
길을 가다 그 길을 보라
그 숲의 하나가 된다
슬픔에 사로잡힌 삶을 살지 마라
너와 나의 생각은 세상을 만든다
길을 가다 가끔은 하늘을 보라
그 벽에는 창이 있다
선 안의 너, 선 밖의 나
모든 것은 당신의 마음에서 시작된다
먼저 남과 경쟁하지 마라
내가 있어야 세상도 있다
마음에서 모든 것이 시작된다
올라가라, 일어서라, 피어나라, 살아나라
나는 취하지 않고 살아가련다
길을 가라, 그러나 머물지는 마라
실은 모두 내 안에 있었다
그렇게 익숙한 것들에게 익숙해져 갔다
순결한 이념을 품고 살아라
열린 눈으로 세상을 보라
지하에서 지상을 꿈꾸었다
안개 속에서 푸른 바다를 꿈꾸고 있다
기뻐하거나 슬퍼하지 마라
우리는 벗어날 수 있을까
결코 내 자신이 될 수는 없으리라
시를 쓰려거든 먼저 시인이 되라
그냥 저 들녘의 나무처럼만 살고 싶다
단풍나무는 잎이 더욱 푸르러진다
산이 푸른 것은 산이 푸른 것이 아니다
가끔은 그냥 그대로 내버려두리라
영혼은 혼돈의 강에 있었다
한 때 많은 약속을 했었다
내가 눈을 뜨자 세상은 열렸다
순결한 꽃과 나무가 되어라
겨울바다에 가서 알몸이 되다
새들이 떠났다한들 하늘은 아름답다
길이 없었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
그 날, 고목이 무너져 내렸다
울고 싶다면 마음껏 울어라
내 안엔 또 다른 내가 있다
그 순수의 시절은 돌아가고 싶다
포구에는 고래들만이 넘쳐 났다
아직도 어린 새의 무덤이 있다
그 봄, 지는 꽃을 슬퍼하다
생각을 타협의 포로로 만들지 마라
슬픔이 복받치는 날에 오라
내 가슴속의 또 다른 나를 보라
너에게 보여주고 싶었다
안개의 마을에서
광장에서 너를 기다렸다
결국 그들은 모두 나였다
나는 가고 싶었다
같은 사람일지라도
어떤 길을 가던 너의 선택이다
세상에 존재하는 것들에게 편지를 쓴다
강의 하구에서 세상을 보았다
그 이후 아무런 꿈도 꿀 수 없었다
강은 울지 않는다
날 수 없는 날개는 날개가 아니다
풀밭에서 길을 잃다
이 나무가 풍요롭게 해주리라고 믿는다
그 소녀의 붕어빵에는 붕어가 있었다
그 나무라도 소중히 여기며 살아야겠다
그 날, 망가리에 갔다
그래도 살아야겠다
이제 기차는 역에 오지 않는다
그 들녘에서 희망을 보았다
돌아오지 마라, 나의 새들이여
저 먼 이쯔리 숲으로 가고 싶다
아픔이 흐르는 가을강에도 희망은 있다
수몰지구에서 희망을 보았다
희망의 언어를 선적했다
낙타 한 마리 사막을 횡단하다
그 시절, 꿈의 공장에서 꿈을 제조했다
나는 살아 있다, 그리하여 살아가리라
나의 가난한 년대를 돌아본다
빛이 내리는 광장에 서다
새는 내 가슴으로 날아온다
종점, 종점에서 다시 출발을 기다린다
이렇게도 가슴 시리게 살아 있구나
새들이 날아간 숲으로 가련다
끝까지 희망을 잃지 않기를 바랬다
가을의 슬픈 노래를 들었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