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조선 여성 첫 세계 일주기 상세페이지

여행 해외여행

조선 여성 첫 세계 일주기

구매종이책 정가12,800
전자책 정가9,900(23%)
판매가9,900
조선 여성 첫 세계 일주기

책 소개

<조선 여성 첫 세계 일주기> 이 책은 우리나라 여성이 남긴 최초의 세계일주기이다.
지금부터 90년 전 서양화가 나혜석은 20개월에 걸쳐 세계를 일주한다. 일제강점기라는 척박했던 시절에 그렇게 오랫동안 세계를 주유한 것도 놀랍거니와, 그 궤적이 완벽히 지구를 한 바퀴 돌고 있는 점이 이채롭다.
나혜석의 여행은 떠나기 전부터 화제가 되었고, 귀국 후에 신문과 잡지에 발표되었다. 하지만 그의 여행기를 온전히 묶어낸 책은 아직까지 출간되지 않았다. 이 책은 나혜석이 남긴 모든 기행문을 집대성해 여행 순서를 따라 구성한 것이다. 나혜석의 여행기는 근대적 개인으로 탈각해 가는 신여성들의 세계를 이해하는 중요한 기록이다. 90년 전의 기록이지만 최근의 여행기라 하여도 될 만큼 모던하고 생생하다.


저자 소개

나혜석은 이땅 최초의 여성 동경 유학생이자 서양화가다. 수원에서 태어나 1913년 진명여고보를 졸업하고 도쿄사립여자미술학교에 진학, 여성의 삶을 옥죄는 제도와 사회현실에 눈을 뜬다. ‘사람이 되고 예술가가 되고’ 싶었던 그는 문필활동을 통해 전통적인 여성관에 도전하고, 3·1운동에 관련되어 옥고를 치르기도 하였다. 결혼후 더욱 거대한 벽을 절감해야 했던 그에게 꿈도 꾸어보기 어려운 세계일주 여행의 기회가 찾아왔다. 세계여행은 사상적 해방구였던 동시에 나락의 길로 떨어지는 빌미가 되었다. 파리에서 만난 최린과의 연애사건으로 35세의 젊은 나이에 그는 모든 것을 잃고 혼자의 몸이 되어야 했다. 나혜석은 〈이혼고백서〉를 발표해 여성에게만 정조를 강요하는 남성이기주의를 고발하는 한편 작가로서 홀로서기를 시도한다. 하지만 사회의 냉대는 그에게서 자립의 기회는 물론 건강마저 앗아가고 만다. 시대와 화합할 수 없었던 불꽃같은 예술가의 삶은 1948년 무연고 행려병자로서 막을 내린다.

목차

소비에트 러시아를 가다 9
파리에서 스위스로 45
서양 예술과 나체미 : 벨기에와 네덜란드 65
아아, 자유의 파리가 그리워 77
베를린의 그 새벽 113
이탈리아 미술을 찾아 125
도버 해협을 건너다 157
정열의 스페인행 171
대서양을 건너 미국으로 187
태평양 물결이 뱃머리를 치다 215


리뷰

구매자 별점

4.3

점수비율

  • 5
  • 4
  • 3
  • 2
  • 1

4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